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캐딜락의 대형 SUV XT6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493 등록일 2020.04.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캐딜락의 대형 SUV모델 XT6가 국내에 시판된다. 캐딜락의 SUV 모델 라인업 중에서 가장 덩치가 큰 모델 에스컬레이드의 바로 아래 급의 모델이지만, XT시리즈로 이름이 붙는 SUV 모델들 중에서는 가장 위에 포진하는 모델이다. 캐딜락은 SUV 모델들의 이름이 복잡했는데, 최근에 와서 초대형 에스컬레이드(Escalade)를 기준으로 그 이하는 모두 XT 시리즈로 단순화 시켰다. 그래서 XT6는 물론 에스컬레이드의 아래 급 이기는 하지만, XT라인업에서는 최상급이고 크기도 작지 않다.

글 / 구상 (자동차 디자이너, 교수)



치수를 보면 에스컬레이드 롱 바디 모델의 전장이 5,697mm에 달하는 것에 비하면 XT6는 길어보이지는 않는다. 그렇지만 5미터가 넘는 XT6는 결코 짧지 않다. XT6는 길이 5,050㎜, 너비와 높이는 각각 1,964㎜, 1,784㎜ 인데, 이 크기를 GV80 4,945㎜, 1.975mm, 1,715mm와 비교해보면, XT6가 95mm길고, 폭은 9mm좁지만, 79mm 높다.

한편 펠리세이드는 GV80보다 차체는 35mm길지만 휠베이스는 55mm짧은데, 그 이유는 펠리세이드가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인 반면에 뒷바퀴 굴림 플랫폼인 GV80의 앞 바퀴 위치가 더 앞으로 가 있고 앞 오버 행이 짧은 것에서 기인한 것이다.

그런데 XT6는 대형 SUV이지만 앞 바퀴 굴림 플랫폼이어서 휠 베이스는 약간 짧은 반면에, 차체가 길고 각진 형태로 인해 육중한 인상이지만, 앞 오버 행이 길어서 무거운 인상을 주기는 한다.



한편으로 C-필러를 유리로 덮고 차체 맨 뒤의 D-필러가 강조되도록 디자인해서 미니밴 같은 인상도 준다. 이는 상위 모델 에스컬레이드가 C-필러를 강조한 디자인 인 것과의 차별화를 위한 걸로 보인다. 그러면서도 XT6는 전반적으로 각을 세운 차체 디자인인데, 이는 최근의 캐딜락의 디자인 언어이기도 하다.



과거의 캐딜락이 보수적 인상의 디자인으로 인해 ‘할아버지들의 차’ 라는 별명까지 있었던 걸 생각하면 요즘의 캐딜락 디자인은 샤프하고 젊은 분위기이다. 차체 곳곳에서는 캐딜락 임을 알려주는 이른바 시그니처의 디자인이 보이는데, 수직으로 길게 내려온 테일 램프와 앞 범퍼에 수직으로 날을 세운 주간주행등의 형태는 한눈에 캐딜락 임을 알 수 있게 해준다.



캐딜락의 수직 형태의 헤드 램프와 테일 램프는 1950년대의 화려했던 테일 핀(Tail-fin) 디자인에서부터 그 기원을 찾을 수 있다. 캐딜락의 테일 핀은 미국의 P-38 전폭기의 두 개의 꼬리 날개에서 영감을 얻은 작은 날개 형태의 테일 램프 디자인에서부터 시작됐고, 1950년대 후반으로 가면서 점점 크고 화려한 디자인으로 변화되면서 캐딜락 디자인의 상징이 된다. 그리고 그러한 차체 스타일은 때마침 전반적으로 유행하던 아르데코(Art-Deco) 양식의 번쩍거리는 장식을 더하는 흐름을 타고 더욱 확대된다.



그 이후 캐딜락 브랜드는 화려한 격자형 라디에이터 그릴을 앞 모습의 대표적 이미지로 유지해왔다. 지금은 라디에이터 그릴의 디자인도 슬림 하게 바꾸어서 새로운 XT6의 라디에이터 그릴은 격자 대신에 철망 형태, 또는 마치 물고기 비늘 형식의 기하학적 패턴을 가로로 배치한 리브로 구성된 걸 볼 수 있다.

한편 휠 아치의 프로텍터를 검은 색 플라스틱 대신 차체 색으로 칠해서 덧대면서 차체의 휠 아치에 플랜지를 더해서 바퀴 크기를 강조한 디자인이지만, 오프로드 차량의 인상보다는 도시 지향적인 댄디한 인상을 준다.



실내에는 가죽과 금속, 그리고 리얼 카본 패널에 의한 트림으로 고급 브랜드의 차량임을 강조하고 있다. 특히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도어 트림 패널에 쓰인 카본 재질 가니시 패널은 인쇄 처리한 무늬만의 가짜가 아닌, 실제 카본으로 만들어진 부품이어서 존재감이 돋보인다. 그리고 에칭(etching) 공법으로 만들어진 알루미늄 스피커 그릴 역시 럭셔리 한 인상을 더해준다. 이러한 디테일들로 인해 실내는 유럽, 특히 독일 브랜드의 차량들을 벤치마킹한 듯한 인상이 강해서 우리들이 통념적으로 가지고 있던 미국 차들의 투박함 이라는 선입견과는 다른 감각을 보여준다.



