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 수첩] 전동화 질주에도 현대차가 내연기관을 계속 만들어야 하는 이유

오토헤럴드 조회 수937 등록일 2021.09.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지금을 초강력 허리케인 아이다(ida)가 루이지애나를 강타한 2035년이라고 가정해 보자. 포드 F-150 라이트닝을 몰고 구조 활동에 나서야 할 경찰과 응급 구조대는 옴짝달싹하지 못하고 있다. 시민들이 볼트 EV로 안전지대로 탈출하는 것도 불가능해졌다. 자연 재해로 정전 사태가 발생하면 모든 전기차는 이렇게 멈춰 있을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2030년 신차 판매량 40%~50%를 전기차로 채우는 정책을 선언했다. 이에 맞춰 제너럴모터스(GM)는 오는 2035년 완전 전기차 기업으로 전환을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포드도 2030년 전기차 비중을 40%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와 별개로 유럽 연합(EU)은 오는 2035년부터 휘발유와 경유를 사용하는 내연기관차 판매를 금지하겠다고 선언했다.

전기차에 강한 거부감을 보이는 포브스는 최근 게재한 칼럼에서 허리케인과 같은 자연재해가 발생했을 때 '사라진 내연기관차' 부재로 악몽 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실제로 지난 5일, 허리케인이 상륙한 루이지애나는 전체 가구 25%에 전력이 끓기는 일이 발생했다. 엿새째 폭염이 이어지면서 여러 사람이 숨졌다. 전기차 64만여대 충전도 불가능해졌다.

칼럼은 태풍, 홍수, 산불 등 대형 자연재해가 잦은 미국에서 전기차는 대피와 구조를 해야 하는 중요한 순간, 아무 소용이 없는 때가 올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억지스러운 경고 같지만 기후변화로 자연재해가 자주 발생하고 있어 우리에게도 비슷한 상황은 얼마든지 벌어질 수 있는 일이다.

내연기관차와 다르게 전기차는 어떤 이유로든 전력이 끓기면 수만, 수십만, 수백만 대가 예외없이 동시에 충전이 불가능해진다. 충전소가 아무리 많아도 상황이 달라지지 않는다. 배터리 잔량이 부족한 전기차로 섣불리 대피에 나섰다가 더 위험한 상황에 빠질 수 있다. 미국 특정 지역에서 정전이 자주 발생하자 그 원인이 전기차와 관련돼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전기차 전력 사용량 증가로 정전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에서 전기차 충전 요금을 인상해야 한다는 요구가 나오는 이유다.

때맞춰 국내 자동차 시장 80%를 점유한 현대차 그룹이 오는 2040년 전동화 모델 비중을 80%로 늘리겠다고 선언했다. 2035년까지 유럽 시장에서 판매하는 전 모델을 배터리 전기차와 수소 전기차, 2040년에는 다른 주요 시장도 전동화를 완료한다는 것이 목표다. 현대차 그룹이 목표를 달성 했을 때, 자연재해와 전력 수요가 급증하는 여름 폭염이 잦아지고 있는 우리도 미국 루이지애나와 비슷한 상황에 부닥칠 수 있다. 

우리나라 연간 발전량은 약 60만GWh다. 전기차 대당 연간 소비전력은 모델에 따라 다르지만 평균 2500kWh로 본다. 전기차 1000만대가 운행된다고 가정했을 때, 연간 발전량에서 소모하는 비중은 4%에 불과하다. 그러나 이 넉넉한 전력도 정전으로 끓기면 무용지물이다. 포브스 주장이 억지스러운 얘기 같지만 지금이라도 대비해야 할 필요는 있어 보인다.

당장은 아니어도 경찰차, 구조차, 범죄인 호송용과 같은 특정 차종 또 용도에 맞춰 내연기관을 의무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강제하는 최소한 규정이 필요해 보인다. 정전이 되면 모든 전기차는 멈춘다. 충전을 할 수 없으면 함부로 길을 나설 수도 없다. 현대차든 누구든 내연기관을 완전 털어내면 안되는 이유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칼럼]
자동차 개념이 130여 년 만에 바뀌고 있다.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 존재하고 미래에도 자동차라는 용어는 남아 있겠지만 이동수단 의미는 '모빌
조회수 84 2021-10-18
오토헤럴드
이제
김 필 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물론 지금도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은 존재할
조회수 48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166. 파워트레인의 미래  53. 수소 시대가 온다(1),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
수소차와 수소 경제가 급부상하고 있다. 1년 전만해도 국내 전문가들의 갑론을박이 있었으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배터리 전기차만으로는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힘
조회수 41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안방 투자만 하는
프랑스 르노 그룹은 지난 4월, 2050년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구체적 로드맵을 발표했다. 핵심은 글로벌 생산 시설 친환경 전환과 인력 재조정, 그리고 순수
조회수 272 2021-10-13
오토헤럴드
한국수출중고차협회가 수출중고차산업을 선진형으로 성장시킨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내수 중고차 시장은 380만대를 넘고 있으나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는 약 260만대 정도이다. 시장
조회수 313 2021-10-12
글로벌오토뉴스
독점적 경SUV 캐스퍼의 디자인
경승용차 규격의 차체를 바탕으로 SUV의 콘셉트를 가진 캐스퍼(Casper)가 등장했다.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경승용차로서는 지난 1997년에 등장했던 아토즈(A
조회수 625 2021-10-12
글로벌오토뉴스
현재의 이륜차 문제,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현재의 이륜차 운행 상황은 완전한 불모지이다. 잠시 길거리에서 정상적으로 운행하는 이륜차를 본 적이 있
조회수 925 2021-10-05
글로벌오토뉴스
007 본드카, 애스턴 마틴
우리나라에서 판매되고 있는 외국 자동차 브랜드 중에서 희소 브랜드의 하나가 애스턴 마틴(Aston Martin)이다. 오히려 007 본드 카로 더 알려져 있는데
조회수 399 2021-10-05
글로벌오토뉴스
프로모션은 계속될 수 없다
전기차와 수소차는 신제품이다. 따라서 프로모션이 필요하다. 그러나 영원히 지속되어서는 안 된다.‘프로모션(promotion)’은 자동차를 포함한 모든 제품의 영
조회수 1,186 2021-10-05
글로벌오토뉴스
성공적인 출발 그러나 남아있는 숙제들  현대 캐스퍼
매우 오랜만에 선보인 새로운 경차 캐스퍼. 첫 출발은 성공적이다. 일단 얼리버드 예약 첫날에만 1만8천명이 몰려들어 금년 생산량을 초과해버리는 폭발적인 시장 반
조회수 830 2021-10-01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