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대 유감 단종차 #2. 4륜구동 SUV의 시작점 '현대차 갤로퍼'

오토헤럴드 조회 수2,635 등록일 2020.03.0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988년 서울올림픽을 앞둔 대한민국은 '3저 호황(저달러, 저금리, 저유가)을 맞이하며 삶의 질이 향상되고 때마침 불어온 레저 붐과 함께 다목적 4륜구동 차량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한다. 이 시기 출퇴근용 소형차만을 생산하던 국산차 시장에서 해당 수요를 예측하고 신차 개발 프로젝트에 한 발 앞서 뛰어든 업체는 현대모비스의 전신인 현대정공. 당시 현대정공의 사장인 정몽구 회장은 故 정세영 회장이 현대차의 경영을 책임지며 본격적인 후계구도 경쟁이 시작되자 현대차그룹의 근간인 자동차 부문에서 성과를 보여야할 필요와 함께 신차 개발에 뛰어든다.

그리고 시작된 4륜구동 개발 프로젝트는 故 정주영 회장의 전폭적인 지지와 함께 'J카 프로젝트'란 이름으로 1988년 7월 본격적인 개발에 돌입한다. 또한 당시로는 한국 정부의 자동차 공업 합리화 조치가 이듬해 7월로 해제될 예정이라 현대정공의 자동차 개발에는 더욱 큰 힘이 실린다.

이후 J카 프로젝트는 1989년 6월, 미국 ECS ROUSH와 'X-100' 다목적 시제차 제작 계약을 체결하고 그해 8월 중순부터 마북리 기술 연구소에서 개발에 박차를 가한다. 당시 현대차가 독자 모델을 통해 미국 시장에서 성공을 거두고 있었기 때문에 당연히 이들의 목표 또한 독자 모델을 개발하는데 있었다. 그리고 완성된 시제차는 1990년 3월부터 약 3개월 미국 현지에서 소비자 평가를 실시한다. 다만 첫 반응은 성능, 기술, 디자인 면에서 혹평을 받게된다. 당시로는 혼다, 토요타 등 글로벌 업체들이 이미 시장을 선점하고 있었고 이로 인해 품질의 기대치는 높았고 후발업체의 참여는 쉽지 않았다.

이 결과 정몽구 회장은 독자 개발을 보류하고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업체의 4륜구동 모델을 라이센스 생산해 완성도를 높이는 쪽으로 사업 방향을 선회한다. 그리고 선택된 모델이 내수용 디젤차 미쓰비시 '파제로(Pajero)'다. 미쓰비시는 현대차와도 이미 제휴를 맺어온 파트너였기에 협업도 쉬울 것이라는 판단이 크게 기여했다. 이후 1991년 9월 울산 염포동에는 연산 3만5000대 규모의 자동차 전용 생산 공장이 건설되고 갤로퍼 1호차가 생산된다. 디젤 롱바디 모델을 시작으로 같은해 11월에는 자동변속기 모델과 12월, 터보 디젤엔진 롱바디까지 시장에 선보인다.

현대차 엠블럼을 단 갤로퍼의 초기 시장 반응은 매우 폭발적이였다. 당시 쌍용차 코란도와 아사아자동차 록스타가 독점하던 4륜구동 시장에 파란을 일으킨 것. 현대차 갤로퍼는 이듬해 2만3738대의 판매고를 기록하며 국내 4륜구동 시장의 절반 가까운 51.9%의 점유율을 기록하기에 이른다. 1992년 현대정공이 갤로퍼로 벌어들인 수입은 2755억4000만원으로 전체 매출액의 약 22%를 차지해 단숨에 주력사업으로 도약한다. 갤로퍼는 1994년 12월 누적생산 10만대를 돌파하고 1997년 20만대 판매를 달성하는 등 판매 상승세가 이어졌다. 또한 1992년 11월 러시아와 불가리아 등 동유럽에 40대를 선적하며 시작된 수출도 매년 성과를 나타내 1994년 11월에는 중국시장에 진출하고 1998년 7497억원의 수입을 거뒀다.

