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김흥식 칼럼]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만만하게 보는 완성차 많아졌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746 등록일 2022.05.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안면인식으로 문을 열고 지문 인증으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제네시스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 GV60가 美 시장에 상륙하면서 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테슬라와 비교하면서 판세의 변화를 전망하는 소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제네시스 아메리카는 17일(현지 시각), GV60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 판매를 선언했다. GV60는 내연기관을 기반으로 한 파생 전기차가 아니라 전동화를 목표로 개발됐지만 네이밍은 기존 모델들과 통일성을 유지했다. GV60는 날렵한 보디와 낮은 루프로 쿠페형 CUV로 분류되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차다.

미국 현지 가격은 기본 트림 5만 8890달러(약 7467만 원), 퍼포먼스는 6만 7890달러(약 8600만 원)다. 현대차 관계자는 "제네시스 GV60의 미국 상륙은 라인업 추가 이상으로 테슬라와 같은 제품 포지션에서 경쟁을 시작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경쟁사로, 만만하게 보는 곳들이 요즘 많아졌다. 

이유가 제법 많다. 우선은 GV60와 같은 전기 신차가 속속 등장하면서 지금까지 있어왔던 테슬라 브랜드 고유의 강점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조악한 품질로 늘 논란이 됐던 테슬라는 요즘 차량용 반도체 부족을 이유로 상당수의 기능을 삭제한 신차를 무리하게 출고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결함에 따른 대규모 리콜까지 이어지면서 시장 불신이 커졌다. 테슬라가 자랑하는 첨단운전보조 시스템도 뒤쳐지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테슬라 FSD(Full Self Driving)를 능가하는 상위 레벨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공식 인증을 받고 상용화하는 케이스가 늘고 있다는 것이 이를 증명한다. 

기존 완성차가 신규 라인업으로 물량 공세를 펼치고 있는 건 테슬라에게 최대 위협이다. 현대차 뿐만 아니라 지엠과 포드, 폭스바겐 등이 기존 완성차가 혁신적인 신차를 쏟아내고 있지만 테슬라는 모델S와 모델X의 세대 교체가 늦어지고 새로운 세그먼트와 차종 투입까지 계속 연기되는데 따른 지루함이 쌓이고 있다.

앞서 얘기한 것 이상으로 기존 완성차 브랜드가 빠른 속도로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하고 대량 생산 시설을 구축하는 지금 추세야 말로 테슬라의 미래에 가장 큰 위협으로 볼 수 있다. 지엠의 배터리 이슈를 포함, 포드와 폭스바겐 그리고 현대차 등이  반도체 이슈에 허덕이지 않고 정상적인 생산이 이뤄졌다면 지금의 테슬라 성과는 가능하지 않았다.

한편에서는 현대차 그룹이 미국 조지아에 전기차 생산 전용 공장을 완공하면 전기차 성숙기에 들어설 2025년 경이면 미국내 최대 전기차 브랜드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대차 그룹은 오는 2030년까지 총 31개의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하고 2030년 연간 판매 목표를 310만 대로 잡고 있다. 테슬라는 200만 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테슬라의 지금 아성이 언제까지 이어질수 있을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공수전환] G70 슈팅 브레이크 Vs V60 크로스컨트리
그동안 국내 자동차 시장은 흔히 '왜건의 무덤'으로 불려왔다. 국산은 물론 일부 수입차 브랜드가 야심 차게 내놓은 왜건들 마다 번번이 미미한 판매
조회수 197 2022.07.06.
오토헤럴드
[아롱 테크]
전기차가 대중화하면서 정비 및 관리에 대한 관심과 니즈가 커지고 있지만 관리소홀, 부품결함 등으로 인해 고장이 발생하거나 관련상식 등 정보부족으로 소비자들이 정
조회수 229 2022.07.04.
오토헤럴드
경차 연간 10만 대에 멈췄는데, 광주모터스는 캐스퍼만 만들고 한국서만 팔아야
광주글로벌 모터스(이하 GGM)는 20여 년 만에 국내에 지어진 자동차 생산 시설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공공적 주주로 구성됐고 경형 SUV 현대차 캐스
조회수 447 2022.07.04.
오토헤럴드
[레트로 vs. 오리지널] 04. 토요타 오리진 vs. 크라운
일본 최대의 자동차 업체인 토요타가 처음 자동차를 만든 것은 1935년의 일이다. 세 대의 A1 시제차를 만든 뒤 1936년부터 세단인 AA형과 컨버터블인 AB
조회수 171 2022.07.04.
오토헤럴드
206. 유럽연합의 2035년 내연기관 금지법, 그리고 해결해야 할 과제들
2022년 6월 28일, 유럽에서는 2021년부터 2030년까지 유럽 회원국들의 연간 배출량 감축안을 개정하면서 유럽이사회는 CO2 배출량 감축 목표를 2030
조회수 107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특별기고] 3D익스피리언스로 실현하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의 진화
자동차산업은 큰 틀의 변화에 직면해 있다. 전기차를 필두로 자율주행차,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등 방향성은 정해졌다. 코로나19와 러시아와 우크라니아 전쟁 등으로
조회수 138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쌍용 토레스의 디자인
쌍용자동차 재기의 염원을 담은 신형 SUV 토레스(TORRES)가 공개됐다. 우리나라에서 SUV 전문 메이커로 불리기도 하는 쌍용자동차의 코란도 시리즈의 명성을
조회수 190 2022.07.04.
글로벌오토뉴스
[레트로 vs. 오리지널] 03. BMW Z8 vs. 507 "계속 진화했다면? 호기심의 결과"
1997년 도쿄 모터쇼에서 BMW가 선보인 콘셉트 카 하나가 사람들의 관심을 끌었다. Z07이라는 이름의 차는 전형적인 롱 노즈 숏 데크 스타일이 돋보이는 스포
조회수 344 2022.07.01.
오토헤럴드
[현장에서] 쌍용차 토레스 실물 영접
"절대 무너지지 않을 성벽을 표현했다." 이 강 쌍용차 디자인센터 상무는 29일 평택 디자인센터에서 가진 '디자인 비전 및 철학'을 설명하는 자리
조회수 1,154 2022.06.30.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현대차 신차 품질 업계 평균에도 못 미쳐, 1등 제네시스도 사실은 후진
미국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Power)가 ‘2022년 신차품질조사(IQS, Initial Quality Study)’ 결과를 28일(현지 시각) 발표했
조회수 553 2022.06.30.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