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아직은 전기차보다 깨끗한 '하이브리드카' 보조금 늘리고 지속해야

오토헤럴드 조회 수2,049 등록일 2021.06.0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탄소중립정책 및 미세먼지 감축 정책 실현을 위해서는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세제 혜택을 지속·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협회는 3일, '하이브리드차 보급 필요성 및 정책과제' 보고서를 통해 전기차 전환과정에서 우려되는 산업 충격과 2050 탄소중립정책 및 미세먼지 감축 정책의 현실적 대안으로 하이브리드차를 지목하고 오는 2024년 말 종료되는 세제 혜택을 확대해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이브리드차는 현재 개별소비세와 취득세 감면 등 세제 혜택을 받고 있지만 2017년 대당 383만원에서 올해 183만원으로 매년 축소됐으며 오는 2024년 12월 31일 모두 종료될 예정이다. 협회는 보조금 축소에도 하이브리드차 수요가 급증하는 이유로 높은 연비에 따른 경제성 가치가 뛰어나다는 시장 인식이 확산한 때문이라고 봤다.

협회에 따르면 RV 디젤차 비중이 2019년 50.1%에서 2020년 41.2%로 감소한 반면, 하이브리드차는 3.9%에서 8.1%로 급증했다. 그러나 정부 보조금 축소로 하이브리드차 장점이 반감되면 수요가 급감할 것으로 우려된다. 협회가 하이브리드차 지원을 확대하고 지속해 수요를 늘려야 한다고 주장하는 이유는 현 수준에서 전기차 보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적어 탄소중립정책 및 미세먼지 감축 정책 추진에 있어 가장 현실적인 대안으로 보기 때문이다.

실제 LCA(Life Cycle Assessment, 전주기적평가) 관점에서 하이브리드차 온실 가스 배출량은 27.5t CO2-eq로 80kWh급 전기차는 배터리 제조 및 재활용 방법에 따라 최대 28.2t CO2-eq를 배출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에너지 발전 MIX에 따라 전기차 친환경성이 더 높아질 가능성은 있다. 협회는 그러나 2030년까지 국내 에너지발전 MIX를 획기적으로 개선하는데는 한계가 있는 만큼 중단기적으로 전기차보다 하이브리드차가 탄소중립 목표 달성에 더 효율적이라는 계산이다.

같은 차종으로 비교해도 아이오닉 하이브리드는 69g/km, 아이오닉 EV 73g/km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고 있다. 협회는 미세먼지 측면에서도 가솔린 하이브리드 RV가 디젤 RV 대안으로 떠오르면서 하이브리드차 보급 확대가 미세먼지 감축 효과가 크다고 주장했다. 

또 하이브리드차는 전기동력계 핵심부품(배터리, 모터, 인버터, 컨버터 등)을 함께 사용해 내연기관차와 전기동력차간 가교역할을 하면서 전기차 전환과정에서 중소부품업계 등 자동차 산업 생태계에 부담을 최소화하면서 안정적인 전환이 가능한 대안이라고 주장했다.

이 때문에 일본, 독일 등은 하이브리드차와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를 통해 내연기관 생태계를 유지하면서 전기동력차 경쟁력 제고에 주력하고 있으며 중국도 2035년 전기동력차 전환 100%를 선언하면서 전기동력차중 하이브리드차 비중을 50%로 설정했다.

정만기 KAMA 회장은 “국내 내연기관 부품업체들이 하이브리드차의 Cash Cow 역할을 기반으로 전기차 투자가 필요하다”라며 "2020년 기준 국산 전기차 비중은 65%인 반면 세제감면 요건을 충족하는 하이브리드차는 87%에 달해 국내 자동차 산업 육성 측면에서도 하이브리드차에 대한 지원책이 반드시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6.08
    국내 내연기관 협력사들 생존과 전동화로의 전환을 위해서는 시간을 좀 벌어줘야지...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기자 수첩] 자동차 제작사가 디젤도 내연기관도 포기 못하는 딱한 사정
전 세계 주요 국가와 자동차 브랜드가 내연기관(ICE, Internal Combustion Engine) 퇴출을 선언하고 있지만 토요타는 포기할 의향이 전혀 없
조회수 162 2021-08-03
오토헤럴드
음주운전 사고를 벤츠가 냈나? 수입차 흠집내고 보는 악의적 보도를 멈춰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해 있다.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차 마이너 3사 실적이 워낙 적다 보니 매머드급 수입차 브랜드에 밀려 순위가
조회수 231 2021-08-02
오토헤럴드
배터리 전쟁의 포인트는?
배터리는 요즘 자동차 산업과 관련하여 가장 많이 등장하는 주제다. 하지만 뉴스들의 큰 흐름을 이해하기는 결코 쉽지 않다. 그리고 뉴스의 중요성이나 숨은 의미를
조회수 223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디자인
3세대 미니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공개됐다. 미니는 대표적인 레트로 모델 중의 하나다. 사실 레트로라는 표현을 쓰기는 망설여지는 부분이 있기는 하다. 전체의
조회수 254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균형 잡힌 자동차 보도가 필요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라!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되고 있다, 워낙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이라는
조회수 211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
조회수 653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농담 던지고 레이싱 게임하고, 전기차가 주도하는
내연기관으로 바퀴가 구르는 힘, 그리고 얼마나 빠른지로 자동차를 평가하는 시대가 가고 있다. 엄청난 배기량과 밸브 개수로 경쟁을 벌여야 했던 내연기관 슈퍼카와
조회수 452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569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전기차 1등 테슬라의 고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가운데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공통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보다 생
조회수 578 2021-07-28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
조회수 499 2021-07-2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