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무더운 여름 시원하고 쾌적한 주행 위한 자동차 에어컨 관리는 필수

오토헤럴드 조회 수2,564 등록일 2021.05.1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올 여름 기록적인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다가오는 여름 시원한 주행을 위해 내 차의 에어컨 관리가 필수다. 작동 시 냄새가 나거나 시원한 바람이 나오지 않는 등 등 문제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케이카(K Car)는 쾌적한 차량 실내 환경을 위한 에어컨 관리법을 공개했다.

먼저 에어컨 필터를 주기적으로 교체해야 한다. 오랜만에 에어컨을 켜면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은 필터가 각종 세균 및 곰팡이에 오염됐다는 신호다. 곰팡이는 냄새뿐 아니라 운전자의 건강에도 좋지 않다. 또 필터에 먼지가 쌓이면 소리만 크고 바람이 약해진다. 에어컨 필터는 5000~10000km 주행 혹은 6개월 마다 교체하는 것을 권장한다.

다음으로 평소 차량 운행시 목적지에 도착하기 5~10분전 A/C 버튼을 눌러 에어컨만 끄고 바람만 나오게 해야 한다. 공조기 내부의 습기를 말려줘야 세균 및 곰팡이 증식을 막을 수 있다. 관리가 번거롭다면 시동이 꺼지면 자동으로 건조 시켜주는 애프터블로우(After Blow) 제품을 구매해 장착하는 것을 추천한다.

에어컨 바람이 시원하지 않다면 냉매를 확인해야 한다. 냉매가 부족하거나 유출되면 시원한 바람이 나오지 않으므로 냉매의 누설 여부를 점검 후 보충하면 된다. 최근에는 환경문제로 인해 신냉매(R1234yf)가 적용된 차량이 많다. 에어컨 냉매를 보충할 때는 냉매의 종류를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엔진룸 내 스티커를 통해 냉매 타입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냉매를 교체해도 해결되지 않는다면 엔진룸 내 전동 팬에 문제가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비전문가가 육안으로 확인하기 어려우니 정비소의 점검을 받는 등 조치가 필요하다.

자동차 에어컨의 송풍구에 쌓인 먼지는 세균, 곰팡이가 번식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준다. 간단하게 면봉이나 젤리클리너와 같은 제품으로 송풍구 구석구석 청소해주면 좋다. 오랫동안 에어컨 및 송풍구 관리를 하지 않았다면 전문업체에 에바크리닝을 맡기는 방법도 있다. 

추가로 오랜만에 에어컨 작동 시 차량 외부의 오른쪽 하단에서 오일이 아닌 투명한 물이 떨어지는 경우도 있다. 여름의 습한 날씨 때문에 발생하는 현상으로 차량에 문제가 생긴 것은 아니니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케이카 황규석 진단실장은 “가장 쉽고 간단한 관리 방법은 주기적으로 송풍구를 청소하는 것”이라며 “애정을 가지고 관리한 차는 되팔 때 높은 가격을 받을 수 있으므로 필터 교체 등 작은 부분도 신경 써서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아 준중형 세단 K3의 페이스 리프트
지난 2018년에 등장했던 K3의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 나왔다. 기아 K3는 준중형 세단의 중립적인 모습을 보여준다고 말 할 수 있을 것 같다. 물론 현대 아반
조회수 2,173 2021-06-14
글로벌오토뉴스
아반떼 크기, 팰리세이드급 공간 가능하게 만드는 이것의 정체
자동차 제조사들은 신차를 개발할 때 어떤 부분을 중요하게 볼까요? 어느 것 하나 뺄 게 없겠지만 저는 공간성과 효율성이 중요하다고 봐요. 비슷한 급의 경쟁 차보
조회수 4,911 2021-06-09
다키포스트
2년 대기타야했던 포르쉐 타이칸의 안타까운 근황
요즘 들어 수입차의 이미지가 예전 같지 않다. 옛날에는 벤츠, BMW 하면 정말 최고의 차들이었는데 말이다. 하다못해 아파트 주차장에 푸조, 시트로엥만 있어도
조회수 6,683 2021-06-08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국내 2030년 자동차 온실가스 기준 법규
전 세계적으로 지구 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는 이상고온·한파 등 기상 이변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IPCC 제5차 평가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추세로 온실가스가
조회수 1,263 2021-06-08
글로벌오토뉴스
아직은 전기차보다 깨끗한
탄소중립정책 및 미세먼지 감축 정책 실현을 위해서는 하이브리드카에 대한 세제 혜택을 지속·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자동차협회는 3일, '하이브
조회수 2,412 2021-06-07
오토헤럴드
미래의 불확실성이 더욱 커지는 모빌리티 시장은 누가 선점할 것인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과거의 자동차 시장은 지난 130여 년간 자동차 제작사가 지배하였다. 그러나 자동차를 포함한 이동수단
조회수 1,614 2021-05-31
글로벌오토뉴스
익숙함과 생경함의 공존, 뉴 S-클래스의 디자인
대량생산방식으로 제조되는 세단 중 가장 고급승용차라고 말할 수 있는 벤츠 S-클래스의 7세대 완전 변경 모델이 우리나라에 공식 출시됐다. 거의 7년마다 새로운
조회수 2,127 2021-05-31
글로벌오토뉴스
일반 소화기로는 전기차 불 못 끈다는데... 과연 사실일까?
요즘 우리 주위에서 전기차 보는 게 예전만큼 어렵지 않게 됐습니다. 전기차 보급률이 계속 높아지고 있죠. 하지만 그럴수록 불안한 점도 있습니다.
조회수 4,205 2021-05-27
다키포스트
[오토저널] COVID-19 이후의 모빌리티 변화
COVID-19 대유행은 모빌리티에 있어 큰 변화를 주었다. 사람들의 이동성을 제한하였으며, 자동차에 대한 사람들의 우선순위나 선호도를 바꾸었다. 이러한 영향은
조회수 1,698 2021-05-27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브랜드 출범 6년차 새로운 도전에 나서는 제네시스
2015년 11월 현대자동차에서 단일 브랜드로 독립한 제네시스가 올해를 기점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전망이다. 기존 내연기관 라인업 외 새롭게 도입될 전동화
조회수 2,851 2021-05-2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