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의 전기 차량 EV6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544 등록일 2021.05.17.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기아 브랜드에서 발표한 EV6는 지난 2월에 공개된 현대의 아이오닉 5와 같은 플랫폼 E-GMP를 쓰는 충전식 전기동력 차량이다. 첫 눈에 보이는 EV6는 아이오닉5의 비례와는 다르게 늘씬한 인상이다. 그래서 차체 제원을 먼저 살펴보지 않을 수 없다.





아이오닉5는 전장 4,640㎜ 인데 EV6는 4,680mm로 40mm 길다. GT모델은 15mm 더 길다. 전폭은 1,880㎜로 아이오닉5보다 10mm 좁고(물론 GT는 1,890mm로 아이오닉과 같다), 전고는 1,550mm로 아이오닉5의 1,605㎜ 보다 55mm 낮아서 사실상 늘씬한 비례를 가지고 있다. GT모델은 조금 더 낮은 것 같다. 휠 베이스(wheelbase)는 2,900mm로 아이오닉 5의 3,000㎜ 보다는 100mm 짧다. 물론 그렇다고 해도 2,900mm의 휠베이스는 사실 매우 긴 것이다.





아이오닉5는 차체 크기로는 준중형 SUV에 가깝지만, EV6는 더 늘씬한 비례로 인해 좀 더 승용차에 근접한 이미지다. 그리고 차체 조형도 아이오닉5가 직선적인 감성이 주류이지만 EV6는 앞 펜더 어깨 부분의 볼륨이 강조돼서 근육질의 인상이 더 크게 다가온다. 그렇지만 EV6도 직선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우선 슬림한 인상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그렇고 블랙 아웃된 A-필러로 인해 앞 유리와 옆 유리창이 연결된 이미지를 강조하면서 벨트 라인이 직선으로 C-필러까지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게다가 슬림한 테일 램프 역시 그런 인상을 일조하고 있다.





EV6의 디자인 이미지는 기아가 2019년에 발표했던 콘셉트 카 퓨트론(Futron)과 더 닮아 있다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이매진 콘셉트를 바탕으로 했다는 발표는 있었지만… 퓨트론은 그야말로 콘셉트 카 이므로 매우 미래지향적이고 심플한 조형을 가지고 있고, EV6는 양산형 차량이어서 그 이미지와는 꽤 차이가 난다. 이 대목에서 늘 듣게 되는 많은 사람들의 의문점, 왜 콘셉트 카처럼 못 만드냐는 건 영원한 숙제 같기도 하다.





그런데 실제로 콘셉트 카를 디자인할 때 디자이너들은 제약을 덜 받는 다고 말할 수 있다. 현실적인 문제들을 고려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창문이 좁아도, 바퀴가 30인치가 돼도, 실내 공간이 비좁아도, 제작비가 엄청나게 들어도 실질적으로 문제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양산형 차량에서는 저렇게 한다면 그 차는 일상 생활에서 타고 다니기에 불편하다.





물론 그렇다고 양산형 차량이 콘셉트 카만큼 멋있지 않아도 된다는 뜻은 아니다. 콘셉트 카에서 제시한 미래의 신기술이나 디자인을 최대한 반영해서 만들어야 하는 것이 또한 양산차의 과제인 것이다.





EV6의 차체에는 새로운 시도가 보이는데, 이미 아이오닉 5에서 처음 공개된 국산 승용차에서는 처음 시도되는 클램쉘 후드가 EV6에도 동일하게 적용돼 있다. 그래서 측면의 펜더와 후드 면이 하나로 연결되어 휠 아치 부분까지 모두 열리는 방식의 구조이다. 그리고 후드와 맞물린 둥그런 휠 아치 몰드가 있는데, 여기에 피아노 블랙 색상이 적용돼 있고(GT, GT라인은 차체색), 표면에 잔물결 형상-마치 모터의 회전자를 연상시키는-이 적용돼 있다.





게다가 기본적으로 20인치에 45시리즈의 엄청난 크기의 휠과 편평 타이어로 인해 측면의 이미지는 건장한 인상 그 자체이다. 앞서 등장한 아이오닉5도 같은 크기의 휠을 쓰지만, 전체 이미지가 캐빈을 강조한 차체 비례로 인해 건장하기 보다는 귀여운 인상이 일견 드는 것에 비하면 EV6는 상대적으로 낮은 전고로 인해 차체 길이가 강조되면서 큰 휠과 그것을 둘러싼 휠 아치로 인해 정말로 건장한 비례를 보여주고 있다.





실내에서는 수평 비례를 강조한 인스트루먼트 패널과 수평형 스포크를 가진 스티어링 휠로 인해 마치 자율주행기능의 모빌리티같은 인상을 받게 된다. 그리고 스티어링 휠에 새겨진 새로운 KIA 로고는 이런 미래지향적 이미지를 더욱 강조한다.





