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코나 EV 화재 원인 서로 네 탓 책임 공방 '피해는 소비자 몫'

오토헤럴드 조회 수3,128 등록일 2020.10.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잇따른 코나 전기차 화재 원인을 두고 자동차를 판매한 현대자동차와 배터리 셀을 납품한 LG화학 간 책임 공방이 펼쳐지고 있다. 국토교통부 중재로 빠르게 리콜 조치가 이뤄졌으나 명확한 화재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가운데 배터리관리시스템(BMS) 업데이트 후 이상 징후 발견 시 배터리 교체 또는 상시 모니터링 강화 등 해결책 또한 미봉책에 그쳐 피해는 고스란히 소비자에게 전가될 것으로 보인다.

1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16일부터 국내 판매된 코나 전기차(OS EV) 2만5564대에 대한 자발적 리콜을 실시한다. 이는 2018년 4월 코나 전기차가 출시된 이후 국내 및 해외에서 총 12건의 화재 신고가 발생한 데 따른 것으로 특히 해당 차량의 국내 화재 신고는 지난 4일 대구 달성군 아파트 지하 주차장 사고를 비롯해 최근 연이어 접수돼 왔다.

우선 국토부와 현대차는 이번 화재 원인으로 차량 충전 완료 후 고전압 배터리의 배터리 셀 제조 불량으로 인한 내부 합선에 따른 것으로 결론지었다. 국토부 의뢰로 자동차안전연구원의 조사 과정에서 검토한 다양한 원인 중 유력하게 추정한 화재 원인을 시정하기 위해 제작사에서 자발적으로 리콜하는 것이라는 게 국토부의 설명이다. 그리고 현대차가 밝힌 원인이 제조 공정상 품질 불량으로 셀 내부 양극판과 음극판 사이 분리막이 손상되었다는 내용이다.

코나 전기차에 들어가는 배터리 셀은 LG화학에서 공급하고 배터리팩은 현대모비스와 LG화학의 합작사인 에이치엘그린파워에서 납품한다. 또 현대모비스가 배터리팩과 현대케피코에서 생산한 BMS로 배터리시스템어셈블리(BSA)를 만들어 현대차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참고로 LG화학의 해당 배터리 셀은 중국 난징에서 생산되고 분리막의 경우 중국 상해은첩이 전량 공급 중이다.

코나 전기차 화재 원인으로 지적된 베터리 셀 공급사 LG화학은 이번 리콜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정확한 원인이 규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발표된 것이라는 주장이다. LG화학은 국토부 발표 후 내놓은 입장문을 통해 코나 전기차에 탑재되는 파우치형 NCM622(니켈 60%, 코발트 20%, 망간 20%) 배터리는 국내외 다수의 전기차에도 탑재됐는데 해당 차량들에선 화재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점도 꼽았다.

관련 업계는 이번 코나 전기차 화재에서 발화 지점이 배터리에서 시작된 건 확인되지만 발화 원인과는 구별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전기차 배터리의 경우 크기가 작고 에너지 밀도가 높은 특성상 화재 원인을 찾기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이야기다. 또 일각에선 충방전을 거듭하는 전기차 배터리의 특성상 전체 배터리 용량에서 일 부분을 안전 마진으로 남겨두는데 코나 전기차의 경우 배터리 운용 범위가 최대 98%에 달해 여느 전기차에 비해 가혹한 조건을 이루고 있는 만큼 BMS 등에 대한 추가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이에 따라 향후 코나 전기차에 대한 책임 공방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 또한 이번 리콜 발표와 별개로 화재 재현 시험 등 현재 진행 중인 결함조사를 통해 제작사가 제시한 결함 원인과 리콜 계획의 적정성을 검증해 필요 시 보완 조치할 계획이라고 밝히고 있는 만큼 현대차와 LG화학 간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코나 전기차 소유주들은 이번 리콜 조치와 관련해 배터리 전면 교체가 아닌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후 이상 징후 시 교체에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또 화재 원인이 명확하게 입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불안을 호소하며 신차 교환이나 환불 등을 요구하고 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유럽 車 25년 전 회귀, 현대차 계열 점유율 8.6% 사상 최고...티구안 제친 투싼
유럽 자동차 판매가 작년 1175만 대를 기록했다. 전년 대비 소폭 줄면서 19 확산 이전인 2019년 수준에도 미치지 못하고 1985년 이후 가장 저조한 실적
조회수 107 2022.01.27.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미국에서 파사트 생산 종료... ID.4로 생산 전환
폭스바겐은 미국 테네시 주 채터누가 공장에서 파사트의 생산을 종료했다고 발표했다. 1974년 출시 이래 미국시장에서 180만대 이상 판매된 파사트는, 2011년
조회수 73 2022.01.27.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2021년 매출액 71%, 순이익 7.7배 증가
테슬라의 2021년 4분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5% 증가한 177억 1,900만 달러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순이익은 8.6배 증가한 23억 2,100만
조회수 59 2022.01.27.
글로벌오토뉴스
벤틀리, 2025년 브랜드 최초 배터리 전기차 생산한다
벤틀리가 2022년 1월 26일, 2025년부터 영국에서 브랜드 최초의 배터리 전기차를 생산한다고 발표했다. 벤틀리는 지난 2020년 비욘드 100전략을 통해
조회수 75 2022.01.27.
글로벌오토뉴스
영국법률위원회,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도입 위한 법률안 발표
영국 법률 위원회(UK Law Commissions)가 2022년 1월 26일, 자율주행차의 안전한 도입을 허용하는 법률안을 발표했다. 잉글랜드와 웨일즈, 스코
조회수 53 2022.01.27.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EV6 미국시장 시판 가격 4만 900달러부터
기아가 2022년형 EV6의 미국시장 시판 가격을 발표했다. 58kWh 배터리 팩 사양은 7,500달러의 연방 세금 공제 이전에 4만900달러부터 시작한다. 7
조회수 79 2022.01.27.
글로벌오토뉴스
르반떼 GT 하이브리드, 4기통 하이브리드도 마세라티 감성이 날까?
#마세라티 #르반떼 #르반떼GT하이브리드 르반떼 GT 하이브리드를 탔습니다. '마세라티'하면 감성인데, 과연 4기통 하이브리드로 그 맛을 낼 수 있을지가 가장
조회수 75 2022.01.27.
카랩
아우디 리스펙! 최강 전기차
#아우디 #전기차 #e트론 #다카르랠리 각종 자동차 경주를 휩쓴 아우디가 이번에는 다카르 랠리 도장 깨기에 나섰습니다. 역대 사망자만 60여명, 완주율은 50
조회수 91 2022.01.27.
Motorgraph
[시승기]
5미터, 2.4톤이 조금 넘는 육중한 차체가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까지 3.8초에 이르는 놀라운 순발력을 발휘한다. 이는 쉽게 국산차와 비교하면 현대
조회수 130 2022.01.27.
오토헤럴드
스웨덴 100% 순수 전기차
폴스타가 올해 판매 목표로 제시한 4000대를 사전 예약만으로 달성했다. 폴스타에 따르면 지난 18일 출시한 폴스타 2 사전 예약 대수가 2시간 만에 2000대
조회수 147 2022.01.27.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