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공수전환] 7세대 그랜저 Vs 16세대 크라운 '플래그십으로 옮겨붙은 맞대결'

오토헤럴드 조회 수3,829 등록일 2023.05.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과거 국내 시장에서 중형세단 '캠리'를 통해 현대차 '쏘나타'와 맞대결을 펼친 토요타가 브랜드 플래그십 세단 '크라운'을 통해 다시 한번 국내 점유율 확대에 나선다. 

현대차 '그랜저'와 직접 경쟁이 전망되는 크라운은 사실상 국내 첫 도입되는 모델로 이전 세대까지 주로 일본 내수용으로 판매되다 지난해 7월 16세대 모델 공개와 함께 일부 국가로 판매를 확대했다. 토요타 크라운의 한국 시장 출시를 통해 그랜저 점유율에 변화가 생길지 귀추가 주목된다. 

3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다음달 5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되는 토요타 크라운은 지난해 16세대 완전변경 모델이 공개되고 '새로운 시대를 위한 크라운'을 목표로 세단과 SUV를 결합한 크로스오버를 주축으로 세단, 스포츠, 에스테이트 등 총 4가지 타입이 선보였다. 

이들 중 국내 도입될 모델은 크라운 크로스오버로 2.5리터 하이브리드와 2.4리터 듀얼 부스트 하이브리드 총 2가지 그레이드로 출시될 예정이다.

현대적 감각의 실루엣을 갖춘 크라운 크로스오버에는 새롭고 모던하게 디자인된 신규 엠블럼, 차폭을 강조하면서 날카롭고 길게 뻗은 전면부의 전방 지향적 해머헤드(Hammer Head) 디자인이 특징이다. 

여기에 전면부를 가로지르는 주간주행등이 적용되고 후면부에는 수평 LED 테일램프와 함께 일자형 LED 램프로 유니크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실내는 아일랜드 아키텍처를 콘셉트로 직관적이면서도 편안한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멀티 인포메이션 디스플레이는 12.3인치로 뛰어난 시인성을 제공하고 터치형 센터 디스플레이에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토요타 커넥트(Toyota Connect)'가 적용됐다. 

이 밖에도 해당 모델에는 총 8개의 에어백과 함께 업그레이드된 예방안전사양인 '토요타 세이프티 센스(Toyota Safety Sense)'를 적용해 주행 안전성도 높였다.

크라운은 새로운 실내외 디자인뿐만 아니라 뛰어난 품질과 승차감 및 주행 감각을 향상시켰다. TNGA-K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된 크라운은 2.5리터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 2.5리터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 e-CVT가 결합되어 시스템 총출력 239마력을 제공한다. 

크라운 2.4리터 듀얼 부스트 하이브리드 모델의 경우는 2.4리터 가솔린 터보 엔진, 다이렉트 시프트 자동 6단 변속기 그리고 고출력의 수냉식 리어모터가 장착된 E-Four Advanced 시스템으로 더욱 강력해진 모터 출력과 퍼포먼스가 특징이다.

또한 크라운에는 바이폴라 니켈-메탈 수소 배터리가 장착되어 연비 향상에 긍정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배터리 구조를 기반으로 보다 향상된 전류 흐름과 전기저항을 최소화하여 각 배터리 셀의 출력을 향상시켰다. 모터 출력이 필요한 경우에는 높은 배터리 전류를 사용하여 엑셀레이터 작동에 대한 반응성을 향상시켜 강력하면서도 부드러운 가속력을 제공한다. 

토요타코리아는 크라운의 국내 판매 가격을 공개하지 않은 가운데 일본 현지에선 430만~640만엔, 미국의 경우 4만~5만 달러 수준에 판매되는 만큼 이와 유사한 수준에서 가격 결정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계속된 무상수리 이슈에도 국내에서 월 1만 대 가까이 판매되며 부동의 베스트셀링 세단을 차지 중인 현대차 그랜저는 지난해 11월 7세대 완전변경을 통해 내외관 디자인 개선과 다양한 편의 및 안전사양 탑재로 상품성을 향상시킨 부분이 주요 특징이다. 

신형 그랜저 디자인은 전면부의 경우 주간주행등과 포지셔닝 램프, 방향지시등 기능을 포함한 수평형 LED램프를 탑재하고 새로운 파라메트릭 패턴 라디에이터 그릴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전달한다. 

측면은 긴 휠베이스와 롱 후드 조합의 우아한 라인과 함께 프레임리스 도어, 플러시 도어 핸들을 결합한 수평적 원라인의 사이드 바디로 고급스러움을 나타낸다. 후면부는 슬림한 라인의 리어 콤비램프와 함께 볼륨감이 강조된 디자인을 통해 전면부의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를 한껏 강조한다. 

실내는 각각 12.3인치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을 일체형으로 통합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중앙 하단에 풀터치 10.25인치 통합 공조 콘트롤러와 함께 하이테크한 이미지를 연출한다. 또 스티어링 휠 뒤쪽으로는 컬럼타입 전자식 변속 레버가 새롭게 배치되고 이로 인해 여유로워진 콘솔부는 다양한 수납공간이 마련됐다. 

