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K 클래스로 불리는 '벤츠 S-클래스' 세계 3위 시장이 가능했던 이유

오토헤럴드 조회 수3,250 등록일 2021.05.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럭셔리 플래그십 세단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S-클래스’의 국내 공식 출시를 기념해 S-클래스의 유구한 역사와 혁신적인 기술들 그리고 다양한 흥미로운 기록을 담은 인포그래픽을 공개했다.

이번 인포그래픽은 지난 1951년 첫 출시 이후 메르세데스-벤츠의 철학과 기술의 정수가 담겨 있는 S-클래스의 유구한 역사와 혁신적인 기술들을 비롯해 S-클래스가 세운 다양한 흥미로운 기록을 살펴볼 수 있는 두 가지 파트로 구성됐다.

S-클래스의 ‘S’는 1949년 당시 다임러-벤츠 AG 이사회 의장이였던 빌헬름 하스펠이 특별함을 의미하는 독일어 ‘손더클라세(Sonderklasse)’에서 가지고 왔으며, S-클래스의 전신으로 여겨지는 220 모델(W187)이 1951년 최초로 출시됐다. 

이후 메르세데스-벤츠는 크럼플 존(Crumple zone)을 탑재한 세이프티 바디, 잠김 방지 브레이크 시스템 ABS, 자동차 안전의 핵심 요소로 자리잡은 운전석 및 동승석 에어백, 전자식 주행 안전 프로그램 ESP, 독보적인 탑승자 사고 예방 안전시스템 프리-세이프(PRE-SAFE), 자율주행으로 나아가는 비전을 보여준 인텔리전트 드라이브 등 다수의 혁신적인 기술들을 S-클래스를 통해 최초로 선보였다.

S-클래스는 주행과 안전 분야에 있어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는 기술적 혁신 외에도 다양한 기록을 세웠다. 1951년 선보인 220 모델(W187)부터 2013년 출시된 6세대 S-클래스(W222)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에서 총 400만 대 이상의 S-클래스가 판매됐으며, 6세대 S-클래스(W222)는 총 50만 대 이상 판매됐다.

S-클래스는 국내 최초의 수입된 자동차라는 기록도 가지고 있다. 지난 1987년 수입차 개방 조치 이후 S-클래스의 2세대 모델인 560 SEL(W126)이 국내에 최초로 판매됐다. 이후 2003년 국내 시장에 공식 수입되기 시작한 이후 2021년 2월까지 총 6만6798대의 S-클래스가 판매됐다.

또한,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S-클래스를 구매한 여성 고객이 가장 많은 시장으로 이름을 올렸다. 국내 S-클래스 고객 4명 중 1명, 미국은 5명 중 1명이 여성 고객으로,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S-클래스를 구매한 여성 고객이 가장 많다.

2019년 신차 구매고객 대상 설문조사인 뉴 카 바이어 서베이에 따르면 S-클래스에서 가장 선호하는 요소는 편안한 승차감, 안전장치, 외관 디자인과 핸들링 그리고 주행 시 정숙성 순으로 조사됐다. S-클래스를 구매하는 고객 10명 중 9명이 롱휠베이스를 선택하며 압도적인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한편, S-클래스의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인 더 뉴 S-클래스는 지난해 9월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최초로 공개됐으며, 지난달 28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됐다. 더 뉴 S-클래스는 출시 직후 약 700대가량의 판매고를 올리며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더 뉴 S-클래스는 전방위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더욱 지능적으로 진화했으며, 정교하고 수준 높은 주행 경험을 선사한다. 장인정신으로 구현된 고급스러운 내∙외관과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독보적인 첨단 기술은 주행의 즐거움을 높이고, 안전성과 편안함은 한층 더 강화했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05.16
    수입사가 문제인 듯..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기아 준중형 세단 K3의 페이스 리프트
지난 2018년에 등장했던 K3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나왔다. 기아 K3는 준중형 세단의 중립적인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현대 아반
조회수 2,173 2021-06-14
글로벌오토뉴스
아반떼 크기, 팰리세이드급 공간 가능하게 만드는 이것의 정체
자동차 제조사들은 신차를 개발할 때 어떤 부분을 중요하게 볼까요? 어느 것 하나 뺄 게 없겠지만 저는 공간성과 효율성이 중요하다고 봐요. 비슷한 급의 경쟁 차보
조회수 4,911 2021-06-09
다키포스트
2년 대기타야했던 포르쉐 타이칸의 안타까운 근황
요즘 들어 수입차의 이미지가 예전 같지 않다. 옛날에는 벤츠, BMW 하면 정말 최고의 차들이었는데 말이다. 하다못해 아파트 주차장에 푸조, 시트로엥만 있어도
조회수 6,683 2021-06-08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국내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 법규
전 세계적으로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는 이상고온·한파 등 기상 이변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IPCC 제5차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추세로 온실가스가
조회수 1,263 2021-06-08
글로벌오토뉴스
아직은 전기차보다 깨끗한
탄소중립정책 및 미세먼지 감축 정책 실현을 위해서는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세제 혜택을 지속·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협회는 3일, '하이브
조회수 2,412 2021-06-07
오토헤럴드
미래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는 모빌리티 시장은 누가 선점할 것인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과거의 자동차 시장은 지난 130여 년간 자동차 제작사가 지배하였다. 그러나 자동차를 포함한 이동수단
조회수 1,614 2021-05-31
글로벌오토뉴스
익숙함과 생경함의 공존, 뉴 S-클래스의 디자인
대량생산방식으로 제조되는 세단 중 가장 고급승용차라고 말할 수 있는 벤츠 S-클래스의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이 우리나라에 공식 출시됐다. 거의 7년마다 새로운
조회수 2,127 2021-05-31
글로벌오토뉴스
일반 소화기로는 전기차 불 못 끈다는데... 과연 사실일까?
요즘 우리 주위에서 전기차 보는 게 예전만큼 어렵지 않게 됐습니다. 전기차 보급률이 계속 높아지고 있죠. 하지만 그럴수록 불안한 점도 있습니다.
조회수 4,205 2021-05-27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COVID-19 이후의 모빌리티 변화
COVID-19 대유행은 모빌리티에 있어 큰 변화를 주었다. 사람들의 이동성을 제한하였으며, 자동차에 대한 사람들의 우선순위나 선호도를 바꾸었다. 이러한 영향은
조회수 1,698 2021-05-27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브랜드 출범 6년차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제네시스
2015년 11월 현대자동차에서 단일 브랜드로 독립한 제네시스가 올해를 기점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전망이다. 기존 내연기관 라인업 외 새롭게 도입될 전동화
조회수 2,851 2021-05-2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