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3년 7개월만의 변화, 스팅어 페이스 리프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7,527 등록일 2020.09.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의 후륜 구동 준대형 세단 스팅어(Stinger)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다. 첫 모델이 등장한 것이 2017년 2월인가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벌써 3년 7개월이 지닌 것이다. 시간의 흐름은 멈추지 않는다. 그새 우리들은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사태를 겪고 있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스팅어는 처음 나올 때도 양산 모델이 2011년에 처음 공개됐던 ‘GT콘셉트’의 이미지를 거의 그대로 가지고 나오면서 급진적이라는 인상을 주었고, 3년이 넘게 지났음에도 그다지 시간이 흘렀다는 느낌이 강하지 않다. 스팅어는 전장 4,830m, 축거 2,905mm로 길이로는 준대형 급의 크기이다. 그래서 이제는 어느 정도 기아 브랜드의 후륜 구동 스포티 세단의 대표 주자로 자리매김하는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기아의 플래그 십으로 K9이 있긴 하다.





페이스 리프트 모델의 한계 때문에 변경의 폭은 크지 않다. 앞 뒤 범퍼와 헤드 램프, 테일 램프 등의 세부적인 모양이 달라졌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변화하지 않았다. 그 대신 앞 범퍼의 아래쪽 공기 흡입구와 측면 에어 스쿱의 형태가 바뀌었다.





스팅어는 첫 모델 자체가 완전히 새로운 디자인으로 시작됐고, 동시에 독창성도 있어서 페이스 리프트 라고 해도 별로 바꿀 게 없어 보인다. 그대신 뒷모습은 많이 변한 것 같은 인상이다. 먼저 테일 램프가 좌우로 나뉘어 있던 것을 기본 틀은 바꾸지 않으면서 위쪽을 OLED 발광 소자를 이용해 그래픽적으로 연결감을 더 강조했다. 뒤 범퍼도 전체를 바꾸었다. 네 개의 테일 파이프 직경이 정말 커졌다. 그래서 고성능 차량의 이미지를 한껏 강조하고 있다.





측면에서 눈에 띄는 것은 펜더에 자리잡은 공기 배출구이다. 물론 정말 공기를 많이 배출하는 것은 아니고 앞 범퍼의 에어 스쿱에서 유입된 공기가 브레이크를 냉각시키고 다시 빠져나가는 길목을 만들어주는 역할이다. 이 부분도 조금은 바뀌었다.





페이스 리프트 된 스팅어의 헤드 램프는 일견 크게 바뀐 것이 없어 보이지만, 실제로는 외곽 형태도 바뀌었다. 그래서 앞 펜더도 다르다. 헤드 램프가 좀 더 역동적인 형태로 바뀌면서 눈매를 뒤쪽으로 좀 더 잡아당겼다. 소위 좀 더 뒤로 ‘찢은’ 형태이다. 그래서 전면의 인상도 조금 더 강렬해 보인다. 물론 어두운 색의 차체에서는 두드러지지 않겠지만, 밝은 색의 차체라면 표정은 더 강렬할 것이다. 측면의 공기 배출구가 바뀐 이유도 바로 앞 펜더를 새로 만들면서 그 부분도 바꿀 여력이 생긴 때문일 것이다.





반면에 테일 램프는 차체는 바꾼 부분은 없어 보인다. 그 대신에 앞서 언급한 대로 좌우를 연결시키는 인상을 강조하기 위해 위쪽에 OLED를 썼다. 그리고 트렁크 리드 뒷면의 중앙부에 종전에 기아 엠블럼을 붙이던 것에서 스팅어 엠블럼으로 바꾸었다. 그런데 스팅어에는 애초부터 앞에는 기아 엠블럼을 쓰지 않고, 후륜 구동을 형상화 했다고 하는 알파벳 E를 연상시키는 독자 엠블럼을 붙였다. 물론 그 엠블럼은 지금도 여전히 후드 끝과 휠의 센터 캡 등등의 위치에 쓰인다.





기아 브랜드가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기존의 기아 영문 로고를 새로운, 좀 더 디지털적인 감성의 로고로 바꾸기로 한 마당에 새로 등장한 차량에 기존의 브랜드 엠블럼을 쓰는 대신에 차종 전용 엠블럼을 쓰는 방법도 설득력은 있어 보인다.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19인치와 18인치의 두 종류의 새로운 휠도 제공된다. 기존의 휠도 기하학적이면서 새로운 인상이 여전한데 새로운 두 종류의 휠은 하나는 중립적 방향성을 가지고 있고 다른 하나는 마치 바람개비 같은 이미지로 방향성을 강조하고 있다. 게다가 18, 19인치라는 크기도 이전의 국산차에서는 보기 어려웠던, 정말로 큰 휠이다.


