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쌍용차 노조가 강성? "억울, 지난 11년 희생 감수한 선한 노조"

오토헤럴드 조회 수1,787 등록일 2021.04.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정부 국책은행이 쌍용차 노조가 강성이라서 투자를 하려는 곳이 없다고 합니다. 정부 기관에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누가 나서겠어요".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해외 투자 유치가 진척을 보이지 못하면서 쌍용차는 결국 법정 관리 쪽으로 결론이 나는 듯하다. 코로나 19 확산 여파로 생산과 판매가 줄고 모기업인 마힌드라 앤 마힌드라가 추가 투자를 철회하면서 적자가 늘고 대출금을 갚지 못하면서 다시 법정 관리 갈림길에 선 것이다.

쌍용차가 이 지경까지 오게 된 것은 과거와 다르게 산업은행을 포함한 정부가 사태 해결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은 데다 미래차 경쟁을 위해 현금 확보가 절실한 기업들이 몸을 사려야 하는 시기와 겹쳤기 때문이다. 투자가 유력했던 HAAH가 처음부터 자기 자본이 아닌 한국 정부 지원과 해외 투자 유치로 쌍용차를 인수하려 했지만 직원 급여와 협력업체 대금 지급에 당장 필요한 3700억원을 조달하는데 힘에 부친 모습이다.

일각에서는 HAAH가 정부를 설득해 대출 상환 연장을 받고 당장 필요한 운용 자금 추가 대출로 자기 자본 투자 없이 쌍용차 인수를 시도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최근에는 전기버스를 만드는 에디슨모터스, 기업인수 합병 전문기업인 박석전앤컴퍼니도 쌍용차 인수 의향서를 제출했다는 얘기도 들린다. 쌍용차를 인수해 회사를 살려보겠다는 순수한 의도보다는 어떤 형태로든 이익을 챙기려는 전문 기업 사냥꾼까지 눈독을 들이고 있다.

쌍용차 현 직원들도 부당한 목적을 가진 기업에 인수를 당하면 회사가 공중 분해될 것이 분명하다며 우려하고 있다. 전문 인력 취업을 알선하는 한 헤드업체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전기차와 자율주행 분야를 연구하는 쌍용차 직원 프로필이 눈에 띄게 급증했다고 한다. 미리 짐을 싸는 직원들이 늘고 있다는 것이다.

쌍용차 법정 관리는 2009년 한 차례 있었다. 당시 2600명에 달하는 대규모 정리해고, 이에 따른 노조 공장 점검, 유혈 사태를 빚은 강경 진압으로 쌍용차 노조는 완성차 가운데 가장 강경한 이미지를 갖고 있었다. 그러나 지금 들을 얘기가 아니다. 쌍용차 노조는 자신들을 강성으로 보는 시선에 강한 불만을 토로하고 있다. 한 관계자는 "우리는 지난 11년 동안 무분규 합의를 끌어냈다. 임금을 동결하고 사측에 일임한 적도 있다. 상당한 복지를 포기하면서까지 회사를 살리려고 노력했는데 우리가 강성이냐"라고 말했다.

쌍용차 노조를 강성으로 보는 시선이 해외 투자자 관심을 약화하게 하면서 입은 피해가 막대하다는 주장도 나온다. 정부 관계자조차 쌍용차를 빗대 "강성 노조가 있는 기업을 지원하면 국민 비판에 직면한다"고 했고 금융기관도 "강성 노조는 외국 자본이나 투자 유치에 큰 걸림돌"이라고 말한다. 쌍용차 노조를 강성 이미지로 보는 정부와 금융권 인식이 해외 투자와 지원을 가로막는 빌미가 되고 있는 것이다. .

강성 노조답지 않게 쌍용차 노조는 앞서 얘기한 것처럼 2009년 민주노총 금속노조 탈퇴 이후 지금까지 11년 동안 무분규 임금 및 단체협상을 마무리 지었다. 올해 급여가 절반 수준으로 줄었는데도 현장 근로자들은 불만 없이 이를 받아들이고 있다. 노조 관계자는 "급여나 비용 절감에 필요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도 예상되지만 우리를 강성노조로 보면서 정부나 금융권이 이걸 구실로 삼는 것은 지난 11년 노조가 양보하고 감수한 희생을 헛되게 하는 행태"라고 비난했다.

