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국내 연구진 또 성공?! 1만배 증폭, 자율주행, 태양광 전지 혁신 기술 개발

다키포스트 조회 수2,442 등록일 2021.01.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자동차, 철강, 조선, 반도체, 배터리, 군수산업, IT 등 여러 분야에 걸쳐 우리나라의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앞서 이야기한 분야는 세계 상위권으로 선진국형 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실제로 경제 전문가 일부는 우리나라 산업구조가 단순 제조업에서 하이테크 산업으로 체질변환에 성공했다고 보기도 한다.


한편 과학분야에서도 혁신이라 불릴만한 기술이 포착되었다.


'광사태 현상'을 일으키는 나노입자가 세계 최초로 포착된 것이다.



광사태 현상이란, 작은 빛 에너지를 특정 나노 물질에 쏘이면 큰 빛 에너지가 되어 방출되는 현상이다. 쉽게 말해 빛이 크게 증폭한다는 의미인데, 빛을 활용하는 거의 모든 산업이 업그레이드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연구는 한국화학연구원 소속 서영덕, 남상환 박사의 연구팀과 미국과 폴란드 연구팀과의 공동 연구로 얻은 성과이며,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의 표지 논문으로 실릴만큼 큰 발견으로 평가받고 있다.


하지만 단순 설명으로는 이해하기가 힘들 것이다. 과연 이번 과학적 성과가 자동차 산업을 비롯해 산업 전반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간단히 알아보자.


나노 물질이란, 보통 크기가 수 나노미터에서 수백 나노미터 정도인 물질을 의미한다. 해당 크기의 물질들은 같은 소재라도 새로운 특징이 생긴다. 탄소 나노튜브가 대표적인 예시이며, 자연계의 경우 바이러스나 아메바가 이에 해당한다.


보통 나노 물질에 빛을 쏘이면 에너지 일부가 열로 전환되고, 나머지는 빛으로 방출된다. 쉽게 말하면 뜨거워지는 대신 그만큼 빛이 줄어든다는 이야기다.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나노물질은 거꾸로다. 오히려 더 큰 빛을 내뱉는다.


공동 연구팀은 툴륨(Tm)이라는 원소를 원자격자 형태의 나노 물질로 합성하면 위의 현상이 발생한다는 것을 알아냈다. 빛이 툴륨 구조체 내부로 들어오면 연쇄적으로 증폭 반응을 일으켜, 더 큰 빛이 된다는 것이다. 증폭 세기는 최소 100배에서 최대 1만배 수준이다.


'광사태 나노입자'라 부른 이유도 바로 이 현상 때문인데, 마치 빛이 눈사태를 일으키는 모습과 비슷하다고 봤기 때문이다.


이번 발견은 미래 자동차 기술 발전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광사태 나노입자는 특성상 기존 태양광 전지보다 흡수할 수 있는 빛의 영역이 더 넓기 때문이다.


요즘 일부 차종의 루프에 태양광 전지판이 장착되는 경우가 있는데, 여기에 광사태 나노입자가 적용되면 발전량이 크게 늘어 유의미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북미, 중국, 중동 등 일조량이 많은 지역은 그 효율이 극대화되어 전기차 유효 주행거리를 늘리는데 일조할 것이다.



자율주행차의 경우 눈 역할을 하는 라이다에는 인듐, 갈륨,비소 등 비싸고 희귀한 원소가 포함된다. 이 라이다의 광원은 900~1500nm 등 근적외선을 활용하는데 광사태 나노입자를 반영하면 성능을 끌어올리고 가격 경쟁력을 높이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연구팀은 이외에도 바이러스 진단 키트 등 체외진단용 바이오메디컬 기술과 레이저 수술 장비, 내시경 등 광센서가 필요한 모든 부분에 해당 기술이 적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응용기술로 빛을 이용한 항암 치료와 피부 미용 등에 쓰이는 체내 삽입용 마이크로 레이저 기술이 유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를 위해 LED 빛으로도 광사태 현상을 일으키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실험실 단계에서는 무엇이든지 구현할 수 있다. 하지만 실생활에서 보는건 쉽지않다.


