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0년만에 등장한 2세대 롤스로이스 고스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392 등록일 2020.09.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울트라 럭셔리 브랜드 롤스로이스의 고스트 세단의 2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무릇 모든 제품은 목표 소비자가 있고, 그 소비자 집단에게 어필해서 성공적인 판매를 달성하는 목표를 가진다. 그리고 소비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차를 ‘드림카’로 생각하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노력한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그렇지만 롤스로이스를 드림카로 생각할 수는 있어도 실제로 ‘꿈’을 이룰 수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아마도 우리나라 5천만 인구 중에 몇 백명 내외 정도일지 모른다. 그럼 대략 10만분의 1정도일 텐데, 백분율로 따지면 0.0001%이다. 즉 99.999%의 사람들은 그야말로 드림카로 만족해야 한다. 그런데 이쯤 되면 그냥 드림카가 아니라 ‘대기권 밖에 있는’ 드림카 라고 해야 될 것 같다. 롤스로이스는 그런 브랜드 이다.





그런 울트라 럭셔리 롤스로이스의 모델 라인업은 오늘 살펴보는 고스트(Ghost) 세단 이외에도, 레이스(Wraith) 쿠페, 던(Dawn) 컨버터블, 플래그십 팬텀(Phantom) 세단, 그리고 SUV 컬리넌(Cullinan) 등으로 구성돼 있다.





이런 롤스로이스의 모델 라인업 중에서 4도어 세단은 팬텀과 고스트 두 종류이지만, 이들은 성격이 약간 다르다. 팬텀은 수행 기사를 따로 두고 뒷좌석에 오너가 타는 쇼퍼 드리븐 카(Chauffeur driven car), 문자 그대로 수행 기사가 모는 차이고, 고스트는 좀 더 운전자 중심의 성격이 강조된, 즉 소유자가 직접 운전할 수도 있는 콘셉트를 가진 모델이다.





그런 맥락에서 고스트의 측면 이미지를 보면 C-필러가 날렵하게 누운 이미지로 팬텀에 비해 뒷좌석의 비중을 많이 두지 않은 모습이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뒷좌석은 넓고 호화롭다. 이런 오너 지향의 특징은 새로운 2세대 고스트는 물론이고 10년 전에 등장했던 1세대 고스트에서도 같은 맥락이었다.





그래서 롤스로이스의 플래그 십 세단 팬텀의 측면 이미지를 보면 그 차이가 확연하다. 뒷문의 길이도 더 길고 쿼터글라스와 C-필러가 더 넓고 굵다. 즉 뒷좌석의 거주성을 최대로 높인 차체 비례를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이들 세 차종은 모두 동일하게 코치 도어(coach door) 구조로 B-필러를 중심으로 양쪽으로 열리는 형식의 문을 가지고 있다. 뒷좌석에서 문을 펼치듯 열고 탑승자가 자리에서 일어나서 그대로 걸어 나오는 것이 가능한 구조이다. 이런 형식은 마차의 캐빈 구조에서 유래한 것이다.





전면에서 눈에 띄는 것은 롤스로이스 특유의 파르테논 신전의 이미지를 모티브로 한 수직형 라디에이터 그릴이다. 그런데 팬텀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높이를 강조한 비례이지만, 고스트의 그릴은 폭을 강조했다. 그래서 그릴의 윗부분, 즉 파르테논 신전에서 기둥 윗부분의 구조물인 박공(牔栱; pediment)의 뾰족한 삼각형 이미지를 그다지 강조하지 않았다. 슬림 비례를 강조하려는 이유일 것이다.





헤드램프 역시 슬림 비례이다. 그리고 앞 범퍼를 에어 댐과 완전히 분리시킨 이미지로 만들어서 무거운 인상을 줄이려고 했음을 볼 수 있다. 게다가 범퍼 양끝을 차체 모서리로 연결시키지 않고 마치 날개처럼 끊어 놓았다. 그렇게 처리함으로서 전면부가 무거워 보이지 않는 효과를 내고 있다. 아무래도 오너가 직접 운전한다는 인상은 차량이 좀 더 스포티하고 경쾌한 이미지가 더 어울릴 것이다.


스포티한 이미지는 크게 경사진 C-필러와 삼각형에 가까운 쿼터 글라스에서도 나타난다. 측면에서 스포티함을 강조하는 또 다른 요소는 엄청난 크기의 휠이다. 거의 차체를 압도하는 크기의 휠은 역동적인 인상을 강조한다.





실내로 오면 그야말로 롤스로이스의 품질이란 이런 것이다 라고 말하는 듯 하다. 롤스로이스의 실내에서 가죽으로 보이는 부분은 모두 천연 가죽이고, 금속으로 보이는 부품 역시 모두 리얼 메탈이다. 나무는 말할 나위 없음이다. 양산차는 원가와 중량 때문에 플라스틱에 도금을 하거나 필름으로 나무 효과를 낼 수 밖에 없지만, 롤스로이스는 원가나 중량 걱정(?) 없이 만들 수 있는, 그래도 아무 문제 없는 자동차이다.





실제로 양산차들은 단가 몇 백 원 올라가는 것을 줄이기 위해 머리를 짜내야 하지만, 아마도 롤스로이스는 비용과 상관 없이 일단 가장 좋게 만들고 난 뒤에 판매가격을 정하는 식으로 개발할지 모른다. 몇 백 원 아끼려고 차의 성능을 타협하지는 않을 것이다. 적어도 롤스로이스는...





