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이번엔 진짜 역대급이죠. 현대기아 컨셉카에서 가장 특이한 점

다키포스트 조회 수3,442 등록일 2021.11.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 ‘세븐(SEVEN)’>

현대자동차와 기아차가 17일(현지시간)부터 열린 'LA 오토쇼'를 통해 각각 콘셉트카 '세븐(아이오닉 7)', 'EV9'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두 모델은 대형 SUV 전기차 모델로 이번 콘셉트카 공개를 통해 양산 전 대략적인 디자인과 콘셉트를 공개한 것이다. 전동화 시대를 맞이하여 기존에는 없었던 대형 SUV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의지로 풀이되는데, 오늘은 비슷하면서도 다른 '세븐(아이오닉 7)'과 'EV9'의 콘셉트카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져보자.

<현대자동차 ‘세븐(SEVEN)’>

이번 LA 오토쇼를 통해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세븐(SEVEN)'은 아이오닉 7의 콘셉트카라 볼 수 있다. 현재까지 현대차가 발표한 바로는 아이오닉 7이 아이오닉 브랜드의 플래그십 모델이 될 것이라 예상할 수 있다. 세븐의 전반적인 디자인은 둥글둥글한 느낌이다.

<현대자동차 ‘세븐(SEVEN)’>

현대차에 따르면 세븐은 공기역학 효율에 최적화된 디자인이며, 전형적인 SUV와 차별화된 디자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서 전동화 시대에 SUV가 나아갈 방향을 보여주는 SUEV(Sport Utility Electric Vehicle) 디자인을 완성한 결과물이라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세븐(SEVEN)’>

상세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휠베이스는 3,200mm 가량 되어 실내 거주성을 향상시켰다. 게다가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제작하여 플랫한 공간을 연출할 수 있게 되었다. 마치 프리미엄 라운지와 같은 경험을 전달한다.

<현대자동차 ‘세븐(SEVEN)’>

실내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보면 운전석에 위치한 변속기는 내부에 수납되었다가 필요시 상단으로 노출되는 형식인 '컨트롤 스틱'이 탑재되었다.

 

기존 자동차의 형식에서 탈피한 시트 배치도 눈여겨볼 만하다. 180도 회전이 가능한 스위블링 시트와 라운지 벤치 시트로 자유로운 배열도 가능하다. 차량 천장에는 77인치 비전 루프 디스플레이를 설치하여 미래 자율주행 시대를 고려한 공간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현대자동차 ‘세븐(SEVEN)’>

그리고 운전석 쪽에는 하나의 도어를 적용하고 조수석 쪽에 B 필러가 없는 코치 도어를 적용하는 등 비대칭 도어 형식을 통해 새로운 실내 공간을 연출했다.

 

아울러, 전기차 시대를 선도해 나갈 뛰어난 충전 시스템을 구현했다. 세븐은 350kW 급 초급속 충전 시 약 20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을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또, 1회 충전으로 482km 이상 주행을 목표로 하고 있어 전기 충전에 대한 걱정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

<기아 'EV9’>

현대차 '세븐'과 동시에 공개된 EV9은 기아차의 전기차 네이밍인 EV의 가장 큰 플래그십 모델이다. 외관 디자인은 기아차의 최신 디자인 철학인 오퍼짓 유나이티드를 반영한 조화로운 디자인을 선보였다.

 

EV9은 각진 형태의 전형적인 대형 SUV의 실루엣을 지니고 있으며, 근육질 넘치는 우람한 체격을 지녔다. 전면에 위치한 라디에이터 그릴은 '타이거 노즈'에서 발전된 '디지털 타이거 페이스'가 적용되었고, 내연기관의 그릴을 대체하는 차체 색상의 패널과 '스타 맵 시그니처 라이팅'으로 타이거 페이스를 구성했다.

<기아 'EV9’>

EV9은 세븐과 달리 일부 제원을 공개했다. 전장 4,930mm 전폭 2,055mm 전고 1,790mm 축거 3,100mm로, 자사 대형 SUV 모델인 텔루라이드와 비슷한 체격이다.

<기아 'EV9’>

세븐과 마찬가지로 전기차 플랫폼인 E-GMP가 적용되어 플랫한 실내공간을 만들어냈다. EV9의 실내 콘셉트는 자연과 함께 휴식을 취하고 새로운 영감을 발견할 수 있는 탁 트인 라운지처럼 연출했다.

<기아 'EV9’>

또, 1~3열까지 있는 시트에는 자율 주행 시대를 대비하여 배열을 자유롭게 조정할 수 있는 실내 모드도 준비되어 있다. 액티브 모드, 포즈 모드, 엔조이 모드 등 각 상황에 맞는 시트 배열로 편안한 공간을 제공한다.

