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임기상 칼럼] 급증하는 아파트 교통사고..저행(行) 운전이 ‘묘책’

데일리카 조회 수1,842 등록일 2020.05.0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아파트 주행도로


# 지난달 전북 정읍의 한 아파트 단지 커브 길에서 엄마가 운전하는 승합차가 반대편서 자전거를 타고 오던 8살짜리 아들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현장에서 숨지는 비극적인 사고가 발생했다.

# 2017년 10월에도 대전의 모 아파트 단지 내에서 횡단보도를 건너던 소방관 부부의 어린 딸이 과속 차량에 치여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우리나라는 총 2,050만 가구로 공동주택(아파트, 연립, 다세대주택)에 거주하는 비율이 높다. 일반도로와는 달리 차단기가 설치된 아파트 단지의 통행로는 도로교통법의 도로로 인정되지 않는 ‘도로 외 구역’에 속한다. 그런만큼 교통사고 발생 시 피해자가 제대로 된 보호를 받을 수 없는 법률로 안전 사각지대에 해당된다.

특히 요즘 아파트 단지는 지상에는 차량이 다니지 못하는 설계여서 자동차는 지하에 주차하도록 배치를 한다. 그리고 지하 주차장으로 내려가는 구간도 직진형(스트레이트)은 과속의 시작점이 되기도 한다.

아파트 주행도로


S자 형태로 설계해야 진입부터 속도를 줄여 저행할 수 있다는 얘기다. 안전 보행로에 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운전자는 저행속도를 유지한다면 교통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는 생각이다.

코로나19 여파로 택배 차량이나 음식을 배달하는 이륜차가 부쩍 늘었다. 안전보다는 신속 배달을 하는 위험한 광경을 종종 보게 된다.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신속한 배달음식을 자제하는 외국의 경우도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평소 가족과 이웃이 함께하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는 서행 운전도 위험하다. 아파트 단지 내 통행로에서는 20km 이하 저행 운전이 안전을 답보한다는 점에서 서행 운전도 과속처럼 위험하다.

교통 사고의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건 바로 ‘과속’이다. 아파트 단지 내 통행로에 과속방지턱, 횡단보도, 정지선, 반사경, 속도제한 표지판 등의 각종 안전시설의 설치도 필요하지만 저행운전 실천이 가장 시급하다는 결론이다.

아파트 주행도로


어린이 교통사고는 1년 중 활동하기 제일 좋은 5~7월 사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 이 중에서도 등하교 시간대인 오전 7~9시와 오후 2~6시 사이가 가장 많다. 10세 미만의 저학년, 여아보다는 남자 아이들의 교통사고 발생 건수가 높다.

아파트 단지 내에서의 교통사고는 보행과 횡단하는 과정에서 주로 발생하는데, 사고의 원인은 운전자의 ‘전방주시 태만’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안전의무를 이행하지 않은 탓이다.

국토교통부가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우리 국민들은 아파트 단지 내 보행 안전은 69.3%가 위험하다고 꼽았다. 안전하다고 답한 경우는 불과 7.7%였다. 아파트 단지는 교통안전에 취약하고, 도로교통법상 교통법규 적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아파트 도로안전관리 매뉴얼’에 따르면 아파트 단지 내 교통사고를 초래하는 위험 요인으로는 ⓵과속, ②운전자 시인성 불량, ③보도 및 횡단보도 부재로 분석된다.

아파트 주행도로


아파트 단지에서는 내 집 앞이라는 안이한 방심은 금물이다. 평소 기본적인 가정교육과 보호자의 지도와 기본 안전수칙을 지킬 수 있도록 가정과 학교 등에서 지속적인 교육이 중요하다.

운전 중에는 눈앞의 어린이가 우리 가족이라는 생각을 지녀야 한다. 아파트 단지 내에서 저행운전을 얼마나 실천하는지 또 주행 중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등 부주의한 운전을 피해야 한다. 속도를 줄이는 저행 운전이 요구된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 관련기사 ]
르노삼성 SM6의 꾸준한 인기 이유는..사소한 디테일(?)
내수시장서 날개 단 기아차..3개월 연속 5만대 판매 ‘도전장’
[구상 칼럼] 캐딜락의 대형 SUV..‘XT6’의 디자인 특징은?
슈퍼레이스를 준비하는 드라이버..그들만의 준비 비법 들어보니...
맥라렌 스피드테일..최고속도 403km/h를 기록하게 된 배경은?
캐딜락, 초대형 SUV 신형 ‘에스컬레이드’ 가격 유출..9370만원(?)
아우디, 소형 SUV 신형 Q3 서울시내서 포착..국내 출시 임박(?)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우리나라에서 운행하는 자율주행차..보험 가입 가능할까?
테슬라모터스의 모델3 자율주행차가 대만에서 자율주행모드로 주행하던 도중에 대형 사고가 발생해서 화제다. 이 차량은 시속 110km로 화물차 지붕들 들이받았…
조회수 2,927 2020.06.22.
데일리카
전기차 충전요금 인상과 충전기 기본요금 부과, 과연 올바른 정책인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7월부터 전기차 충전요금 인상과 충전기 기본요금 부과가 시작된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충전요금 인상이 당
조회수 2,901 2020.06.22.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선진교통문화로의 변화, 자동발렛주차기술이 이끈다
앞으로 자동발렛주차기술은 공유 차량이나 도심에서의 자율주행차량이 필수적으로 갖추어야 할 기능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공유 차량의 픽업 장소와 반납 장소
조회수 2,240 2020.06.19.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 XM3와 르노 캡쳐의 동거는 성공할까?
XM3는 예상을 뛰어넘는 대성공을 거두었다. 3월 출고 개시 이후 5월까지 1만7천대에 가까운 출고량을 기록한 것. 현기차의 신차 공세가 거센 와중에 가장 치열
조회수 3,308 2020.06.1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율주행 시대를 준비하는 수직적 통합과 혁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추어 미래의 자동차가 어떻게 진화할 것인지에 대한 수많은 소식과 견해가 언론이나 보고서를 통해서 거의 매일같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에
조회수 2,780 2020.06.18.
글로벌오토뉴스
코로나19 팬데믹,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심각한 위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영향으로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이 수익과 비용적 측면에서 심각한 위기를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글로벌 컨설팅 업체 알
조회수 1,984 2020.06.1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2030 미래 자동차 동력원의 전망
대한민국에서 자동차 산업은 국가 핵심 산업 중 하나이며, 수출과 고용 측면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2017년 통계 기준 자동차
조회수 2,371 2020.06.17.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쌍용차, 친환경차 전환 시점에 마힌드라의 변심, 시계제로
2010년 쌍용자동차의 지분 약 75%를 소유하며 대주주로 자리한 인도 마힌드라&마힌드라가 지난 4월, 약속했던 2300억원 상당의 신규 투자 철회 의사를 밝힌
조회수 1,056 2020.06.17.
오토헤럴드
현대차 계열, 나오는 신차마다 대박 그리고 터지는 품질 불량
현장 경영을 중요시하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1999년 처음 취임한 이후 가장 강조한 것은 '품질'이었다. 조립을 마친 자동차의 문짝이 떨어져
조회수 1,264 2020.06.17.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한국형 레몬법 (자동차 교환·환불 제도) 소개
레몬법(Lemon Law)이란 미국에서 자동차와 전자제품 관련 소비자 보호를 위하여 제정된 연방법인 매그너슨-모스 보증법(Magnuson-Moss Warrant
조회수 2,954 2020.06.1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