3열 6인승으로 구성된 좌석은 공간 활용이라는 측면에서 미국 브랜드의 차량 다운 생활 중심적이고 실용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2열 좌석의 레그 룸은 충분함을 넘어서는 수준인데다가, 좌석 사이의 공간을 통해 3열 좌석으로 이동할 수 있는, 이른바 워크 쓰루(walk through)가 가능해서 공간 활용 측면에서는 SUV의 본래의 의미에 충실한 모습이다. 물론 2열 시트는 독립 좌석 대신 3인용 벤치 형태의 좌석도 선택할 수 있다. 그러면 전체 7인승이 되고 5인 이상 탈 경우 버스전용차로를 주행할 수 있지만, 좌석 사이 공간을 통한 실내 이동은 불가능해진다.



공식적인 적재 부피는 알려져 있지는 않으나, 육안으로 보아도 3열 좌석을 접으면 적재 공간은 매우 넓고, 3열 좌석을 접지 않은 상태에서도 대형 세단 수준의 적재 공간을 쓸 수 있다. 가족 단위의 나들이나 캠핑에 매우 유용한 활용 공간을 확보하고 있다.



캐딜락의 대형 SUV 모델 XT6는 통념적인 미국 브랜드의 차량과는 다른 디테일과 품질을 보여준다. 그렇지만 과거 미국의 SUV들이 보여줬던 여유로움은 반감된 듯 하다. 최근 들어서 느껴지는 것은 모든 자동차 브랜드들이 높은 품질을 갖고 있지만, 디자인과 품질에서 개성보다는 평준화를 보여주는 것 같은 인상을 받게 되는데, 그런 맥락에서 신형 XT6는 물리적 품질은 좋지만, 전통적인 캐딜락 브랜드의 개성을 찾고자 하는 사람들에게는 아쉬움이 느껴질지도 모른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승기] 랜드로버 디펜더 90. 9000만 원대를 수용할 수 있는 하나를 꼽는다면
랜드로버는 디펜더(Defender)였고 디펜더가 곧 랜드로버였다. 1948년 첫 차가 나왔고 긴 세월 간간이 있었던 어려운 시절을 버텨내게 해 준 모델이기도 하
조회수 241 2021-07-30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세상이 이런일이. 테슬라 모델 3, 폭스바겐 골프 턱 밑 추격
자동차 산업이 전환점을 받아들일 때가 됐나 보다. 특정 지역 얘기지만 전기차가 내연기관을 밀어내고 전체 모델별 판매 순위 1위를 목전에 두고 있다. 자동차 통계
조회수 193 2021-07-30
오토헤럴드
지난달 유럽 신차 판매 전년비 13%
지난달 유럽 26개 국가의 신차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13% 늘어나며 꾸준한 증가세를 기록했다. 다만 코로나19 팬데믹 이전 수준을 여전히 회복하지 못하고 있
조회수 151 2021-07-30
오토헤럴드
휴가철 교통사고 하루 평균 602건, 20대 낯선 곳 렌터카 사고 급증 경고
코로나 19에도 이동량이 증가하는 가운데 여름 휴가철을 맞아 주요 여행지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이 휴가가 집중되는 기간(7월 16일~8월 31일
조회수 160 2021-07-30
오토헤럴드
21세기형 오프로더. 랜드로버 디펜더 90 D250 SE 시승기
랜드로버 디펜더 90을 시승했다. 5도어 모델 110에 이어 3도어 모델 90이 상륙한 것이다. 정통 오프로더의 성격이 훨씬 강한 것이 특징이다. 3.0리터 직
조회수 192 2021-07-30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지프 컴패스 mHEV
지프 컴패스 마일드 하이브리드 버전이 미국 디트로이트에서 트레일러로 운반 도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위장하지 않은 채인 모델로 컴패스 4xe와 달리 이 모델은 조
조회수 163 2021-07-30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폭스바겐 T록 F/L
폭스바겐 T록 카브리오의 부분 변경 프로토 타입이 독일 볼프스부르크 본사 근처 시골에서 카메라에 포착됐다. 앞 얼굴에는 통합 주간 주행등이 포함된 새로운 헤드램
조회수 153 2021-07-30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911 터보 하이브리드
포르쉐는 911 스포츠카의 전기화 버전을 연구하고 있으며 그 중 하나가 최근 뉘르부르크링에서 카메라에 포착됐다. 프로토타입은 최신 911 터보와 동일한 프런트
조회수 161 2021-07-30
글로벌오토뉴스
미국 바이든 정부, 자동차 연비 및 배출가스 규제 오바마 정부 시절로 되돌린다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가 자동차에 대한 엄격한 연비 및 배출 기준으로 되돌리고자 하고 있다고 AP통신 등 미국의 복수 미디어들이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조회수 136 2021-07-30
글로벌오토뉴스
미 연방검찰, 니콜라 창업자 트레버 밀튼 사기혐의로 기소
미국 법무부가 2021년 7월 29일, 연료전지 트럭 스타트 업 니콜라의 창업자 트레버 밀튼을 사기 혐의로 기소했다고 발표했다. 트레버 밀튼은 니콜라의 기술적
조회수 142 2021-07-3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