필자가 앞서의 글에서 기아의 로고 변화에 대해 언급하면서 타원의 기존 형태를 벗어난 이미지가 새로운 변화를 보여준다고 했는데, 정말로 이 로고로 인해 그것이 더 강조되는 느낌이다. 사실 모든 디자인은 호불호가 있기 마련이다. 모든 사람을 만족시키는 디자인은 사실 존재하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더구나 디자인이라는 것이 수학 공식처럼 단 한개의 답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며, 디자인 과정 자체가 감성이 매개된 것이기에 사람마다 그 선택은 같을 수 없기 때문이다.





기아의 새로운 EV6는 지금까지의 직선을 강조했던 기아의 디자인과는 다른 곡선과 곡면을 보여준다. 오히려 현대의 아이오닉5가 직선을 강조한 인상이다. 브랜드 심벌만으로 본다면 현대는 곡선적이고 새로운 기아 심벌은 직선적인데, 두 브랜드에서 새로이 내놓은 전기차 아이오닉5와 EV6는 오히려 각 브랜드의 심벌이 보여주는 특성과는 뒤바뀐 성향의 디자인으로 보이기도 한다. 100년 넘게 발전해 온 자동차 기술의 패러다임이 바뀌는 시기인 것이 분명한 오늘날에 기아의 새로운 EV6의 디자인은 그러한 변화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모습인지도 모른다.





글 / 구상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부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전기차 충전 전기비 인상, 고민을 거듭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올해부터 전기차 전용플랫폼을 이용한 가성비 높은 전기차가 쏱아지면서 소비자가 열광하고 있다. 앞으로 더욱
조회수 863 2021.07.12.
글로벌오토뉴스
150. 파워트레인의 미래  48. 전기차 시대를 가로막는 것은 빈곤과 영끌?
탄소 중립, 넷 제로, CO2 프리, 탈탄소화. 지금 세계를 뒤흔드는 화두다. 그것을 진정으로 심각하게 여기는 국가와 개인의 차이는 있지만 코로나19 습격과 장
조회수 683 2021.07.12.
글로벌오토뉴스
[르포] 궁금해서 가봤다, 소방차는 어디서 어떻게 만들어지고 있을까?
가장 흔하면서도 낯선 차가 있다. 매일 새벽 골목을 누비는 청소차, 까마득한 고층 아파트에 이삿짐을 실어 올리는 사다리차, 화재 현장에 부리나케 달려오는 소방차
조회수 1,056 2021.07.09.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기후변화와 자동차 LCA
기후변화 정부간 협의체 IPCC가 내세운 목표 즉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로 유지하기 위해 많은 정부와 기업들이 탄소 중립(Carbon Neutral)
조회수 1,319 2021.07.08.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어제 일 처럼 생생하게 터져 나온 볼보자동차 급발진 의심 사고
지난해 10월 발생했고 올해 3월 소송이 제기된 볼보자동차 급발진 주장 사고 얘기가 느닷없이 불거져 나왔다. MBC는 지난 5일 [제보는 MBC] 멈춰 있던 &
조회수 1,495 2021.07.07.
오토헤럴드
[르포] 빛처럼 빠른 소방차는 누가 어디서 어떻게 만들까? feat.특장차
[전북 완주군] 가장 친근하지만 낯선 차가 있다. 매일 새벽 골목을 누비는 청소차, 까마득한 고층 아파트에 이삿짐을 실어 올리는 사다리차, 화재 현장에 부리나케
조회수 1,572 2021.07.06.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매달 있는, 아주 흔한 쌍용차 실적 기사에 쏟아진 이례적 반응
완성차 업체는 매달 1일, 전월 자동차 판매 실적을 발표합니다. 모델별로 몇 대를 팔았고 전월과 전년 동월을 비교해 늘고 줄었는지를 보고 이를 통해 시장 변화와
조회수 1,321 2021.07.05.
오토헤럴드
신형 스포티지와 기아의 디자인
5세대 스포티지(NQ5)가 등장했다. 준중형 크로스오버 콘셉트의 SUV 스포티지는 현대자동차 투싼과 플랫폼을 공유하지만, 1993년에 나온 1세대 스포티지(NB
조회수 4,433 2021.07.05.
글로벌오토뉴스
사거리에서의 횡단보도 전용 우회전 신호등 설치가 매우 중요한 이유는?
*사진 /한국교통안전공단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국내의 교통사고 사망자수는 많이 줄었다고 할 수 있다.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조회수 1,633 2021.07.05.
글로벌오토뉴스
BMW 드라이빙센터, 소비자와의 소통의 장으로 자리잡다
BMW가 770억원을 투자해 2014년 인천 영종도에 오픈한 드라이빙 센터에서 지난 4월 신형 M3와 M4의 시승을 한 데 이어 이번에는 야간 주행을 위해 다시
조회수 1,026 2021.07.05.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