한편 국내 완성차 시장은 1993년 여름 쌍용차의 무쏘, 기아차 스포티지 등이 선보이며 본격적인 SUV 활성화의 길을 걷는다. 국내 4륜구동 SUV의 신화를 창조한 갤로퍼는 이후 2003년을 끝으로 단종의 수순을 밟게된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세대 제네시스 G80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핵심 차종 G80이 마침내 3세대로 등장했다. 제네시스 브랜드의 플래그 십 모델은 물론 대형 급의 G90이지만, 준대형 G80이 실질적인 볼륨
조회수 5,514 2020-04-10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코로나 19 이후, 자동차 생태계 전환의 시대
7일 오전 9시 기준, 전 세계 코로나 19 확진자는 130만 명을 넘었다. 우리나라, 중국, 유럽 일부 국가는 진정세에 접어들었지만 미국, 일본과 같이 확산세
조회수 1,273 2020-04-08
오토헤럴드
아시아형 다용도 차량 AUV(Asian Utility Vehicles)의 등장
*필리핀의 명물 지프니 기술 표준이 없는 아시아의 영세 공업제품 차량으로 중국형, 러시아형, 인도형, 베트남형, 필리핀형, 파키스탄형, 한국형 등 기타 아시아
조회수 1,267 2020-04-07
글로벌오토뉴스
[오토저널] 자율주행, 얼마나 안전해야 하는가?
최근 자동차 회사, 글로벌 IT기업, 자동차 부품사, 그리고 스타트업에 이르기까지 자율주행차의 성공적인 데모가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대표적으로 구글의 자율
조회수 3,248 2020-04-06
글로벌오토뉴스
쌍용차 잔혹사, 저개발국 외국계 매각 먹튀 반복 기(氣)만 빨렸다
운명치고는 잔혹하다. 1954년 하동환자동차로 출발해 신진자동차, 동아자동차를 거쳐 옛 대우그룹, 중국 상하이기차를 거쳐 지금은 인도 마힌드라 앤 마힌드라로 주
조회수 2,914 2020-04-06
오토헤럴드
타다 앱을 삭제했다, 택시를 탈 때마다 그리워질 것이다
‘타다’가 멈춘다. 지난달 6일, 국회는 여객운수법(일명 타다 금지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타다는 마지막으로 기대했던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도 무산되자 4월 10
조회수 1,526 2020-04-06
오토헤럴드
[김경수의 자상자상] ‘감성마력’..감성과 이성의 아찔한 경계!
‘감성마력’. 한번쯤 들어보셨을 겁니다. 차를 멋지게 꾸미고 나니, 차가 원래 가지고 있던 제원 수치보다 더 높은 출력을 발휘할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말이
조회수 1,814 2020-04-03
데일리카
바뀐 감각의 디자인, 7세대 뉴 아반떼
아반떼의 7세대 풀 모델 체인지 차량이 등장했다. 2020년형으로 등장한 새로운 아반떼는 샤프한 엣지를 살려서 변화된 감각을 보여준다. 요즈음의 현대자동차의 디
조회수 3,416 2020-04-02
글로벌오토뉴스
[김필수 칼럼] “민식이법은 악법(?)”..독소조항 없애야 하는 배경은...
지난 25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 개정안이 시행되기 시작했다. 일면 ‘민식이법’이라고 하여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에서 교통사고 등이 발생하였을 경우의 운…
조회수 2,002 2020-03-31
데일리카
[하영선 칼럼] 친환경차 쿼터제·보급목표제 도입이 시급한 이유!
최근들어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디젤차가 확산되고 있다는 지적이 인다. 디젤차는 반친화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디젤차는 미세먼지나 지름…
조회수 1,503 2020-03-30
데일리카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