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테슬라 누적 판매 100만대 달성의 의미

오토헤럴드 조회 수1,765 등록일 2020.03.1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누적 판매 100만대 기록을 달성했다. 2003년 회사가 첫 설립된 이후 2008년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 로드스터를 선보인데 이어 2012년 모델 S, 2015년 모델 X, 2017년 모델 3가 출시됐으니 약 12년 만에 이룬 성과다.

한 해 평균 600~700만대를 생산하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 비교해 놀랍지도 않은 규모지만 최근 들어 전세계 시장에서 전동화 점유율 상승과 맞물려 급속도로 생산과 판매량을 늘려가는 테슬라의 전환기적 상황임을 고려하면 의미 있는 숫자임에는 분명하다.

미국 캘리포니아 프리몬트에 위치한 기가팩토리에서 테슬라 엠블럼을 달고 100만 번째 생산된 차량은 다름 아닌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Y'. 앞서 선보인 세단형 '모델 3'에 이어 테슬라가 보급형으로 선보이는 차세대 모델이다.

지난해 3월 최초 공개된 모델 Y는 미국과 캐나다를 비롯 전세계 12개 국가에서 사전계약을 실시 중으로 올 상반기 내 본격적인 고객 인도가 예정됐다. 모델 3의 선풍적 인기를 바탕으로 전세계 자동차 시장의 주류로 자리한 SUV 콘셉트로 제작된 만큼 또 한 번 테슬라 신드롬을 일으킬 것으로 짐작된다.

모델 Y는 1회 완전충전시 주행가능거리가 505km(WLTP 기준)에 이르며 적재공간이 1.9입방미터(1900리터)에 상시 사륜구동 방식이 적용된다. 여기에 낮은 무게 줌심, 견고한 차체 구조, 거대한 크럼플 존을 통해 안전성 또한 뛰어나다. 무엇보다 3열 7인승 구조를 기본으로 미국 기준 3만9000달러, 한화 약 4600만 원부터 시작되는 판매 가격은 매력적으로 느껴진다.

여기에 테슬라는 모델 Y에 이어 픽업트럭인 사이버 트럭과 트레일러 세미, 완전 새로운 디자인의 로드스터를 연이어 출시할 계획이다. 라인업 확장 뿐 아니라 신차 출시 주기 또한 점차 짧아지고 있다는 부분은 더 이상 테슬라의 미래 비전을 허황된 꿈으로 치부할 수 없음을 깨닫는 데 충분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만큼이나 소셜네트워크 소통에 익숙한 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에게 누적 판매 100만 번째 제품 생산은 빼놓을 수 없는 주요 이벤트였다. 그는 9일 오후, 붉은색 컬러의 모델 Y와 함께 이를 둘러싼 직원들의 사진을 게재하며 팀을 격려했다. 이후에도 머스크는 모델 Y의 양산과 미국 내 신규 기가팩토리 추가 사안에 대한 트윗을 연이어 올리고 있다.

한편 유럽 자동차 분석 전문업체인 자토 다이내믹스(JATO Dynamics)에 따르면 지난 1월 유럽 27개국 신차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7.6% 감소한 113만8057대로 집계됐다. 디젤 및 가솔린 차량은 각각 17%, 12% 줄어들고 전동화 모델 점유율은 두 자릿수를 기록하며 유일한 성장 동력으로 지목됐다. 2020년 1월 한 달간 유럽 내 전동화 모델 판매는 2019년 1월(8만7100대)에 비해 72% 증가율을 기록하며 15만100대로 집계됐다. 점유율 면에서도 7.1%에서 13.3%로 향상됐다.

국가별 판매에서 전동화 모델의 증가세는 더욱 두드러졌다. 노르웨이에서 전체 차량 등록 대수의 77%, 스웨덴 38%, 핀란드 28%가 전동화 모델로 나타났다. 또한 프랑스 19%, 영국 14%, 스페인 12%, 독일 10%, 이탈리아 8% 등 유럽 주요 국가에서 전동화 비중은 점차 향상 중인 것으로 기록됐다. 당분간 전세계 전기차 판매는 눈에 띄게 증가세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테슬라 누적 판매는 더욱 빠르게 상승곡선을 그리게 될 것으로 예상된다. 어느새 테슬라는 전기차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자리 잡는 모습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코로나19 펜데믹 시대, 유일한 돌파구는 자동차 내수 시장 활성화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코로나19가 빠른 시일 내에 해결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할 수 있다. 우리는 진정국면을 유지하고 있
조회수 1,599 2020.04.20.
글로벌오토뉴스
멸종 위기
자동차와 전자제품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다. 속도나 안전, 기능뿐만 아니라 첨단 전자 시스템의 수준과 적용 여부에 따라 자동차의 상품성, 경쟁력이 판가름 나는 시
조회수 2,963 2020.04.17.
오토헤럴드
캐딜락의 대형 SUV XT6의 디자인
캐딜락의 대형 SUV모델 XT6가 국내에 시판된다. 캐딜락의 SUV 모델 라인업 중에서 가장 덩치가 큰 모델 에스컬레이드의 바로 아래 급의 모델이지만, XT시리
조회수 2,802 2020.04.17.
글로벌오토뉴스
서양에서 시작한 AUV의 기원인 BUV 변천사
*1965년 파르모빌 시판용 양산(量産)형 BUV(Basic Utility Vehicle)가 처음으로 등장한 것은 1960년대였다. 그리스의 은행가인 피터 콘도
조회수 1,389 2020.04.16.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현안으로 떠오른 쌍용차, 과연 생존할 것인가..해법은?
쌍용차의 모기업인 인도의 마힌드라 그룹이 쌍용차에 투자를 하지 않기로 결정하였다. 당장은 약 3개월 동안 약 400억원의 생계형 지원이 모두라 할 수 있어서 …
조회수 1,557 2020.04.13.
데일리카
[김흥식 칼럼] 전기차보다 못한 경차는 없다
서울시가 어제(9일) 수입 전기차의 택시 대체를 지원하겠다고 나섰다. 지금까지 지원해 왔던 현대차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그리고 기아차 쏘울 EV와
조회수 2,459 2020.04.10.
오토헤럴드
[김경수의 자상자상] 자동차 형태를 구분하는..‘박스’ 구조는 무엇?
간혹 자동차에 관한 소식이나 영상들을 살펴보면 ‘원박스 구조’, ‘쓰리박스 형태의 세단’ 등이라고 표현합니다. 지나치기 쉬운 이런 표현들은 대체 무엇을 말하…
조회수 1,735 2020.04.10.
데일리카
현대 7세대 아반떼, 이제는 트렌드 세터의 길을 간다
현대자동차의 준중형 세단 아반떼 7세대 모델이 등장했다. 쏘나타와 그랜저에 이어 현대차의 새로운 디자인 언어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바탕으로 한 날카로운 선이
조회수 2,893 2020.04.10.
글로벌오토뉴스
3세대 제네시스 G80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핵심 차종 G80이 마침내 3세대로 등장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 십 모델은 물론 대형 급의 G90이지만, 준대형 G80이 실질적인 볼륨
조회수 5,638 2020.04.1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코로나 19 이후, 자동차 생태계 전환의 시대
7일 오전 9시 기준, 전 세계 코로나 19 확진자는 130만 명을 넘었다. 우리나라, 중국, 유럽 일부 국가는 진정세에 접어들었지만 미국, 일본과 같이 확산세
조회수 1,296 2020.04.08.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