 

EV9의 1회 충전 주행거리는 482km에 달할 예정이고 350kW 급 초급속 충전도 제공한다고 밝혔다. 위에서 살펴본 세븐과 동일한 수준이다.

<(좌) 세븐 / (우) EV9>

현대자동차 세븐은 2024년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향후 '아이오닉 7'이라는 명칭으로 변경될 가능성이 높다. 기아차는 EV9이라는 콘셉트카명 그대로 양산될 가능성이 높으며, 2023년 출시가 예상된다.

<현대자동차 '세븐(SEVEN)'>

<기아 'EV9’>

두 모델의 공통점은 E-GMP 플랫폼을 바탕으로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담고 있는 전기 SUV인 점이다. 반면, 차이점은 실내 구성에 있다. 세븐은 3열 시트 대신 벤치 시트를 적용해 전형적인 자동차의 형태에서 탈피한 듯한 이미지이지만, EV9의 경우 1열부터 3열까지 시트를 배치하여 익숙한 자동차의 형태를 보인다.




글 / 다키 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 회사명
    현대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67년
    슬로건
    New Thinking New Possibilities
  • 회사명
    기아
    모기업
    현대자동차그룹
    창립일
    1944년
    슬로건
    Movement that inspires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EV 트렌드] 19세 독일 해커에게 뚫린 테슬라
독일에 거주하는 19세 청년이 13개국에서 25대의 테슬라 전기차를 해킹했다는 주장을 펼치며 차량 보안 문제가 다시 도마에 올랐다. 현지시간으로 13일, 블룸버
조회수 278 2022.01.14.
오토헤럴드
고급 브랜드의 실패와 성공
1980년대 중반에 토요타를 비롯한 일본 메이커가 미국 시장에 고급 승용차를 내놓겠다고 발표하자 처음에는 회의적인 시각이 컸다고 한다. 염가의 소형차를 만드는
조회수 281 2022.01.14.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전기차로 부활하는 쌍용차, 중형 SUV
최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과 인수합병 본계약을 체결한 쌍용자동차가 향후 전기차 포트폴리오 강화를 통해 사업 정상화에 빠르게 진입할 것으로 기대된다. 13일 관련
조회수 405 2022.01.14.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메르세데스-벤츠,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
독일 메르세데스-벤츠가 2024년부터 전기차 파워트레인 자체 생산을 통해 핵심 기술의 내재화와 수직통합 구조를 통한 공급망 안정, 생산성 향상을 꾀하는 것으로
조회수 137 2022.01.14.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세계 7위 시장, 순수 전기차 하나 없는 일본은 살아 남을까?
테슬라 이후 가장 주목받는 전기차 브랜드는 리막(RIMAC)이다. 리비안, 루시드, 카누, 피스커 등 생소한 신생 업체가 줄지어 세상에 나왔지만 리막은 단연 독
조회수 658 2022.01.11.
오토헤럴드
[칼럼]
현 정부 핵심 공약 중 하나가 탈원전이다. 그런데 현 정권이 끝나가는 시점에 맞춰 내ㆍ외부에서 무리한 정책이었음을 자인하고 부활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
조회수 368 2022.01.10.
오토헤럴드
부품의 내재화  득일까, 독일까?
학교에서 산업 발달 과정을 배울 때, 우리는 분업과 협업의 수준이 산업 고도화의 지표가 된다고 들었다. 즉 가내수공업, 자급자족처럼 혼자 다 처리하는 대신 전문
조회수 239 2022.01.07.
글로벌오토뉴스
178. 파워트레인의 미래- 58. 전기차, 올 해에도 대형차와 SUV 위주
2021년은 현대자동차의 표현대로 전기차의 원년이라고 할 만했다. 1년 사이 글로벌 플레이어들은 새로 개발한 배터리 전기차의 출시는 물론이고 전기차 관련 전략을
조회수 365 2022.01.03.
글로벌오토뉴스
21세기 고급 브랜드의 모습은 무엇일까?
서기 2022년, 21세기가 시작되고 22년째라는 사실에 새삼 시간의 속도를 절감한다. 디지털기술을 바탕으로 한 변화는 놀랍다. 인공지능 기술로 만들어진 가상
조회수 641 2021.12.31.
글로벌오토뉴스
[기자 수첩] 비상식 넘어 몰상식
신장개업을 위해 공사 중인 서해안고속도로 문막 휴게소에는 무료 사용이 가능한 진공청소기가 있었다. 지난해 여름이었나보다. 일부러 들렀는데 누군가 두 자리를 차지
조회수 584 2021.12.30.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