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미래 로봇 전쟁의 시작 : 현대차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99 등록일 2021.08.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이제 자동차의 개념이 모빌리티로 바뀌고 있다. 지난 단순한 이동장치로서의 기계적 장치가 미래에는 '움직이는 생활공간'과 '움직이는 가전제품'이라 불리기 시작했고 심지어 '바퀴달린 휴대폰'이라 지칭하기도 한다. 특히 아스팔트라는 포장도로에서의 이동수단이 아닌 비포장 도로나 특수형 지형에서의 이동수단으로까지 모빌리티의 개념이 확대되고 있다. 여기에 하늘이라는 공간을 활용한 도심형 항공 모빌리티(UAM)까지 확대된다. 이러한 영역은 먼 미래가 아닌 조만간 다가오는 미래라 할 수 있어서 늦어도 10년 이내에 우리가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영역이다.

최근 글로벌 전기차를 선도하고 있는 테슬라가 태슬라 AI데이에서 로봇 개념의 일명 '태슬라봇'을 내년에 선을 보이겠다고 하여 세계적 관심을 촉발시키고 있다. 이 로봇은 172cm의 키에 57Kg의 몸무게의 성인 크기로 약 20Kg의 물건을 들 수 있으며, 초속 2.2m의 속도로 걸을 수 있는 휴머네이드 로봇이라 할 수 있다. 기존 테슬라 차량에 탑재되었던 '오토파일럿'이라는 자율주행 기능을 로봇에 옮겨서 새로운 로봇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도다. 사람의 형태를 지녔지만 머리 부위는 카메라가 장착되어 센서 역할을 하고 새로운 AI칩을 가슴에 심어서 두뇌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였다.

너무 앞서간다는 테슬라 경영자인 앨런머스크의 거품을 고려하면 무리한 발표라는 언급도 있지만 새로운 시장에 대한 기대감을 나타내는 의미가 크다는 반응도 많이 나타나고 있다고 하겠다, 앞서 언급한 바와 같이 미래 모빌리티의 영역이 그 동안 구축되지 못했던 로봇 영역에까지 확대된다는 신호라는 의미가 크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 4년 전 본사 타운홀 미팅에서 당시 정의선 수석 부회장이 미래의 현대차 그룹은 단순한 차량만 만드는 기업이 아닌 미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 탈바꿈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면서, 앞으로 자동차는 약 50%, 도심형 항공모빌리티인 UAM은 약 30%, 나머지 20%는 로봇을 생산하겠다는 발표를 하였다.

그 이후 세계 최고의 로봇 기술, 특히 사람과 같이 직립 보행하는 휴머네이드 로봇 기술을 가진 미국의 보스톤 다이나믹스 인수를 발표하였다. 올 7월 마지막 인수금액을 통하여 완전히 현대차 그룹의 품으로 들어온 기업이다. 이 인수 이유도 바로 최고의 기술을 가진 보스톤 다이나믹스의 로봇기술을 활용하여 상품화 기술의 노하우를 가진 현대차 그룹이 융합된다면 새로운 로봇산업의 태동을 느낄 수 있다는 기대감이다.

현재 보스톤 다이나믹스의 기술 중 이미 유일하게 상품화된 로봇개인 '스팟'과 인간과 같이 행동과 움직임을 지니고 있는 휴머네이드 로봇이 '아틀라스'다. ‘아틀라스’는 지난 2013년 개발되어 업그레이드 과정을 거친 휴머네이드 로봇의 정점이다. 이에 따라 머지않아 현대차 그룹은 자동차와 로봇을 융합한 새로운 모빌리티를 세상에 선보일 것으로 확신한다.

결국 현대차 그룹의 '아틀라스'와 테슬라의 '테슬라봇'이 시장에서 격돌할 가능성이 크다고 할 수 았다. 새로운 시장에 대한 기대감이 크게 나타나고 있는 것이.

그러나 ‘테슬라봇’은 아직 시장에 모습을 보이지 않은 미래의 예상 제품이라 할 수 있으나 ‘아틀라스’ 등은 이미 개발되어 상당한 인기를 끌 만큼 인터넷 등에서 각종 정보를 통하여 최고의 인기를 구사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완성도 측면에서 ‘아틀라스’가 두 박자는 빠른 완성도 높은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문제는 이를 상품화하여 특정한 일이나 과정을 구사하는 실질적인 경제성 높은 로봇상품을 구현하는 일이다. 앞으로가 바로 이러한 과정을 누가 먼저 구현하여 시장에 내놓는가가 가장 큰 관건이다. 바야흐로 사람과 같이 움직이는 로봇은 물론 큰 범주로 미래 모빌리티라는 새로운 영역까지 아우르는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연다는 측면에서 더욱 큰 기대가 된다.