실내에서의 변경 폭은 도어 트림 패널의 색상이 투 톤으로 바뀐 것이 눈에 띄고 나머지는 거의 동일해 보인다.





스팅어는 제네시스 G70와 형제차라고 할 수 있지만, 테일 게이트가 있는 5도어 해치백 차량이고 뒷좌석을 폴딩 해서 공간의 변환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조금 더 실용적인 성향을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G70이 정통 3박스 4도어 세단이면서 앞 좌석 중심의 성격이기에 스팅어가 보여주는 역동적인 차체 디자인과 5도어, 2박스 구조의 해치백 구조는 명확한 대비를 보여준다.





스팅어가 제공하는 특징은 역동적인 차체 스타일에 트렁크 공간의 실용성을 더 가지고 있다는, 일견 이율배반적 속성이지만, 그로 인해 젊은 소비자에게 어필할 수 있을 것이라는 점이다. 물론 판매량은 G70이 조금 더 많지만…. 스팅어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은 스팅어의 스포티한 성격을 좀 더 강조하는 방향으로 맞추어 졌다고 할 수 있고, 그리고 이를 통해서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도 다양한 디자인 가치가 공존하는 차량을 볼 수 있게 됐다고 할 것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쉐보레 볼트 EV, 옥외 주차도 불안
현지시간으로 14일, 미국 조지아주 체로키 소재 한 주택 차고에 주차된 '쉐보레 볼트 EV'에서 화재 사고가 발생한 이후 제네럴 모터스가 다른 차
조회수 39 09:12
오토헤럴드
현대차가 만들지 않는 경차 캐스퍼 품질 믿어도 되나. 전 직원 레벨2 안심
현대차가 경차 캐스퍼를 위탁 방식으로 생산하면서 자동차 제작 경험이 전혀없는 신생업체 조립에 따른 품질 우려가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광주글로벌모터스(GGM)
조회수 59 09:12
오토헤럴드
[시승기]
유독 길고 무더웠던 지난 여름을 지나 모처럼 긴 추석 연휴가 끝나면 늘 그렇듯 옷깃을 스치는 산들바람과 함께 산과 들에 노을이 물들고 가을이 성큼 다가올 것이다
조회수 31 09:12
오토헤럴드
[공수 전환] 렉서스 뉴 ES
일본산 제품 불매가 준 타격은 컸다. 이름을 대면 누구나 아는 브랜드 몇 개는 아예 한국 시장을 접었다. 자동차도 예외가 아니다. 2004년 한국 법인을 설립한
조회수 30 09:12
오토헤럴드
[전동화 시대 남겨야 할 유산 #9] 폭스바겐 비틀-역사상 가장 많이 팔린 단일 모델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차는 ‘전동화 시대 남겨야 할 유산’ 시리즈 첫 연재에서 다룬 토요타 코롤라다. 1966년 11월에 일본에서 처음 판매되기 시작한 코롤
조회수 24 09:12
오토헤럴드
[칼럼] 완성차 가로막는 중고차 "대기업 방어할 묘책 스스로 걷어찬 격"
중고차매매산업발전협의회가 대기업 중고차 사업 진출을 두고 협의를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결렬했다. 협의회를 구성한 지 3년, 그리고 지난 1년 동안 실질
조회수 35 09:12
오토헤럴드
기아 쏘렌토
기아 중형 SUV 쏘렌토가 영국에서 가장 힘센 자동차로 인정 받았다. 자동차 전문 매체 왓카?(What Car?)는 현지 시각으로 17일, 2021 토우카 어워
조회수 32 09:12
오토헤럴드
테슬라 2000만 원대 전기차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2만5000달러, 한화 약 2900만원에 시작하는 소형 해치백을 2023년경 출시할 계획이라는 전망이 나온 가온데 가칭 '모델
조회수 27 09:12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NHTSA, 테슬라 반자율주행 확대 경고, 안전 문제부터 해결해라
미국 전기차 전문 업체 테슬라의 반자율주행 시스템과 관련해 교통당국이 경고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FSD V10(Full Self Driving Version 10
조회수 22 09:12
오토헤럴드
북미 올해의 차 준결승 진출 목록, 현대차 계열 6개 모두 살아 남았다!
올해 북미 시장에 출시된 신차 가운데 최고를 가리는 2022 북미 올해의 차 (NACTOY, North American Car, Truck and Utility
조회수 31 09:12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