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 수첩] '집합금지 비대면 시대' 자동차는 새로운 길로 통했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1,414 등록일 2021.02.1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BMW 코리아는 신형 4시리즈 출시 행사장 기자 데스크마다 칸막이를 설치했다. 지난해 5시리즈 부분변경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할 때는 자동차를 몰고 신차를 살펴보는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행사를 벌이기도 했다. 영암 국제서킷에서 CR-V 하이브리드 시승 행사를 준비한 혼다 코리아는 '감옥' 같은 각 피트에 차량 한 대씩을 배치하고 영상과 무전 등을 이용해 완벽한 비대면으로 진행됐다.

자동차를 직접 몰아야 하는 시승 행사는 어쩔 수 없이 참석 인원을 최소한으로 나눠 며칠을 이어가며 행사를 진행하거나 고육지책으로 짜낸 다양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대안이 없는 시승행사는 참가 인원을 최소화해 쪼개기가 가능하지만 그럴 수 없는 출시행사는 대부분 온라인으로 시작해 온라인으로 끝났다. 초기 궁여지책으로 온라인 행사를 시작했지만 지금 상황은 달라졌다. 효과와 효율성이 제법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은 것이다. 

온라인으로 통했다=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19(COVID-19)가 전 세계로 확산하기 시작한 작년 초부터 자동차 산업은 최대 위기를 맞았다. 북미, 유럽, 중국 등 주요 시장 수요가 급감했고 어느 브랜드를 가릴 것 없이 공장 가동이 한때 중단됐고 생산량을 줄이는 등 비상 경영을 이어오고 있다. 이동을 제한하고 경제활동까지 제한하는 봉쇄 정책이 세계 곳곳에서 시행되면서 2020년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은 2019년에 이어 다시 8000만대 아래로 떨어졌다.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지만 올해 전 세계 자동차 판매량이 8000만대를 넘어설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코로나 19로 자동차 산업이 살아가는 방법에도 변화가 생겼다. 베이징을 제외하면 연중 가장 큰 행사인 모터쇼 대부분이 취소됐고 완성차 업체가 사활을 걸고 준비하는 신차 출시 행사도 취소되거나 연기됐고 규모를 크게 줄여 치러졌다.

그런데도 지난해 국내 신차 출시 일정은 일부 차질이 발생했지만 국산차나 수입차 모두 예정대로 치러졌다. 전 세계 주요 시장이 부진한 가운데 거의 유일하게 한국 내수 판매량이 증가한 것도 굵직한 신차가 나왔고 시장과 소비자에게 제때 정보가 전달된 덕분이다.

비대면 시대, 신차가 나오는 것을 시장과 소비자에게 알릴 수 있었던 것은 '온라인'이다. 지난해 출시된 대부분 신차는 온라인 출시, 온라인 라이브, 디자인 라이브 투어, 랜선 공개 등 다양한 명칭을 달아 세상에 등장했다. 국내 메이커 마케팅 담당 임원은 "기자나 인플루언서, 가망고객, 영업사원 등을 초청하는 오프라인 행사는 현장에서 직접 반응을 듣고 살필 수 있는 장점이 있다"라면서도 "온라인 공개를 통해 새로운 경험과 새로운 가능성을 보는 계기가 됐다"라고 말했다.

비용 줄고 효과는 배가=우선은 비용이다. 신차 출시 때마다 경쟁적으로 호화 호텔을 빌려 사치스럽게 무대를 꾸미고 현장 스태프를 동원하고 사람을 초청해 행사를 진행하는데 소요되는 비용이 10% 수준으로 줄었다. 행사를 담당할 업체를 선정하고 사전 리허설 등에 들어가는 비용도 크게 줄었다. 그러면서도 효과는 컸다. 제한된 초청객을 대상으로 벌이는 오프라인 행사와 다르게 온라인 행사는 실시간으로 원하는 모든 사람에게 공개된다.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공개되고 실시간으로 반응을 살필 수 있다. 온라인 신차 출시는 효과가 지속한다는 장점도 보여줬다. 예를 들어 지난해 9월 온라인을 통해 글로벌 출시된 신형 투싼은 라이브 영상이 후속 영상으로 이어지면서 230만회 이상 조회 수를 기록하고 있다. 한국은 물론 해외 어디서든 신형 투싼 출시를 지켜봤다. 이런 효과는 해외 브랜드 신차가 나올 때마다 우리도 누리고 있다.

