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익숙함과 생경함의 공존, 뉴 S-클래스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2,253 등록일 2021.05.3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대량생산방식으로 제조되는 세단 중 가장 고급승용차라고 말할 수 있는 벤츠 S-클래스의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이 우리나라에 공식 출시됐다. 거의 7년마다 새로운 세대의 모델을 내놓는 벤츠 이므로, 지난 세대 모델 S-클래스가 나온 지 벌써 7년이 지난 것이다. 필자가 지난 6세대 S-클래스의 디자인 리뷰를 하면서 뒤로 갈수록 낮게 떨어지는 캐릭터 라인, 이른바 드로핑 라인(dropping line)에 대한 이야기를 한 것이 불과 얼마 전인 것 같은데, 그새 벌써 7년이라는 시간이 지난 것이다.





물론 그 와중에도 6세대 S-클래스는 페이스 리프트를 거치는 등의 변화가 있었지만, 이처럼 세대가 바뀌는 모델이 나올 때마다 시간이 참 빠르다는 생각이 들기는 한다. 하지만 그렇게 빠른 시간만큼이나 자동차 업계의 변화 역시 놀랍다. 그래서 이제는 자율주행이나 항공 모빌리티 같은 용어가 그다지 생소하지 않은 시대가 된 것이다. 마치 몇 년 후에는 모두가 도시를 날아다니고 도로는 자율주행차량으로 뒤덮일 듯이 이야기해도 일상을 이루는 기본적인 가치는 그다지 크게 변화되지는 않는 것 또한 사실이다.





그 기본적 가치 중 하나가 바로 세단형 고급승용차일 것이다. 그리고 세단 형태의 고급승용차는 여전히 새로운 모델이 나온다. 그리고 그런 세단형 고급승용차의 정점에 있는 벤츠 S-클래스의 변화는 다른 메이커의 고급승용차에 큰 영향을 주기 때문에 신형 S-클래스의 등장은 모두의 관심사일 것이다.





새로운 S-클래스는 예상대로 다양한 첨단기술로 무장했다. 그렇지만 전체 디자인 이미지는 진화적 변화를 지향하는 듯한 인상이다. 차체 측면의 비례는 긴 후드 비례를 바탕으로 짧은 앞 오버행과 앞 바퀴에서 A-필러까지의 거리, 이른바 프레스티지 디스턴스(prestige distance)가 긴 후륜구동방식 세단의 공식을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새로운 S-클래스는 기본형 모델도 이전의 장축형 모델에 버금갈 정도로 긴 휠베이스3,106mm이고, 새 모델의 장축형은 무려 3,206mm이다. 그렇지만 C-필러를 뒤로 늘리듯 눕혀서 트렁크의 길이가 짧아 보이는 역동적인 이미지를 가지고 있다.





실내에는 디지털 기술이 대거 적용돼 있다. 기존에는 액정 두 장을 연결한 긴 디스플레이 패널을 설치했지만, 신형은 길지 않은 운전석 디스플레이 패널과 또 다른 구조물로 설치된 커다란 터치식 센터 페시아 패널을 볼 수 있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전체를 유광 트림 패널로 마감하고 양쪽 끝에 설치된 알루미늄 재질의 환기구는 수직의 슬럿 형태이면서 중앙 환기구는 4개의 장방형 환기구를 수평으로 멀찍이 배치했다. 그런데 이 4개의 환기구는 그 자체가 어딘가 자못 엄숙한 인상도 준다.





그리고 S-클래스답게 뒷좌석 공간의 비중은 절대적이다. 심지어 뒷좌석용 에어백도 설치돼 있다고 한다. 앞 좌석 에어백과 다르게 부드럽게 전개되면서 팽창되는 순간의 폭발음을 감소시키기 위한 기술도 적용돼 있다고 하니, 안전과 안락성을 양립시키는 기술 콘셉트를 보여주는 듯 하다.





전면에는 전통적인 벤츠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지키고 있는데, 헤드램프는 위쪽에 길게 만들어져 있는 주간주행등으로 인해 치켜 뜬 눈매를 떠올리게 한다. 이로 인해 전면의 이미지는 매우 강렬하다. 그리고 LED를 쓴 신기술의 헤드램프가 그릴의 좌우에 자리잡고 있다.





그런데 사실 필자가 볼 때 그릴의 디테일에서 약간 의구심이 드는 부분이 있다. 그릴 외곽 형상은 육각형처럼 보이는데, 베젤 부분의 굵기를 가늘게 해서 마치 얇은 입술 같은 인상이 들기도 하기 때문이다. 관상학에 대해 필자가 얻어들은 바로는 얇은 입술은 포용적 성격이 아닌 경우가 많다는 말이 떠올라서이다. 물론 그릴이 입술이라는 비유는 절대적인 건 아니다. 게다가 벤츠는 스포티한 콘셉트의 그릴에서 가는 테두리 몰드를 쓴 경우도 많긴 하다. 그렇다고 해도 이건 플래그 십 모델인데….





