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격돌 2020 #2] 르노삼성 XM3, 차급을 파괴한 소형 SUV의 탄생

오토헤럴드 조회 수1,210 등록일 2020.12.0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그 어느 때보다 다사다난한 한 해를 보내고 있는 2020년은 지난 3월 전 세계로 확산되고 현재도 여전히 진행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세계 경제는 물론 자동차 시장이 심각한 위기에 직면했던 해로 기록된다. 누구도 경험하지 못했던 신종 바이러스에 대한 공포는 기후 위기와 환경에 대한 경각심으로 이어지고 온실가스 배출량 감축, 탄소중립 실현, 에너지 전환 시대 등 글로벌 경제와 자동차 시장에 새로운 변화를 요구한다. 빠르게 새로운 시대로 향하고 있는 지금 올 한해 국내 시장에 출시된 다양한 신차 중 주요 볼륨 모델을 통해 시대의 트렌드를 읽어본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차에서 숙박을 해결하는 '차박' 열풍으로 이어졌다. 불특정 다수와 접촉을 최소화하고 소수의 인원만으로 캠핑을 즐기려는 이들에게 차박은 가뭄에 단비같은 아이템으로 작용했다.

여느 때 같다면 동남아 휴양지와 유럽의 고풍스런 거리로 채워지던 휴가철 사회관계망서비스는 우리네 산과 계곡, 바다를 배경으로 캠핑과 차박을 즐기는 풍경들로 바뀌고 있었다. 기존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판매 상승세에 차박 인기가 더해져 가격 대비 성능 이른바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소형 SUV 인기는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지난 3월 국내 출시 후 11월까지 누적판매 3만1936대를 달성한 르노삼성 XM3는 지난달까지 르노삼성 전체 누적 판매에서 36.3% 비중을 차지할 만큼 브랜드의 주요 볼륨 모델로 새롭게 자리했다. 또한 첫 출시 후 4개월간 2만2525대 판매해 출시 첫 4개월간 가장 많은 판매 대수를 기록한 소형 SUV로 이름을 올리고 1~2월 판매가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소형 SUV 시장 판매 2위에 등극했다.

XM3의 경쟁력에는 경쟁차종과 차별화된 파워트레인을 먼저 꼽을 수 있다.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4기통 1.3리터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의 탑재로 변별력을 더하고 독일 게트락의 7단 습식 듀얼클러치 변속기를 통해 최고출력 152마력, 최대토크 26.0kg.m의 역동적인 성능을 구현했다. 또한 전 트림 기본 사양으로 패들 시프트를 적용해 운전 재미까지 더했다.

세단과 같은 실루엣에 크로스오버의 콘셉트를 더한 부분도 눈에 띈다. XM3는 동급에서 가장 낮은 1570mm의 차체 높이와 가장 높은 최저지상고를 절묘하게 빚어내 세단처럼 날씬하면서도 SUV의 견고함을 더했다. 충분히 확보한 최저지상고는 SUV에 걸맞은 외관은 물론, 넓은 운전 시야까지 확보해준다.

XM3의 실내 공간은 차박은 물론 일반적 주행 상황에서도 매력적이다. 동급 최상위 수준의 2열 무릎 공간 및 어깨 공간은 뒷좌석 탑승자에게 여유로움과 안락함을 안겨주고, 동급 최대의 513리터 트렁크 용량은 SUV 오너들이 중요하게 여기는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해준다.

인테리어는 운전자 중심의 프리미엄 하이테크를 빠짐없이 갖추고 있다. 소프트 폼 소재와 모던 메쉬 및 헥사곤 데코레이션으로 고급스러움을 더했으며, 10.25인치 TFT 클러스터와 인체공학적인 세로형 플로팅 타입 이지 커넥트 9.3인치 디스플레이는 가독성과 시인성을 모두 충족시킨다.

이 외에도 동급 최초로 주차 조향 보조 시스템(EPA)과 360도 주차 보조 시스템을 적용해 주차 편의성까지 배려했다. 차체 전후좌우에 장착한 센서로 주차공간을 탐색한 뒤 자동으로 스티어링 휠을 조작해 정확하게 작동하는 주차 보조 시스템은 편리함을 넘어 안전한 주차까지 든든하게 지원한다. 평행과 직각 및 사선주차는 물론, 주차공간에서 차를 출발할 때도 문제없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밝힌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2023년 플래그십 S
조회수 333 2021.12.03.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N 미국에서 올 겨울 판매 돌입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에 신규 추가된 '아반떼 N'이 올 겨울 북미 시장 판매를 앞두고 가격 및 스펙을 공개했다. 현지에서 '엘란
조회수 239 2021.12.03.
오토헤럴드
겨울철 ‘슬기로운 세차생활’...영하권 날씨 피하고 물기 제거 꼼꼼히
겨울비가 내리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겨울철에는 한파와 폭설 등을 동반한 영하의 기온이 지속돼 세차에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조회수 132 2021.12.03.
오토헤럴드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인도서 부활하는 기아 카렌스
1999년 첫 출시 후 2018년 7월 생산을 끝으로 국내서 단종된 기아의 대표적 MPV 모델 '카렌스'가 인도에서 4세대 완전변경모델로 부활한다
조회수 253 2021.12.03.
오토헤럴드
조용히 오프로드를 즐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4Xe
지프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처음으로 국내 출시됐습니다. 지프의 디자인과 주행성능은 유지되면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조용한 오프로드 주행을
조회수 178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로키산맥에서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프로토 타입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카이엔 쿠페는 일반 Cayenne SUV의 이전 샷에서 미리 볼 수 있었던 공격
조회수 157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11월 수입 승용차 18,810대 신규등록... BMW / 벤츠 / 아우디 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8,810대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10월 18,764대보다 0.2% 증가, 2020년
조회수 165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F/L
2021년형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라인업은 업데이트된 BMW 5시리즈와 더 잘 경쟁하기 위해 새 모델 연도에 부분 변경 페이스리프트를 받다. Mercedes
조회수 159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
조회수 180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VS 티구안 디젤, 연비 비교 테스트...
#기아스포티지 #폭스바겐티구안 #스포티구안 스포티지 VS 티구안 2차 영상입니다. 이번엔 연비 위주로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하이브리드와 디젤의 연비 대결은 어
조회수 169 2021.12.03.
Motorgraph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