지금까지의 자동차라는 범주에서 치열하게 대결하던 양상에서 이제는 로봇이라는 이름으로 자동차 재작사가 싸우는 새로운 모습이라는 측면에서 더욱 기존과는 다른 양상이다. 그래서 더욱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고 앞으로 수년 이내에 경제성 높은 안전하고 내구성 높은 자동차 외적인 모빌리티로 확대된다고 볼 수 있다. 외연 확장이라는 뜻이다. 물론 처음 시작하는 제품은 가격도 높고 구입이 쉽지 않은 영역부터 시작할 것이다.

현재에도 앞서 언급한 '스팟'이라는 로봇개는 약 8천만원의 가격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계단이나 산길, 특수한 사람이 들어가기 힘든 지역이나 방사능 지역 등 새로운 영역을 운영할 수 있는 바퀴가 붙은 관절형 모빌리티가 등장할 것이고 집에서 또는 농장에서 사람을 대신하여 무거운 짐을 지고 고령자를 대신하는 가사형 로봇도 본격 등장할 것이다.

특히 물류 등을 빠르고 확실하게 처리하는 특수형 로봇도 가장 기대가 된다. 물론 새로운 로봇 진출로 인한 기존 일자리가 줄어드는 등 부작용도 크게 발생할 수 있을 것이다. 새롭게 발생하는 일자리도 있는 만큼 현명하게 충격이 없는 연착륙을 생각할 수 있는 고민도 나누어야 할 것이다

앞으로 로봇을 비롯한 새롭게 등장한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기대감은 물론 발 빠른 준비로 미래의 먹거리와 일자리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기를 바란다. 가장 먼저 상품화된 애ᅟᅣᆼ산형 로봇을 시장에 내놓은 기업이 브랜드 이미지 측면에서 주도할 수 있을 것이다. 현대차가 새로운 강자로 주도권을 쥘 것인가? 아니면 테슬라가 전기차에 이어서 시장을 계속 주도할 것인가?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칼럼]
자동차 개념이 130여 년 만에 바뀌고 있다.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 존재하고 미래에도 자동차라는 용어는 남아 있겠지만 이동수단 의미는 '모빌
조회수 82 2021-10-18
오토헤럴드
이제
김 필 수(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물론 지금도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은 존재할
조회수 46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166. 파워트레인의 미래  53. 수소 시대가 온다(1), 수소 연료전지 전기차
수소차와 수소 경제가 급부상하고 있다. 1년 전만해도 국내 전문가들의 갑론을박이 있었으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배터리 전기차만으로는 되지 않는다는 의견이 힘
조회수 40 2021-10-18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안방 투자만 하는
프랑스 르노 그룹은 지난 4월, 2050년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구체적 로드맵을 발표했다. 핵심은 글로벌 생산 시설 친환경 전환과 인력 재조정, 그리고 순수
조회수 271 2021-10-13
오토헤럴드
한국수출중고차협회가 수출중고차산업을 선진형으로 성장시킨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내수 중고차 시장은 380만대를 넘고 있으나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는 약 260만대 정도이다. 시장
조회수 312 2021-10-12
글로벌오토뉴스
독점적 경SUV 캐스퍼의 디자인
경승용차 규격의 차체를 바탕으로 SUV의 콘셉트를 가진 캐스퍼(Casper)가 등장했다.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경승용차로서는 지난 1997년에 등장했던 아토즈(A
조회수 622 2021-10-12
글로벌오토뉴스
현재의 이륜차 문제, 더 이상 방치해서는 안 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현재의 이륜차 운행 상황은 완전한 불모지이다. 잠시 길거리에서 정상적으로 운행하는 이륜차를 본 적이 있
조회수 921 2021-10-05
글로벌오토뉴스
007 본드카, 애스턴 마틴
우리나라에서 판매되고 있는 외국 자동차 브랜드 중에서 희소 브랜드의 하나가 애스턴 마틴(Aston Martin)이다. 오히려 007 본드 카로 더 알려져 있는데
조회수 398 2021-10-05
글로벌오토뉴스
프로모션은 계속될 수 없다
전기차와 수소차는 신제품이다. 따라서 프로모션이 필요하다. 그러나 영원히 지속되어서는 안 된다.‘프로모션(promotion)’은 자동차를 포함한 모든 제품의 영
조회수 1,185 2021-10-05
글로벌오토뉴스
성공적인 출발 그러나 남아있는 숙제들  현대 캐스퍼
매우 오랜만에 선보인 새로운 경차 캐스퍼. 첫 출발은 성공적이다. 일단 얼리버드 예약 첫날에만 1만8천명이 몰려들어 금년 생산량을 초과해버리는 폭발적인 시장 반
조회수 828 2021-10-01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