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노조 카드 꺼낸 현대차 연구직, 알아서 육아 휴직 늘려준 볼보

오토헤럴드 조회 수1,701 등록일 2021.03.3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차 그룹에 기존 생산직과 판매직 이외 별개 노조 설립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생산직 중심 노조와 최근 성과급 관련 불만을 제기한 사무직과 연구직 직원들 사이에서 별도 노조가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 그룹 남양연구소 관계자는 "사무직과 연구직 직원들이 그동안 생산직 중심 노조가 주도하는 임금 및 단체협약 결정에 불만을 가져왔으며 최근 불거진 성과급 논란이 별개 노조 설립이 필요하다는 인식에 불을 지폈다"라고 말했다. 그는 "소수 직원이 별개 노조 설립에 적극적이지만 아직 대부분 직원은 관망하는 정도"라고 말했다.

현대차는 사무직과 연구직 개별 노조 설립 추진 움직임을 서둘러 진화하기 위해 장재훈 사장이 "성과급 체계를 바꾸겠다"라고 나섰지만 약발이 받을지는 미지수다. 사무직과 연구직 커뮤니티에서는 회사가 성과급을 주지 않으려고 고의로 영업이익을 줄였다는 주장과 함께 국내 대기업 또는 코로나 19로 어려웠던 지난해 거둔 실적에도 생산 노조가 주도한 임금협상으로 성과급을 포기했다는 불만이 쇄도하고 있다.

생산직과 달리 사무직과 연구직은 숙련도 이외 전문성을 요구하는 부서가 많다. 특히 미래 자동차 경쟁력이 전기차와 커넥티드, 자율주행 그리고 현대차 그룹이 추진하는 UAM과 로봇틱스 사업에서 전문 인력은 확보 이상으로 회사를 빠져나가지 않도록 유지하는 일이 필요하다. 별개 노조 설립 필요성이 연구원들 사이에서 가장 먼저 나오기 시작했다는 점이 우려스러운 이유다.

다른 얘기지만 스웨덴 볼보자동차는 인력 유출을 막기 위해 글로벌 완성차 가운데 가장 파격적인 복지 정책을 최근 내놨다. 볼보는 전세계 공장에서 근무하는 생산직과 사무직을 가리지 않고 모든 직원 육아 휴직 기간을 크게 늘렸다. 볼보 가족 유대 프로그램은 출산, 입양, 위탁가정이나 대리모는 물론 동성 커플과 미혼 출산까지 유급 휴가를 주는 제도다.

볼보는 "가족 유대 프로그램은 2030년 세계 최고 수준 전기차 제조사가 되기 위해 우리 회사에 있는 우수한 인재가 회사를 떠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 또 영입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볼보에서 급여를 받는 모든 직원은 성별과 관계없이 유급 육아 휴직을 24주간 누릴 수 있게 됐다. 볼보는 육아 휴직 중 기본 급여 80%를 직원에게 지급하고 양육을 시작한 지 3년이 될 때까지 최소한 휴식도 보장한다고 밝혔다.

출산이나 입양 등으로 부모가 된 직원은 36개월 이내에 육아 휴직을 신청할 수 있으며 19주 신청 시 급여 전액을 지급한다. 볼보 육아 휴직 프로그램이 는 8주 파격적으로 평가되는 이유는 미국 GM과 스텔란티스가 최대 12주, 포드는 최대 8주인 것과 비교되기 때문이다.

볼보가 파격적인 육아휴직 프로그램을 도입한 것은 스스로 밝힌 것처럼 우수 인재를 영입하고 유지하기 위한 것이다. 반면, 현대차 그룹은 회사가 영업이익을 고의로 축소해 성과금을 주지 않았다는 불신과 불만들이 겉으로 드러나면서 어렵게 영입한 인재 유지에 비상이 걸릴 전망이다.

현대차 그룹이 경계해야 할 것은 회사 미래를 책임질 연구직 주도로 또 다른 노조가 설립되는 것보다 이들이 성과에 미치지 못하는 처우에 불만을 품고 있고 회사를 떠날 수 있다는 점이다. 한편으로는 회사 기여도, 업무 강도에 차이가 있는데도 생산 노조가 정하는 임금 인상률, 성과금 결정에 따라야 하는 것에 사무직과 연구직이 불만을 품는 건 당연해 보인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의 전기 차량 EV6의 디자인
기아 브랜드에서 발표한 EV6는 지난 2월에 공개된 현대의 아이오닉 5와 같은 플랫폼 E-GMP를 쓰는 충전식 전기동력 차량이다. 첫 눈에 보이는 EV6는 아이
조회수 2,457 2021.05.17.
글로벌오토뉴스
K 클래스로 불리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의 국내 공식 출시를 기념해 S-클래스의 유구한 역사와 혁신적인 기술들 그리고
조회수 3,359 2021.05.14.
오토헤럴드
무더운 여름 시원하고 쾌적한 주행 위한 자동차 에어컨 관리는 필수
올 여름 기록적인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시원한 주행을 위해 내 차의 에어컨 관리가 필수다. 작동 시 냄새가 나거나 시원한
조회수 2,630 2021.05.14.
오토헤럴드
패밀리카의 역대급 고민, 카니발 vs 스타리아 승자는?
지난 4월 15일 현대자동차는 스타리아를 내세워 국내 MPV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스타리아는 기존 스타렉스와 마찬가지로 3, 5인승 밴 모델인 ‘카
조회수 8,534 2021.05.11.
다키포스트
[기자수첩] 국토부, 엔진 깨지는 결함 리콜 보도자료 낼 의무 없다
폭스바겐 계열 대형 상용차 브랜드 만(MAN)트럭버스코리아(이하 만 트럭)가 중대한 엔진 결함으로 리콜을 한다. 리콜 사유가 매우 중대한데 국토부 자료가 없었고
조회수 2,739 2021.05.11.
오토헤럴드
국내에서는 별로인데.. 의외로 미국에서 잘 팔리는 국산차의 정체
지난해 2020년,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는 소형 SUV 인기가 치솟았던 한 해였다. 현대, 기아. 국내에서 막강한 두 자동차 브랜드를 꺾고자 XM3, 트레일 블
조회수 9,300 2021.05.10.
다키포스트
144. 파워트레인의 미래  43. 항속거리 연장형 전기차와 수소 엔진이 부상한다
한국은 아직 탄소 중립에 대해 절박하지 않은 듯하다. 여전히 에너지 절약이 최대의 재생 에너지라는 인식도 부족하고 배달의 편리함은 강조하면서 그로 인해 넘치는
조회수 1,875 2021.05.10.
글로벌오토뉴스
에너지 패러다임의 전환, 수소사회로 가는 세계
친환경에너지 사용의 필요성이 높아지며 수소에너지가 주목받고 있다. 각국은 탄소에너지 대신 수소에너지를 사용하는 수소사회로 진입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하고 있을까
조회수 2,433 2021.05.07.
글로벌오토뉴스
디지털 시대의 감각, 기아 K8
기아 브랜드의 준대형 승용차 K8이 등장했다. K8은 기존의 준대형 승용차 K7의 풀 모델 체인지 개념의 차량으로 나왔지만, 차체 크기를 5미터가 넘게 해서 대
조회수 3,526 2021.05.06.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독일 자동차가 지배하고 있는 프리미엄 브랜드 경쟁에서 제네시스가 가능성을 보여주기 시작했다. 특히 전 세계 완성차가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미국 시장에서 현대차
조회수 1,749 2021.05.0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