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벤츠 E 클래스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225 등록일 2020.11.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벤츠 E클래스의 5세대(W213)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시판되기 시작했다. 새 모델은 최근의 벤츠의 디자인 변화 경향을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지난 2017년에 등장했던 5세대 E 클래스는 곡면을 대거 채용한 차체 형태와 뒤로 갈수록 낮게 떨어지는 이미지의 캐릭터 라인, 이른바 드로핑 라인(dropping line)을 가진 차체 형태로 나왔었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그 전에 2009년형으로 나왔던 W212 E클래스가 직선적이면서 적은 볼륨감을 가진 디자인이었던 것에서 크게 바뀌어 나온 것이었다. 이 4세대 W212모델의 차체 디자인이 다소 평면적이고 볼륨이 적어 빈약해 보였던 터라 2017년에 등장한 5세대 모델의 볼륨감 있는 차체는 퍽이나 다행스럽게 어필 됐었다.





그렇지만 E클래스와 C 클래스가 서로 너무 닮아 있어서 한 눈에 구분하기가 쉽지 않을 정도였다. 특히 신형의 C-필러가 보는 각도에 따라서는 매우 가늘게 보이기도 해서, 벤츠의 중형 승용차로서의 존재감을 심어주지 못하는 인상이 있긴 했다.


페이스 리프트 이전의 5세대 E-클래스는 전장 4,925mm와 전폭 1,850mm, 전고 1,450mm에 휠 베이스 2,940mm로, 준대형급에 달하는 크기였지만, 더 작은 C클래스와 헷갈리는 디자인이라는 것은 장점으로 작용하지 않았다. 게다가 곡면을 가진 차체는 보는 각도에 따라 짧아 보이기도 해서 길이 치수에서 약간 손해를 보는 느낌이 들기도 했다. 물론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치수는 기존의 치수에서 크게 변경되지 않는 것이 통례이므로 기본적인 스펙은 거의 동일할 것이다.







E클래스 페이스 리프트 디자인은 리프레시(refresh)의 의미가 큰데, 이는 그만큼 시간의 흐름에 따른 감각이 달라졌다는 의미일 것이다. 여기에 메이커 내부의 디자인 콘셉트 전략의 변화도 보여준다. 페이스 리프트 된 E클래스의 앞모습은 변화를 가장 명확히 보여준다. 바뀌기 전의 앞 모습은 라디에이터 그릴이 위가 넓고 아래로 갈수록 좁아지는 역 사다리꼴 형태였지만,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위쪽을 약간 좁혀서 마치 육각형처럼 보이는 형태로 만들어졌다. 헤드램프의 형태도 바뀌었는데, 전체 램프의 크기가 작아지면서 안쪽으로 오면서 좁아지는 형태가 됐다.







그런데 이렇게 안쪽으로 오면서 좁아지는 형태는 테일램프에서도 동일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전의 테일 램프의 형태 비례가 가로 세로의 비율이 거의 정사각형에 가까운 것이었던 데에 비해 페이스 리프트 된 테일 램프 모습은 슬림 한 이미지이다. 그리고 트렁크 리드에까지도 연결된 이미지의 별도의 램프 렌즈가 적용돼 있다.





물론 이전의 테일 램프 디자인은 상급의 S클래스와 같은 것이었지만, 이는 아래 급의 C클래스에도 적용된 것이어서 전체적인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는 유지할 수 있었지만, 차종 별로 구분되는 이미지를 가지기는 어려웠다. 그런데 이렇게 바뀌어서 E클래스의 구분이 확연하게 됐지만, 곧 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S클래스의 풀 모델 체인지 모델 역시 이런 분위기의 테일 램프 디자인으로 나올 것으로 보여 다시 차별화가 어려워질 수도 있다.