그만큼 과학기술의 상용화가 어렵다는 의미다. 가장 좋은 예시로 수소전기차에 들어가는 연료전지 기술은 냉전시대에 이미 적용되었으나 상용화 되는데 30~40년이 걸렸으니 말이다.


하지만 지식과 기술이 누적됨에 따라 개발속도가 기하급수적으로 빨라져, 못해도 5년 이내에 일상에서 만나볼 지도 모른다. 혹은 군사용으로 사용될 지도.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한국 디자이너 작품 최악의 4시리즈, 기절초풍 국내외 반응
기나긴 자동차 역사 속에서 가장 아이코닉 한 디자인 요소를 갖고 있는 메이커는 어디일까? 각자 마음속에 생각하는 후보들이 있을 거라 생각한다. 여러 메이커들이
조회수 8,160 2021-02-15
다키포스트
기아 심벌 디자인과 브랜드의 변화
기아가 지난 1월 15일에 새로운 브랜드 심벌을 발표했다. 새로운 기아 심벌과 로고에는 ‘자동차(motors)’ 라는 표기도 없애고 흑백의 대비가 강하고 간결한
조회수 3,333 2021-02-15
글로벌오토뉴스
136, 배터리/반도체/클라우드, 과연 해결책은 있는가?
새로운 외부의 파괴적 경쟁자인 거대기술기업들이 자동차산업의 링 안으로 들어오면서 업태가 바뀌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애플 간의 논의에서도 알 수 있듯이 주도권 장
조회수 1,282 2021-02-1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현대차 그룹, 노는 물 다른 애플에 미련 갖지 말아야
현대차 그룹과 애플 동맹 논의는 일단 멈췄다. 지난달 8일 "현대차 그룹이 애플카를 만든다"는 뉴스가 처음 등장하더니 기아차 조지아 공장이 생산을 맡고 애플이
조회수 1,498 2021-02-09
오토헤럴드
테슬라 뺨치는 캐딜락의 역대급 전기차 디자인
코로나로 인해 최초로 온라인 개최를 단행한 올해 CES에선 놀라운 발표들이 많았다. 전기차의 시대가 오면서 CES에서 모터쇼 마냥 신차종이나 신기술 발표를 하는
조회수 2,914 2021-02-08
다키포스트
한 때 국내에서 생산될 뻔한 중국산 전기차, 최근 근황은?
전기차 시장이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면서 전 세계적으로 새로운 전기차 회사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있다. 그 중엔 전혀 들어보지 못한 회사들도 많다.
조회수 2,769 2021-02-04
다키포스트
테슬라 잡는다던 이 회사, 갑자기 망한 이유
전기차란 새로운 패러다임 덕분에 자동차 시장은 큰 격변의 시기를 맞고 있다. 테슬라를 대표로 루시드, 리비안 등 거대 자동차 회사들 사이에 작은 스타트업들이 어
조회수 3,548 2021-02-03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자율주행자동차 기능안전 및 성능안전 법규 추진 동향
기능안전(Functional Safety) 및 성능안전(Safety of The Intended Functionality, SOTIF) 개요자동차 사고원인의 9
조회수 2,548 2021-02-03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친환경차 급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이 1주년을 맞이하며 전 세계적으로 220만명의 사망자와 1억300만명의 누적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백신 개발과
조회수 2,205 2021-02-03
오토헤럴드
식민지 아프리카를 정복한 랜드로버 디펜더
*1958년 엘리자베스 여왕과 부군 에딘버러공의 랜드로버 사열 전쟁이 끝난 직후 영국의 윈스턴 처칠 수상은 지프의 다목적성과 기민성을 충분히 인식하고 전쟁 때문
조회수 1,484 2021-02-03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