본문내용 바로가기

카메라만 사용하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과연 안전할까?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06 등록일 2021.06.0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테슬라는 자율주행 레벨 3수준의 운전자 주행 보조시스템인 '오토파일럿'에서 레이더 센서까지 제거한다고 발표해 업계에 논란이 일고 있다.

테슬라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광학 카메라만으로 구성한다는 목표를 밝혔지만, 자동차 업계에서는 밤이나 눈부신 상황, 악천후 등 다양한 주행 환경에 대응이 가능한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높다. 주행 안전성 평가 단체는 새로운 시스템을 테스트하기 전까지 평가를 보류하고 있다.


물론, 지금까지 테슬라는 전기차 보급과 우수한 성능의 전기차를 선보이며, 업계를 이끌어 왔다. 테슬라의 기업가치는 전 세계 어떤 자동차 제조사들보다 높이 평가되고 있는 만큼 소비자들의 기대와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 테슬라의 레이더가 없는 자율주행 시스템 구축과 관련한 논점을 정리해 본다.




테슬라는 5월부터 '모델 3'와 '모델 Y'의 자율주행 시스템을 레이더가 없는 8개의 카메라만으로 구성하고 있다. 카메라에 찍힌 영상은 컴퓨터 네트워크를 통해 전송되어, 차량의 주변 상황을 인식하고 분석하게 된다.





테슬라는 그동안 레이더 적용에 대해 다른 견해를 제시해왔다. 2016년 5월 테슬라의 '오토파일럿' 시스템이 전방을 가로지르는 흰색의 트레일러를 감지하지 못하고 충돌해 운전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 후, 테슬라는 오토파일럿에 레이더를 추가한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지만, 동시에 일부 레이더 시스템의 오작동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서는 보완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일론 머스크는 2016년 트위터를 통해 "레이더의 좋은 점은 LiDAR (라이다)와 달리 비나 눈, 안개, 먼지 등 날씨가 좋지 않아도 주변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으며, 테슬라도 레이더의 활용을 중요하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라이다는 레이저를 활용해 물체의 형상이나 물체까지의 거리를 측정하는 광센서 기술로, 레이더에 비해 정확한 정보를 전달하지만 비용이 높은 만큼, 테슬라에서는 채용하지 않고 있다.





테슬라는 레이더 사용에 대해서도 차량이 육교와 같은 교차지점이나 다리를 지날 때 차량이 갑자기 정차하는 '팬텀 브레이킹' 현상이 발생했다고 전하며, 레이더의 정확성에 불만을 표시했다. 일론 머스크는 카메라만으로 구성된 자율주행 시스템이 혼란을 일으킬 요소가 적은 만큼 레이더보다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테슬라 자동차는 2016년 5월 이후에도 오토파일럿 주행 중 비슷한 사고들이 잇따라 발생했으며, 미국 도로 교통 안전국 (NHTSA)은 현재 테슬라와 관련된 24건의 사고에 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대부분의 자동차 제조사와 자율주행 기술 연구개발 기업들은 광학식 카메라와 전파를 이용하는 레이더, 라이다 세가지 기술을 활용해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하고 있다.





레이더 시스템은 카메라와 마찬가지로 상대적으로 비용이 낮다. 또한, 악천후에도 사용가능하고, 물체를 정확하게 인식 해상도가 낮다. 라이다의 경우 레이저를 활용해 높은 해상도를 자랑하지만, 악천후에서는 활용성이 떨어진다. 현재 대부분의 자율주행 시스템 개발 업체는 이 세가지 시스템을 통합해 서로의 단점을 보완하고 있다.


하지만, 테슬라의 경우 값비싼 라이다 시스템을 활용하는 것보다 더 저렴하게 자율주행 시스템을 구축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카메라를 활용한 시스템이 더욱 발전할 여지가 크다고 주장하고 있다.




카메라 만으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크다. 레이더가 없는 만큼 악천후에서의 기능이 현저히 저하될 것이며, 폭우와 같은 상황에서는 오토파일럿 기능이 중단될 것이라는 주장도 전해지고 있다. 단순히 차량 가격을 낮추기 위한 수단으로 비춰지기도 한다. 또한, 레이더는 거리를 측정하는 기능이 뛰어나기 때문에 앞 차량과의 충돌을 감지하는 경우 작동하는 긴급제동 브레이크의 기능이 제 역활을 하지 못할 것이라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테슬라는 전방의 차량에 맞게 속도를 유지하는 기술 등 일부 오토파일럿 기능이 일시적으로 제한되거나 중단될 수 있지만, 몇 주 이내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해결할 것이라고 전했다. 일론 머스크 또한 테슬라의 카메라 시스템은 꾸준히 발전해 온 만큼, 레이더를 제거해도 문제 없다고 주장했다.