디자인 아이덴티티 문제는 정답이 없는 것이다. 브랜드 중심으로 가는 프리미엄 브랜드의 아이덴티티 전략은 필연적으로 차종 간의 구분은 모호해 질 개연성을 가지게 되지만, 이전의 벤츠 모델들을 보면 브랜드 전체적인 통일성을 가지는 듯 하면서도 각 클래스 별로 확연히 구분되는 시기가 있었다.





가령 1990년대의 벤츠는 S, E, C클래스가 혼동될 일이 절대 없는 디자인이면서 오히려 S클래스는 존재감과 첨단의 기술을 암시하는 디자인을 보여줬었고, E클래스는 개성 있으면서 젊은 엘리트를 상징하는 둥근 헤드 램프를 대표적으로 내세우는 디자인이었다. 그야말로 각 클래스 별로 전형적인 벤츠의 모습들이었다. 그렇게 클래스 별로 상당히 다른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것이 산만함으로 받아들여지지는 않았다. 오히려 각각의 클래스의 소비자들의 성향에 따른 적절한 변화였다.





그렇지만 오늘날의 벤츠는 물론 차량의 유형이 완전히 다른 경우, 예를 들어 SUV와 2도어 쿠페 등에서는 어느 정도의 차이점을 보여주지만, 세단들은 상당히 유사한 인상이다. S, E, C 등으로 구분되는 세단들은 약간 과장해서 표현한다면 같은 디자인에서 대, 중, 소 정도의 구분이라고밖에 보이지 않는다.





앞으로 시간이 다시 지나서 지금 모델들의 세대 교체가 이루어질 때가 되면 1980년대에서 1990년대 사이에 등장했던 각 클래스 별 개성을 한껏 강조했던 개성적 디자인의 부흥을 보게 되기를 바래 본다. 디자인 아이덴티티는 획일성(劃一性, uniformity)보다는 통일성(統一性, unity)이 필요하다. 즉 다양성 속에 은연중에 나타나는 통일성(unity in variety)이 바로 진정한 브랜드 중심의 통일성을 가진 아이덴티티일 것이기 때문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밝힌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2023년 플래그십 S
조회수 340 2021.12.03.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N 미국에서 올 겨울 판매 돌입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에 신규 추가된 '아반떼 N'이 올 겨울 북미 시장 판매를 앞두고 가격 및 스펙을 공개했다. 현지에서 '엘란
조회수 247 2021.12.03.
오토헤럴드
겨울철 ‘슬기로운 세차생활’...영하권 날씨 피하고 물기 제거 꼼꼼히
겨울비가 내리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겨울철에는 한파와 폭설 등을 동반한 영하의 기온이 지속돼 세차에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조회수 139 2021.12.03.
오토헤럴드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인도서 부활하는 기아 카렌스
1999년 첫 출시 후 2018년 7월 생산을 끝으로 국내서 단종된 기아의 대표적 MPV 모델 '카렌스'가 인도에서 4세대 완전변경모델로 부활한다
조회수 261 2021.12.03.
오토헤럴드
조용히 오프로드를 즐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4Xe
지프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처음으로 국내 출시됐습니다. 지프의 디자인과 주행성능은 유지되면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조용한 오프로드 주행을
조회수 185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로키산맥에서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프로토 타입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카이엔 쿠페는 일반 Cayenne SUV의 이전 샷에서 미리 볼 수 있었던 공격
조회수 162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11월 수입 승용차 18,810대 신규등록... BMW / 벤츠 / 아우디 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8,810대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10월 18,764대보다 0.2% 증가, 2020년
조회수 169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F/L
2021년형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라인업은 업데이트된 BMW 5시리즈와 더 잘 경쟁하기 위해 새 모델 연도에 부분 변경 페이스리프트를 받다. Mercedes
조회수 164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
조회수 184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VS 티구안 디젤, 연비 비교 테스트...
#기아스포티지 #폭스바겐티구안 #스포티구안 스포티지 VS 티구안 2차 영상입니다. 이번엔 연비 위주로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하이브리드와 디젤의 연비 대결은 어
조회수 174 2021.12.03.
Motorgraph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