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서울~부산 왕복할 때 "휘발유 한 드럼 주세요" 초고유가에 관심 끄는 슈퍼카 연비

오토헤럴드 조회 수563 등록일 2022.06.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름값이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는 중이다. 오피넷에 따르면 1년 전 1500원 대였던 휘발윳값이 요즘 2100원 대로 올랐다. 더 비싼 경윳값은 연일 사상 최대치를 갈아 치우고 있다. 연료비 부담이 커지면서 자동차를 가지고도 운전을 꺼리는 뚜벅이족, 대중교통 이용자도 따라 늘고 있다. 

돈에 대한 걱정이 별로 없을 것 같은 슈퍼카 오너들도 신경을 쓰지 않을 수준이 됐다. 하지만 다기통에 고배기량의 슈퍼카라고 해서 모두 연비가 형편없는 것은 아니다. 가장 대중적인 슈퍼카 포르쉐 911의 복합 연비는 최고 8.2km/ℓ로 국산 준대형 고사양, 대형 세단과 비슷한 수치다.

연비가 더 월등한 슈퍼카도 있다. 유럽에서 인기가 높은 슈퍼카 가운데 복합 연비가 가장 뛰어난 모델은 2.0ℓ 배기량의 알파 로메오 줄리아(Giulia) AWD다. 줄리아 연비는 유럽 기준 9.2ℓ/km(10.86km/ℓ)로 일반적인 중형 세단 수준을 자랑한다. 포르쉐 718와 페라리 캘리포니아도 10.5ℓ/km(9.5km/ℓ)대의 양호한 연비를 갖고 있다. 

페라리 599 GTO

슈퍼카답게 이름값을 하는 최악의 연비는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LP 670-4 SV가 기록을 갖고 있다. 100km를 달리는데 무려 24.7ℓ(4.04km/ℓ)의 연료가 필요하다. 서울에서 부산을 왕복하려면 200ℓ 짜리 드럼통 하나를 가득 채울 정도의 연료가 필요한 셈이다. 

공로의 제왕으로 불리는 페라리 599 GTO의 연비도 다르지 않다. 대당 가격이 9억 원대에 이르는 599 GTO는 V12 6.0ℓ 엔진으로 100km를 달리는데 18.8km/ℓ의 연료를 소비한다. 우리식으로 한 연비는 5.3km/ℓ다. 대신 놀라운 성능을 발휘한다. 최고 출력 670마력, 최대토크 63.2kg.m, 0→100km/h 도달시간이 3.35초에 불과하다.

엄청난 연료 소비량의 단점을 극복하기 위해 페라리 599 GTO는 무려 105ℓ라는 압도적 용량의 연료 탱크를 갖고 있다. 속된 말로 드럼통 절반이나 되는 탱크를 가득 채우는 데 우리 기준으로 하면 20만 원 이상이 필요하다. 페라리에는 더 큰 용량의 연료 탱크를 가진 모델도 있다. 페라리 612 스칼리에티 연료 탱크 용량은 무려 108ℓ에 달한다.

람보르기니 무르시엘라고 LP 670-4 SV

한 번 주유로 가장 멀리 갈 수 있는 슈퍼카 자리는 페라리 캘리포니아가 차지한다. 78ℓ 탱크에 연료를 가득 채우면  742.9km를 달릴 수 있다. 그만큼 연료 효율성이 뛰어나다는 것인데 페라리 캘리포니아의 연비는 10.5/100ℓ/km(9.52km/ℓ)로 양호한 수준이다. 페라리 458 스파이더(728.8km). 페라리 458 이탈리아(646.6km)가 뒤를 잇는다. 브랜드 전체로 봤을 때 성능 대비 높은 수준의 연료 효율성을 갖춘 셈이다.

하지만 슈퍼카에서 하이퍼카로 눈을 돌리면 앞서 소개한 최악의 연비는 양호한 수준이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차로 유명한 부가티 베이런은 100km를 달리는데 30.1ℓ의 연료가 필요하다. 모든 수치는 유럽 인증 및 휘발유 기준이다. 한편 지금까지 시장에서 판매된 국산차 연비 가운데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가 가진 22.4km/ℓ가 최고로 기록돼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레트로 vs. 오리지널] 15. LEVC TX vs. 오스틴 FX4
지금은 사라졌지만, 한동안 미국 뉴욕의 명물 중 하나로 ‘옐로우 캡’으로 불린 체커 마라톤(Checker Marathon) 택시가 있었다. 그와 비슷하게 영국
조회수 77 10:46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올겨울 유럽을 덮칠 전력난 위기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리스크에서 비롯된 소비 심리 위축과 주요 원자재 수급 불균형, 인플레이션 여파가 유럽 자동차 시장을 빠르게 냉각시키는 가운데 올겨울 유럽의
조회수 144 2022.08.11.
오토헤럴드
국내 진출 준비 중인 BYD, 어떤 전기차 출시되나?
중국의 전기차 제조사인 BYD가 내년 한국시장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BYD는 최근 중국 시장에서 판매를 시작할 전기 세단 ‘실(Seal)’ 등 6개 차종의 국
조회수 237 2022.08.11.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14. 르노 스포르의 부활
오랫동안 르노의 고성능 모델과 모터스포츠 활동을 맡아온 조직은 르노 스포르(Renault Sport)였다. 그러나 르노 그룹의 브랜드 재편과 함께 르노 스포르의
조회수 174 2022.08.10.
오토헤럴드
210. 포드, 토요타, 테슬라, 애플, 그리고 수평 분업과 수직 통합
자동차산업의 역사는 자동화와 비용 저감의 역사다. 기술적으로 자동차 자체가 자동화되어왔으며 개발과 생산 측면에서는 끝없는 비용 저감의 역사가 계속되고 있다. 포
조회수 81 2022.08.10.
글로벌오토뉴스
불나면 죽는다...전기차를 꺼리게 하는 막연한 공포감 해소하려면
전기차를 바라보는 시각이 긍정적으로 바뀌고 있다. 얼리어답터만 사용하는 전위적인 역할에서 인생의 첫차로, 내연기관차를 대신하는 미래 모빌리티로 역할하고 있다.
조회수 659 2022.08.08.
오토헤럴드
전기차 최악의 단점인 전기차 화재를 최소화하는 방법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본격적인 전기차의 시대가 다가오면서 소비자가 보는 전기차 시각도 긍정적으로 바뀌기 시작했다. 이전만 해
조회수 179 2022.08.08.
글로벌오토뉴스
현대 아이오닉 6의 디자인과 프로페시
현대자동차의 전기 동력 차량 전용 브랜드 아이오닉에서 새로운 전기 동력 승용차 아이오닉6를 공개했다. 새로이 공개된 아이오닉 6는 지난 2020년 6월에 현대가
조회수 461 2022.08.05.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피아트 124 스파이더
피아트는 전통적으로 소형차 중심의 대중차 브랜드였다. 그룹 차원에서 다양한 브랜드를 거느리면서 시장 내 경쟁을 피하기 위해 특별한 모델을 라인업에서 대거 없앤
조회수 575 2022.08.04.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새빨간 거짓말
자동차 정비업소에서 부품을 교환하거나 사고차를 수리할 경우 대부분의 운전자들은 ‘차가 잘 고쳐졌는가’보다는 ‘수리비가 얼마나 나올까’하는 생각을 먼저 하게 됩니
조회수 366 2022.08.04.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