신형 그랜저 파워트레인은 2.5리터 GDI 가솔린, 3.5리터 GDI 가솔린,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3.5리터 LPG 등으로 구성된다. 이들 중 2.5리터 GDI 가솔린 모델의 경우 최고출력 198마력, 최대토크 25.3kg.m에 11.7km/ℓ의 복합연비를 기록한다. 

또 3.5리터 GDI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300마력, 최대토크 36.6kg.m의 넉넉한 힘을 발휘하면서도 10.4km/ℓ의 복합연비를 달성했다. 3.5리터 LPG 모델은 최고출력 240마력과 32.0kg.m의 최대토크를 갖췄다.

신차에 탑재된 가솔린 엔진의 경우 속도와 분당 엔진 회전수에 따라 MPI 또는 GDI 방식을 선택해 연료를 최적으로 분사해주고, 차량 운전 조건에 맞춰 냉각수온 최적화 제어를 해주는 통합 유량 제어 밸브 기술이 적용되는 등 최적화된 효율을 나타낸다. 이 밖에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는 최고출력 180마력, 최대토크 27.0kg.m와 함께 18.0km/ℓ의 복합연비를 갖췄다.

3.5리터 GDI 가솔린과 1.6리터 가솔린 터보 하이브리드, 3.5리터 LPG 모델은 신규 엔진을 탑재해 연비와 동력성능을 모두 개선한 것이 특징으로 특히 하이브리드의 경우 출력과 토크, 연비가 각각 이전 대비 13.2%, 28.6%, 18.4%가 개선됐다. 

이 밖에 신형 그랜저에는 동급 최초 앞 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을 추가한 10개 에어백 시스템을 적용하고, 차체 핫스탬핑 적용 부위와 고장력강 적용 비율을 높여 충돌 시 탑승객 보호 성능을 높였다. 또한 원격 진단을 통해 고장 상태를 조기에 감지하고, 수집된 데이터에 기반해 신속∙정확한 정비 서비스를 제공하는 원격진단 서비스가 현대차 최초로 적용됐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 목적기반자동차(PBV), 고령자와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모델 기대
[오토헤럴드=김필수 교수] 선진국에 진입했다고 자평하지만 우리나라의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위한 정책은 후진국이다. 장애인은 이동성이 없으면 죽은 목숨이다. 선진
조회수 40 11:07
오토헤럴드
기아의 목적기반자동차(PBV)의 시작점은 고령자와 장애인이 되길......
우리나라는 장애인차 등 이동성을 고려한 정책은 후진국형이고 낙후되어 있다고 할 수 있다. 장애인은 이동성이 없으면 죽은 목숨인 만큼 선진국은 장애인의 이동성 보
조회수 2 11:05
글로벌오토뉴스
277. BYD와 테슬라, 중국과 미국, 그리고 시장의 미래
모건 스탠리는 테슬라에게 적은 없다고 단언했다. 모건 스탠리는 투자은행이다. 주가로 모든 것을 판단한다는 얘기이다. 골드만삭스가 그렇듯이 그들의 투자자들에게 유
조회수 3 11:05
글로벌오토뉴스
인도 사회와 자동차 디자인
인도를 처음 방문한 것은 지난 2009년에 인도 대학에서 자동차디자인 특강을 하기 위해서였습니다. 그 이후 2020년까지 자동차디자인 특강을 위해 매년 인도에
조회수 2 11:05
글로벌오토뉴스
법인차의 연두색 번호판 정책은 성공할까?
곧 법인차애 대한 규제가 시작된다. 이번 대통령 공약으로 법인차에 대한 무분별한 구입으로 인한 세제 혜택을 크게 받으면서 불평등에 대한 불만이 컷던 국민적 관심
조회수 1,067 2023.09.30.
글로벌오토뉴스
주도권 전쟁 2라운드
나는 작년부터 이런 이야기를 했었다. ‘이제는 테마를 파는 것으로는 부족하다. 실적을 보여주어야 하는 실전이 시작된 것이다.’그리고 이제 이런 흐름의 1 라운드
조회수 630 2023.09.27.
글로벌오토뉴스
창의성을 강조하는 푸조의 SUV, E-3008의 디자인
푸조가 차세대 전기 동력 SUV모델로 E-3008을 공개했습니다. 글로벌 론칭은 내년 2월이라고 하지만, 미리 공개해 분위기를 띄우려는 듯 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조회수 482 2023.09.26.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월드 로드쇼, 그리고 아이오닉 5N의 공통점은?
지난 두 주 사이에 수많은 자동차 관련 행사가 있었다. 그 가운데에서 인상적인 시사점을 공유하고 있는 행사가 있었다. 그것은 포르쉐의 전 세계 순회 서킷 시승
조회수 323 2023.09.25.
글로벌오토뉴스
276. 테슬라, 토요타, 현대차의 생산 기술 혁신 누가 먼저 완성할까?
본격적으로 자동차 생산방식의 변화가 시작됐다. 20세기 초 포드의 대량 생산방식 도입과 20세기 말 토요타 생산방식에 이어 세 번째다. 지금은 독일의 인더스트리
조회수 261 2023.09.25.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에서 전원을 활용하는 V to L 기능, 단점을 최소화하라.
전기차의 흐름은 거스를 수 없는 대세이다. 최근 전기차의 판매가 주춤한 부분이 있으나 전체적으로는 그리 큰 문제는 아니라 판단된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한 글로벌
조회수 335 2023.09.25.
글로벌오토뉴스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