모터쇼 또는 극소수 미디어만 지켜볼 수 있었던 해외 신차 출시 행사를 우리도 안방에서 실시간으로 지켜볼 수 있게 됐다. 누구나 지켜볼 수 있는 오픈형 온라인 생중계도 많아 미디어와 소비자가 함께 세계 최초로 공개되는 전 세계 신차를 지켜보는 일도 많아지고 있다. 자동차 업체 입장에서는 제한적 오프라인 행사와 비교할 수 없는 비용으로 엄청난 마케팅 효과를 거두고 있는 셈이다.

코로나 19 이전에도 오프라인과 함께 온라인으로 신차 출시 현장을 소개하는 일은 많이 있었다. 그러나 요즘은 오프라인 행사가 아예 사라지고 온라인이 주력이라는 점에서 다르다. 마케팅 담당 임원은 "글로벌 시장과 소비자 관심을 일거에 받을 수 있는 효율성과 비용대비 효과 등을 참고했을 때, 코로나 19가 진정되고 오프라인 행사가 가능해진다고 해도 온라인 행사 비중이 더 커지고 마케팅이나 고객과 소통하는 영역까지 활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그 만큼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단점이 많이 줄어들고 있고 국제
조회수 3,335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4,397 2021.04.0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콘셉트 X 쿠페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 카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발표됐다. 애초에 제네시스 브랜드의 출범 자체가 마치 1989년에 토요타가 미국 시장 전용 고급 브랜드로 렉
조회수 4,944 2021.04.06.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쌍용차 노조가 강성? 억울, 지난 11년 희생 감수한 선한 노조
"정부 국책은행이 쌍용차 노조가 강성이라서 투자를 하려는 곳이 없다고 합니다. 정부 기관에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누가 나서겠어요".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조회수 1,787 2021.04.05.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노조 카드 꺼낸 현대차 연구직, 알아서 육아 휴직 늘려준 볼보
현대차 그룹에 기존 생산직과 판매직 이외 별개 노조 설립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생산직 중심 노조와 최근 성과급 관련 불만을 제기한 사무직과
조회수 1,707 2021.03.31.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중국의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동향과 전망
중국정부가 신에너지자동차(이하 전기차)산업에 이어 자율주행자동차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기차가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의
조회수 1,954 2021.03.29.
글로벌오토뉴스
효율적인 자동차 생산, 이 시대에 필요한 요소는?
‘배지 엔지니어링’이라 부르는 생산 방식이 있다. 하나의 엔지니어링을 다수의 브랜드와 차명으로 공유함으로써 생산 효율성과 비용을 절약하는 방식으로, 자동차 업계
조회수 1,971 2021.03.26.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 5와 EV6의 상호 보완 관계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이 4만대를 넘어섰다는 소식이다. 그러나 거의 한 달이 지났지만 최종 가격과 공식 에너지 효율이 발표되지 않았고 아직 정식 계약으로 전환
조회수 2,804 2021.03.2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K8이 뒤집으면
기아 K8 사전 계약 실적이 예사롭지 않다. 첫날 1만8015대는 기아 세단이 갖게 될 새로운 기록이다. 2019년 11월 K5가 기록한 7003대는 가볍게 깼
조회수 2,854 2021.03.24.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현대차, 미래 전기차 핵심
폭스바겐의 전기차 배터리 내재화 소식 여파가 국내 배터리 업계와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상당 부분 파급력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 역시 배터리 자체 생산 검
조회수 1,571 2021.03.23.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