아무튼 그렇게 돈을 아끼지 않은 실내에서 가장 황홀한 인상을 주는 건 단연코 별빛 조명의 천정이다. 이건 수작업으로 별빛 하나하나를 심은 것이라고 알려져 있는데, 신형 고스트는 소개 영상을 보면 천정에서 유성이 휙 지나가는 조명 효과도 연출되는 게 보이기도 한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운전석 클러스터 하우징을 덮는 비너클 라인(binnacle line)의 높이보다 약간 낮은 높이로 처리해서 전반적으로 개방감보다는 실내를 아늑한 이미지로 만드는 데에 더 중점을 둔 모습이다. 도어트림 패널 역시 유리창이 시작되는 벨트 라인(belt line)이 높아서 개방감보다는 실내의 아늑함을 더 강조하고 있다.





게다가 아무리 오너 중심의 차랑 이라고 해도 뒷좌석의 호화로움은 롤스로이스만의 특징일 것이다. 그런 특징을 보여주는 대형 모니터와 테이블이 장비돼 있다. 그리고 문을 열면 눈에 띄는, 고스트의 로고가 새겨진 금속제 도어 스커프 패널(door scuff panel)은 실내의 고급 질감을 문지방에서조차 보여준다.





이러한 높은 수준의 실내 질감은 나뭇결이 살아있는 패널에서 강렬하게 피부로 와 닿는다. 물론 최근에는 이처럼 나뭇결을 강조하는 소위 오픈 포어(open pore) 공법의 우드 트림이 사용되는 사례가 많긴 하지만, 다른 브랜드보다 두터운 목재가 사용되는 롤스로이스 트림의 질감은 리얼 그 자체이다.





차체 외부로 다시 눈을 돌려보면 테일 램프의 형태가 뾰족한 눈매를 연상시키는 이형(異形) 램프이다. 이런 세부적인 형태 요소들이 오너가 직접 모는 개성 있는 이미지를 암시하는 디자인 요소라고 할 것이다.


지구상에 존재하는 최고급 브랜드의 자동차 롤스로이스는 자동차를 제작하는 데 있어서 디자이너, 엔지니어 모두에게 비용의 제약을 거의 받지 않으면서 가장 이상적인 품질과 완성도를 추구할 수 있는 거의 유일한 자동차임에 틀림 없다. 그리고 차를 타는 사람이나 운전하는 사람 역시 그런 궁극의 품질을 느끼게 해주는 자동차 일 것이다. 그런 이유에서 정말로 ‘대기권 밖에 존재하는 드림카’ 인지도 모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퓨어드라이브] 메르세데스-벤츠 E450 4MATIC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60 2021-07-27
다나와자동차
팅크웨어, 2채널 블랙박스 ‘아이나비 Z900’ 출시
팅크웨어(대표 이흥복, www.thinkware.co.kr)가 신제품 2채널 블랙박스 ‘아이나비 Z900’를 새롭게 출시한다.
조회수 127 2021-07-27
다나와
메르세데스 마이바흐, 첫 번째 배터리 전기차 티저 이미지 공개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 7월 24일, 메르세데스 마이바흐의 첫 번째 배터리 전기차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메르세데스 마이바흐의 투톤 바디 컬러는 하반신에
조회수 176 2021-07-27
글로벌오토뉴스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양산차 랩타임 신기록 달성
페라리 SF90 스트라달레 아세토 피오라노가 인디애나폴리스 모터 스피드웨이에서 1분 29초 625의 랩타임을 기록, 양산차 신기록을 달성했다.지난 7월 15일,
조회수 142 2021-07-27
글로벌오토뉴스
BMW X8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BMW는 아직 그 존재를 인정하지 않았지만 이 새로운 스파이샷은 바이에른 자동차 제조업체가 X7보다 더 크고 고급스러운 새로운 플래그십 X8 SUV를 개발하고
조회수 181 2021-07-27
글로벌오토뉴스
단돈 2만5천원으로 내 차 점검하기!
#에어컨 #와이퍼 #타이어 안녕하세요 다인입니다 ! 숨만 쉬어도 더운 요즘같은 날씨 ㅠ_ㅠ 우리의 건강만큼이나 자동차의 컨디션도 매우 중요하답니다! 휴가철,
조회수 137 2021-07-27
TongTong Tv
“더 커졌다고?!” 캐딜락 신형 에스컬레이드 시승기…스스로 셀럽이 된 슈퍼헤비급 SUV
#모터그래프 #캐딜락 #에스컬레이드 캐딜락 신형 에스컬레이드를 시승했습니다. 어마어마하게 큰 덩치와 카리스마 넘치는 디자인, 넓디넓은 실내를 지니고 있는 모델
조회수 178 2021-07-27
Motorgraph
티저 하나로 심쿵
메르세데스 벤츠가 현지시각으로 22일, 새로운 전동화 전략을 발표한 가운데 오는 2022년 공개하겠다고 밝힌 순수 전기차 '비전 EQXX(VISION E
조회수 583 2021-07-26
오토헤럴드
[시승기] 메르세데스-AMG GLB 35 4메틱
지난해 9월 벤츠 SUV 라인업에 신규 투입 후 브랜드를 대표하는 주력 SUV로 성장한 메르세데스-벤츠 'GLB'는 콤팩트카와 스포츠유틸리티차량(
조회수 374 2021-07-26
오토헤럴드
국내 대부분의 중고차 플랫폼, 소비자보다 일부 딜러만 배불리는 구조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연간 중고차 거래대수는 약 380만대 정도이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대수는 약 250~260만대
조회수 378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