미국 도로교통 안전국은 먼저 '모델 3'와 '모델 Y'의 운전자 지원 기능의 일부에 대해, 안전 권장을 나타내는 '체크 마크'가 빠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유력 전문지 '컨슈머 리포트'도 모델 3는 최고의 추천 대상에서 제외된다고 밝혔다. NHTSA와 컨슈머 리포트는 모두 카메라를 사용한 새로운 시스템을 테스트 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후륜구동을 잃었지만 감성은 잡았다! BMW, 2시리즈 그란쿠페
특유의 '펀 투 드라이빙'을 강조하며 콤팩트한 차체와 후륜구동의 조합으로 젋은층의 각광을 받던 BMW 2시리즈가 쿠페와 컨버터블, 액티브 투어러까
조회수 3,960 2020-03-2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GV80 3.0 디젤 AWD 시승기
제네시스의 첫 번째 SUV GV80을 시승했다. 2015년 브랜드 런칭 당시 2021년 라인업을 완성하겠다고 했으니 올 해와 내년 사이 또 다른 SUV가 추가된
조회수 8,079 2020-03-20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야누스의 얼굴을 간직한..테슬라 모델 3
도로 위 수많은 자동차 가운데서 전기차는 여전히 낯선 존재다. 아직까지 부족한 충전소 보급률과 급속충전 시스템을 사용하더라도 5분 이내 주유를 마칠 수 있…
조회수 6,245 2020-03-18
데일리카
BMW다운 주행성, BMW 2세대 220d 그란쿠페 시승기
BMW 2세대 220d 그란쿠페를 시승했다. 해치백인 1시리즈를 베이스로 한 4도어 쿠페로 6시리즈부터 이어져 온 BMW 그란쿠페의 맛을 살린 소형 모델이다.
조회수 8,573 2020-03-13
글로벌오토뉴스
[동영상 시승기] 르노삼성 XM3, 정체를 알 수 없는 SUV의 등장
장르가 불분명한 정체불명의 자동차가 등장했습니다. 세단 같기도 하고 CUV 같기도 한데 SUV로 불리는 차 르노삼성 XM3를 만나봤는데요. 이 차 러시아 아르카
조회수 2,067 2020-03-09
오토헤럴드
패셔너블&디지털- 르노삼성 XM3 TCe260 시승기
르노삼성의 크로스오버 XM3를 시승했다. 르노삼성 내에서는 QM3와 QM6 사이에 포지셔닝 하는 모델이고 한국 시장에서는 경쟁자들이 즐비한 준중형급 세그먼트에
조회수 6,359 2020-03-04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XM3 TCe 260
솔직히 약간의 기대도 하지 않았다. 앞서 출시된 SM6를 답습한 디자인은 신선함보다 진부함으로 다가왔다. 세단도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도 아닌 경계에 선듯한
조회수 5,850 2020-03-04
오토헤럴드
취향 저격 -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액티브 AWD 시승기
쉐보레의 소형 크로스오버 트레일블레이저를 시승했다. 트렉스와 이쿼녹스 사이에 포지셔닝하는 모델로 커지는 SUV 시장의 세분화를 반영한 모델이다. 동급의 강자들이
조회수 8,107 2020-02-26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새로운 엔트리 모델, 메르세데스-벤츠 A220 세단
메르세데스-벤츠 A클래스 세단이 국내 출시되었다. 해치백과 같은 MFA2플랫폼을 기반으로, 파워트레인과 변속기 등은 동일하지만 세단 형태로 새롭게 디자인된 것이
조회수 4,833 2020-02-21
글로벌오토뉴스
A 250 4메틱, 벤츠 입문을 위한 A클래스의 첫 세단
A 클래스 라인업에 새롭게 도입된 최초의 세단, 완벽한 비율의 쿠페형 디자인과 아방가르드한 실내, 차세대 4기통 가솔린 엔진과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조회수 3,108 2020-02-19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