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UV(크로스 오버) 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3,312 등록일 2020.03.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48년 윌리스 오버랜드 지프스터

크로스 오버 유틸리티 차량 (CUV ; Crose over utility vehicle)은 세단과 SUV의 혼합형으로 유니 바디(Uni body = unified body ; monocoque body), SUV와 세단의 혼합형, 해치백 왜건 타입, 상시 4륜구동(AWD ; 옵션)이 특징이다. 일반적으로 SUV는 픽업트럭 뼈대(frame) 위에 철판이나 고강도 플라스틱으로 만든 차체가 장착되어 있다. SUV의 뼈대란 인간을 비유하자면 매우 중요한 척추뼈를 말한다. CUV는 쉽게 말해서 뼈대 있는 SUV와 뼈대 없는 유니 바디 또는 피부인 철판으로만 통합식으로 엮여 있는 모노코크 바디의 혼합형이다. 그러니까 지프차와 매끈하고 쿠션 좋은 나즈막한 세단의 혼혈종이다. 따라서 CUV는 SUV처럼 높은 지상고(地上高 ; Ground Clearance ; 차 밑바닥과 도로면 사이 높이)를 가지고 있으며, 4륜 구동으로도 쉽게 바꿀 수 있어 주로 도로 주행용이지만 오프로드 주행도 가능하다.

*모노코크 바디

시판용 CUV가 등장하여 CUV란 용어를 사용하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이다. 그러나 이 용어의 뿌리는 미군지프의 제조업체인 미국의 윌리스(Willys)자동차가 ‘윌리스 오버랜드 지프스터(Willys-Overland Jeepster)'를 개발 생산하여 상업용, 가족용, 세단에 이르기까지 혼합용으로 사용하기 시작하던 1948년 부터였다. 현대식 CUV는 일반적으로 SUV보다 연료 효율성이 좋고 취급성이 뛰어나며 편안하게 설계된다. CUV는 대형도 있지만 가족용 세단보다 크고 SUV보다 작다. 국산CUV 차량으로 생산 판매되는 예로는 현대의 싼타페, 기아의 쏘렌토, 르노삼성의 QM6, 쌍용의 코란도 등이다.

◉ 상시 4륜구동(AWD)식으로 변하는 CUV
이 CUV차량들은 지난 2010년경부터 빠른 인기를 얻어 이제 와서는 SUV와 CUV를 얼핏 보아서는 차이점을 구분하기가 어려울 정도로 비슷해 졌다. 이제 기술의 발전과 함께 둘을 분리하는 것은 어려워 ‘축소형 (Compact) SUV'라 부르기도 한다.

*바디 온 프레임 타입
초기에는 SUV를 차체를 받쳐주는 뼈대(Frame)가 있는 '바디 온 섀시(Body on chassis)'식 차체 구성이고 CUV는 뼈대가 없는 단일 통합식 유니(모노코크)바디 구성이었다. 그러나 오늘날에는 유니 바디 (Uni body 또는 모노코크 구조)는 매우 진보되어 대부분의 SUV 조차도 모노코크 바디를 사용해 기본적인 차이는 날마다 희미해지고 있다.

CUV와 SUV를 구분하는 또 다른 중요한 것은 구동 기능(Drive system)이다. 기술적으로 SUV는 미군차량에 사용하는 일시 4륜 구동(Part time 4WD) 시스템을 사용했으며, CUV는 2륜구동 시스템(전륜구동 또는 후륜 구동)을 사용했다. 그러나 기술이 발전하면서 CUV에도 4륜구동 시스템이 선택사양으로 등장했다. 1980년 독일의 아우디자동차가 승용차용 상시 4륜구동(Full time 4WD = AWD)를 개발한 이후 최근에 와서는CUV에도 상시 4륜구동을 적용하는 차량이 많아지고 있다.

*1967년 지프스터 코만도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메르세데스-벤츠 E 클래스, 제품이 곧 마케팅이다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가 날개를 달았다. 전 세계시장에서 강한 존재감을 과시하는 것은 물론이고 한국 수입차 시장에서도 베스트셀링카로 굳건히 자리 잡고 있다.
조회수 2,189 2020.05.11.
글로벌오토뉴스
[임기상 칼럼] 급증하는 아파트 교통사고..저행(行) 운전이 ‘묘책’
# 지난달 전북 정읍의 한 아파트 단지 커브 길에서 엄마가 운전하는 승합차가 반대편서 자전거를 타고 오던 8살짜리 아들을 미처 발견하지 못해 현장에서 숨지…
조회수 1,803 2020.05.08.
데일리카
[김경수의 자상자상] 평소엔 몰랐지만..자동차와 선글라스의 관계는?
슥 지나치기 쉬운 자동차 궁금증들을 봉지 커피 한잔보다 쉽게 풀어 써보렵니다. 자잘해 보이지만 상당한 자동차 상식, 줄여서 ‘자상자상’. [편집자 주] 연…
조회수 2,389 2020.05.06.
데일리카
113. 파워트레인의 미래 - 34. 유럽 메이커들의 전동화 핵은 PHEV
전동화는 이제 xEV라는 표현으로 정착됐다. 48볼트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를 비롯해 하이브리드 전기차(HEV),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PHEV),
조회수 1,304 2020.05.06.
글로벌오토뉴스
미래의 모빌리티와 상대성이론
코로나19로 인한 많은 변화가 목도되고 있는 것이 요즈음의 일상이다. 아직은 안심하기 어렵긴 하지만, 점차 잦아들고 있는 듯 해서 하루 속히 진정돼 평화로운(?
조회수 688 2020.05.06.
글로벌오토뉴스
전기 혹은 휘발유, BMW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선택한 이유
지난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여파로 전 세계 자동차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39% 감소한 550만대를 기록한 가운데 중국과 미국, 유럽 등 주요
조회수 1,289 2020.05.06.
오토헤럴드
포스트 코로나 시대, 코로나 요소가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변화를 주도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분명히 세계 역사는 코로나 이전과 이후로 나누어진다고 한다. 이른바 BC(Before Corona)와
조회수 1,880 2020.05.06.
글로벌오토뉴스
전동화 시대 최선의 선택지, PHEV 이해하기
코로나 19 확산으로 불확실성이 더욱 커진 글로벌 자동차 시장. 국내외 자동차 제조사들의 1분기 실적은 지난 해 같은 기간보다 큰 폭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조회수 1,827 2020.05.04.
글로벌오토뉴스
[김경수 칼럼] 중고차 비대면 서비스..플랫폼 향방 결정짓나(?)
중고차 생활을 더 편리하고 안전하게. 중고차에 대한 여러 영역을 꼼꼼히 되짚어보고 판매자와 소비자 모두 행복할 수 있는 이야기를 쓰고자 합니다 [편집자 주…
조회수 2,404 2020.04.29.
데일리카
BMW
7시리즈, X7 등 최근 국내 시장에 출시된 BMW의 신형 차량들의 중요한 특징 중 하나는 압도적인 크기의 라디에이터 그릴 형태이다. BMW의 독특한 디자인 아
조회수 2,521 2020.04.2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