그리고 눈에 들어오는 건 마치 삼각형을 뒤집어 놓은 듯이 보이는 테일 램프가 자리잡고 있는 뒷모습이다. 그간 여러 스파이샷을 통해 알려진 이 새로운 형태의 테일 램프는 처음에는 위장을 해서 그렇게 보이는 걸로 생각하면서 설마 저렇게 나오겠어 라고 생각했을 정도의 생경한 모양이었다. 그런데 정말 그렇게 나온 것이다. 물론 이미 벤츠의 최근 세단 모델 중에 이런 역삼각형 테일 램프를 쓴 차종이 있기 때문에, 사실상 완전히 낯선 건 아니긴 하다.





차체 측면의 도어 핸들은 플러시 타입(flush type)의 것이 쓰였다. 최근에 테슬라나 재규어는 물론이고 국산 전기동력 차량 아이오닉5에도 이제 이런 플러시 타입 도어 핸들을 볼 수 있다. 물론 전자장치가 연결돼 있어서 승객이 접근하면 자동으로 튀어나오고 문이 닫히면 스스로 들어가는 방식이다. 하지만 얼마 전 우리나라에서 테슬라 차량이 충돌 사고로 화재가 발생했을 때 전원이 끊겨 전동식 도어 핸들 작동이 안돼 외부에서 문을 열 수 없어서 차 안에서 정신을 잃고 갇힌 승객의 구조가 늦어진 일이 있는 걸 보면, 단지 외관이 매끈해서 보기 좋은 이런 장치들이 점점 많아지는 게 호사다마(好事多魔)가 아닌가 하는 염려가 되기도 한다.





1972년에 공식적으로 S-클래스라는 이름을 쓴 1세대 모델W116이 나온 이후 1979년의 W126, 1992년 W140, 1998년 W220,, 2005년 W221, 2013년 W222, 그리고 오늘의 W223에 이르기까지 S-클래스는50년동안 7세대의 변화를 거쳤다. 평균 7년마다의 변화인 셈이다. 물론 그 이전부터도 벤츠는 자동차 역사에서 가장 긴 역사와 기술로 안락성과 완성도를 지향하는 기술 철학을 일관되게 유지해 왔다고 자부해 왔다. 그 속에서 S-클래스의 각 세대의 모델은 당대의 다른 메이커의 고급승용차의 기술과 디자인에 많은 영향을 주면서 발전해 온 것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부정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리고 매번 새 모델이 나올 때마다 그 기술적 진보와 디자인의 선진성을 내세우며 주목을 받아왔다. 물론 그 선진성의 방향과 정도는 세대마다 조금씩 달랐지만.


무릇 모든 신기술과 새로운 디자인에는 장점도 있고 단점도 있게 마련이다. 장점만을 본다면 가장 이상적인 모습으로 보이기도 하겠지만, 단점만을 보게 된다면 모든 새로운 것은 생경함과 불완전함으로 가득한 미완성의 존재로 보이기도 할 것이다.


하지만 기술과 역사의 진보는 그런 생경함과 미완성에 대한 두려움과 비판을 무릅쓰고 앞으로 나아가는 결과로 얻어지는 결실일 지 모른다. 그런 생각을 하면서 새로운 7세대 S-클래스의 역삼각형 테일 램프의 뒷모습을 다시 보니 벤츠는 다른 메이커들이 아직 가지 못한 새 시대에 이미 가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어쩌면 저 역삼각형 테일 램프로 구성된 S-클래스의 뒷모습은 아직 어느 메이커도 가 본 일이 없는 새 시대와 새로운 디자인을 암시하는 건지도 모른다. 물론 그것이 정말로 새로운 방향과 가치였는지는 좀 더 시간이 지난 뒤에야 정확히 알 수 있는 것이긴 하겠지만….


글 / 구상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부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
조회수 1,435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농담 던지고 레이싱 게임하고, 전기차가 주도하는
내연기관으로 바퀴가 구르는 힘, 그리고 얼마나 빠른지로 자동차를 평가하는 시대가 가고 있다. 엄청난 배기량과 밸브 개수로 경쟁을 벌여야 했던 내연기관 슈퍼카와
조회수 1,095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1,215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전기차 1등 테슬라의 고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가운데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공통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보다 생
조회수 1,203 2021.07.28.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
조회수 1,018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
조회수 2,512 2021.07.28.
오토헤럴드
국내 대부분의 중고차 플랫폼, 소비자보다 일부 딜러만 배불리는 구조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연간 중고차 거래대수는 약 380만대 정도이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대수는 약 250~260만대
조회수 1,327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153. 파워트레인의 미래  49. 소형 배터리 전기차의 가능성은?
배터리 전기차로의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다. 7월 14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2035년 이후에는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만 판매해야 한다는 안을 발표했다. 20
조회수 1,070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패스트 백 형태의 세단이 늘고 있다
요즘의 세단은 과거와는 다른 인상이 든다. 물론 모든 신형 차들은 과거의 차들과 다르다. 같다면 그건 신형이 아닐 것이다. 신형 차들은 새로운 미적 가치를 보여
조회수 1,554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이것도 단종이라고? 출퇴근 세컨카로 가성비甲 이라던 이 모델 결국에는
국민 경차 스파크가 결국엔 단종 수순을 밟는다. 경차 혜택은 점차 줄어들고, 친환경차의 인기가 치솟는 바람에 스파크의 단종은 이미 예견된 일이었다.
조회수 5,426 2021.07.22.
다키포스트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