그는 또 "투자 의향을 갖고 있던 해외 기업도 우리 정부가 나서 '강성 노조' 운운하는 것을 그냥 듣고 넘길 수 없었을 것"이라며 "정부 시각이 해외 투자를 가로막거나 헐값으로 보게 하거나 인수나 투자 장애로 판단하게 만드는 것은 아닌지 따져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노조가 경영 정상화 전까지 무파업 그리고 임단협 기간을 1년에서 3년으로 연장해 줄것을 요구하는 금융권 요구에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으면서 총 고용 유지를 주장하는 것을 두고 비난하는 쪽도 있지만 이건 자신들을 '강성 노조'로 보는 시선과 다른 얘기다.

법정관리가 유력해진 쌍용차 처지와 다르게 오랜 시간 자신들을 희생해가며 상생을 실천해 온 노조를 '강성 노조'로 몰아가는 것은 부당하다. 이런 편견이 해외 기업 투자 무산이나 정부 지원 중단에 빌미가 됐다면 쌍용차 노조는 예전과 같은 '초 강성 노조'가 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4.05.
    ㅋ? 준구가 시키드나
    1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이미 등록된 2,400만대 내연기관차를 해결하지 못한다면 2050탄소제로는 불가능하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의 흐름은 전기차라 할 수 있다. 전기차의 단점이 급격히 사라지면서 매년 보급량이 기급수적으로 증
조회수 1,398 2021.05.24.
글로벌오토뉴스
단종설 돌던 K9, 공개하고 나니 소비자들의 의외의 반응이?
5월 17일, 기아는 플래그십 모델인 K9의 부분변경 모델의 외장 디자인을 공개했다. 신차급으로 변경된 K9은 3년 만에 새롭게 선보이는 모델로 한층 진화된 디
조회수 5,534 2021.05.20.
다키포스트
[김흥식 칼럼] 온통 전기차 얘기뿐인데 폭스바겐
폭스바겐이 전기모터와 가솔린 엔진이 결합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멀티밴 e하이브리드(Multivan eHybrid)'를 살짝 공개했다. 플러그인
조회수 1,758 2021.05.20.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VS 벤·비·아 유럽에서 싸우면 누가 이길까?
드디어 제네시스가 유럽 진출을 공식화했다. 5월 12일, 제네시스는 G70의 왜건 모델인 G70 슈팅브레이크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해 올 하반기 유럽 시장에 출시
조회수 3,592 2021.05.17.
다키포스트
145. 현대차와 기아, 다시 지금이 기회다
2001년 ‘한국차 지금이 기회다.’라는 제목의 책을 쓴 적이 있다. 외환위기라는 초유의 사태에서 정부의 권유로 합병한 현대기아는 규모의 경제를 추구할 수 있게
조회수 1,691 2021.05.17.
글로벌오토뉴스
기아의 전기 차량 EV6의 디자인
기아 브랜드에서 발표한 EV6는 지난 2월에 공개된 현대의 아이오닉 5와 같은 플랫폼 E-GMP를 쓰는 충전식 전기동력 차량이다. 첫 눈에 보이는 EV6는 아이
조회수 2,465 2021.05.17.
글로벌오토뉴스
K 클래스로 불리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의 국내 공식 출시를 기념해 S-클래스의 유구한 역사와 혁신적인 기술들 그리고
조회수 3,374 2021.05.14.
오토헤럴드
무더운 여름 시원하고 쾌적한 주행 위한 자동차 에어컨 관리는 필수
올 여름 기록적인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시원한 주행을 위해 내 차의 에어컨 관리가 필수다. 작동 시 냄새가 나거나 시원한
조회수 2,641 2021.05.14.
오토헤럴드
패밀리카의 역대급 고민, 카니발 vs 스타리아 승자는?
지난 4월 15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리아를 내세워 국내 MPV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타리아는 기존 스타렉스와 마찬가지로 3, 5인승 밴 모델인 ‘카
조회수 8,655 2021.05.11.
다키포스트
[기자수첩] 국토부, 엔진 깨지는 결함 리콜 보도자료 낼 의무 없다
폭스바겐 계열 대형 상용차 브랜드 만(MAN)트럭버스코리아(이하 만 트럭)가 중대한 엔진 결함으로 리콜을 한다. 리콜 사유가 매우 중대한데 국토부 자료가 없었고
조회수 2,753 2021.05.11.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