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LA 특급 EP.28] 머스탱과 사랑에 빠진 도시 로스앤젤레스

오토헤럴드 조회 수2,683 등록일 2019.11.2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64년 1세대 'VIN 001'의 등장 이후 현행 6세대 이르기까지 쉐보레 '카마로'와 함께 미국을 대표하는 '머슬카'로 자리매김한 포드 '머스탱'은 월평균 2만1000여대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현재 미국 내에서 가장 인기있는 스포츠카 최상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머스탱의 성공 비결은 비교적 저렴한 2600달러 수준의 엔트리 트림 구입 비용과 대배기량 엔진에서 뿜어져 나오는 거침없는 질주본능, 트랜드에 맞춘 최첨단 디자인, 내외관 파츠는 물론 엔진까지 다양한 튜닝이 활성화되는 등 모두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는 스포츠카의 필요조건을 만족시키고 있기 때문이다. 또 하나 머스탱의 특징은 보급형 에코부스트부터 카본파이버 트랙 패키지가 포함된 고성능 쉘비 GT500까지 패스트백에서 컨버터블 등 9가지 다양한 맞춤형 라인업이 구성된 부분이다.

최근 출시된 2020년형 머스탱의 경우 기본형 모델에 2.3리터 4기통 터보엔진이 탑재되고 최고출력 330마력을 발휘하며 탄탄한 주행성능을 갖췄다. 여기에 최고 성능의 쉘비 GT500의 경우 최대출력 760마력을 발휘하는 5.2리터 V8엔진과 7단 듀얼클러치 방식 변속기가 조합되는 등 머스탱이란 이름 아래 상상을 초월하는 다양성이 존재한다. 이런 이유로 로스앤제레스 도로에선 다양한 모습과 연식의 머스탱을 너무 쉽게 만날 수 있으며 성별과 나이를 불문하고 대중적 스포츠카로 자리매김 한 모습이다.

한편 지난 8월, 머스탱은 1964년 1세대 모델의 등장 이후 1000만대 누적 생산을 기록하며 명실상부 미국을 대표하는 스포츠카로 입지를 굳쳤다. 1000만번째 머스탱은 윔블던 화이트 GT로 V8 5.0리터 엔진에서 460마력의 최고출력을 뿜어내고 6단 변속기가 맞물렸다.

유럽 고성능차에 대응해 미국에서 개발되기 시작한 머슬카는 머스탱을 시작으로 폰티악과 뷰익, 닷지, 쉐보레 등이 가세하면서 젊은층의 드림카로 인기를 끌어왔다. 1세대 머스탱은 팰콘을 기반으로 개발돼 1964년 뉴욕 세계박람회를 통해 처음 공개됐으며 지난 50여년간 미국을 대표하는 머슬카로 인기를 누려왔다. 야생마를 뜻하는 머스탱은 2015년 6세대로 이어졌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2020년 자동차 및 교통분야 고민해야 할 정책들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대망의 2020년이 되었다. 다른 해에 비하여 ‘2020년’ 하면 느끼는 부분은 무언가 미래에 대한
조회수 1,620 2020-01-0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 10만대 시대, 역행하는 정부 정책..해법은?
올해 전기차 보급대수는 4만대를 넘었다. 늦어도 내년 초에는 전기차 누적대수 10만대를 돌파한다. 내년도에는 더욱 가속도가 붙으면서 7만대 이상을 보급하여 …
조회수 1,434 2020-01-02
데일리카
6.5세대로 이어진 그랜저의 연대기
얼마 전 6세대 그랜저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혁신적 인상을 가진 앞모습으로 등장했다. 6.5 세대로 불러도 될 정도의 변화이다. 고급승용차 그랜저의 이러한 변
조회수 9,674 2019-12-30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전기차용 배터리 안전 센서장치 개발..시장 경쟁력은?
지난 수년간 미래의 저장장치로 각광받고 있는 국내 에너지 저장장치인 ESS에 화재가 수십 건 발생하여 활성화에 상당한 장애가 되어 오고 있다. 태양광 등…
조회수 2,232 2019-12-27
데일리카
초기의 벌거숭이 차에 방한용 철판 옷을 입힌 쿠페
* 1901년 미국 콜롬비아 전기차 쿠페 쿠페(Coupe)란 2도어 하드 탑(Hard top; 철판 지붕) 세단을 뜻한다. 스포츠카들이 대게 이런 스타일이다.
조회수 3,162 2019-12-24
글로벌오토뉴스
전기차용 배터리 안전 센서장치 개발, 글로벌 시장의 흐름을 바꾼다.
*전기차 전문업체 (주)세안이 개발한 전기차 배터리파워팩 안전장치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지난 수년간 미래의 저장장치로 각
조회수 1,944 2019-12-23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즉흥적·낙후된 ‘스쿨존’ 법안..개선돼야 할 점은?
국내 도로에서 운전하기란 매우 어려운 과업이라 할 수 있다. 급출발, 급가속, 급정지 등 3급 운전이 보편화되어 있고 양보 및 배려 운전이 약하며, 경우에 따…
조회수 2,100 2019-12-20
데일리카
3세대 기아 K5의 내외장 디자인
기아 브랜드의 중형 승용차 K5가 지난 12월 12일에 공개된 후 시판되기 시작했다. 이미 필자가 몇 주 전에 그간의 K5에 대한 전반적인 이야기를 했으니, 오
조회수 8,014 2019-12-19
글로벌오토뉴스
1969년에 나온 최초의 순정품 밴 ‘신진 미니버스’
*1969년 첫 미니밴 신진 미니버스 신진자동차는 기술 제휴 메이커였던 일본 토요타가 개발한 1.5톤짜리 토요타 에이스 픽업트럭 섀시와 엔진을 이용해 국내 최
조회수 4,355 2019-12-19
글로벌오토뉴스
102. 파워트레인의 미래  29. 전동화차를 위한 통합 소형 변속기가 뜬다
파워트레인의 변화에서 내연기관 엔진 대신 전동화가 늘어나면서 변속기의 조합에도 변화가 일고 있다.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위한 것으로는 통합 소형화가 등장하고 있고
조회수 4,148 2019-12-17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