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독점적 경SUV 캐스퍼의 디자인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98 등록일 2021.10.1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경승용차 규격의 차체를 바탕으로 SUV의 콘셉트를 가진 캐스퍼(Casper)가 등장했다. 현대자동차 브랜드의 경승용차로서는 지난 1997년에 등장했던 아토즈(Atoz) 이후 24년만에 등장한 차량이다. 캐스퍼는 광주형 일자리를 표방하는 광주글로벌모터스(GGM)에서 생산되면서 우리나라 자동차산업의 새로운 전환점을 제공하는 계기가 될 걸로 기대를 모으고 있기도 하다.





기아의 경승용차 모닝도 외부의 중견 업체에서 위탁 생산되고 있는데, 그건 원가 중에서 인건비에 대한 고민 때문일 것이다. 바로 그런 채산성 문제 때문에 그 동안 현대자동차에서 경승용차의 개발이 없었던 건지 모른다.





하지만 캐스퍼의 모델 별 가격 분포가1,385~1,960만원 인 걸 보면 광주형 일자리의 효과는 어디로 간 건가 하는 의구심도 든다. 800만원에서 시작될 거라는 기사도 있었지만, 어림없는 일이 돼 버렸다. 2,000만원 가까이로 변화된 경승용차의 가격을 보면, 시간이 많이 흘렀다는 것과 경쟁이 사라진 독과점 시장의 결과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경쟁 차량 스파크의 존재감이 강하지 않은 게 아쉽다. 과거 마티즈의 전성기 같은 시기는 다시 오기 어려운 걸까? 경승용차의 절대 강자였던 마티즈에 대항하기 위해 나왔던 24년 전의 현대 아토즈는 바뀌기 이전의 경승용차 엔진 배기량 규격에 따라 800cc엔진을 탑재하고 있었고, 그 당시의 시판 가격이 500만원 정도였던 걸로 기억한다.





캐스퍼는 차체 제원이 전장 3,595mm, 전폭 1,595mm 로 우리나라 경승용차 규격(전장 3600mm, 전폭 1600mm, 전고 2000mm)에 맞춘 크기이다. 물론 캐스퍼의 전고 1,575mm는 높은 편에 속하지만, 또 다른 경승용차 기아 레이의 전고가 1,700mm이니, 레이가 규격 내에서는 가장 높다.





캐스퍼는 앞 모습에서 둥근 헤드램프를 강조해 왕눈이 같은 인상으로 디자인했다. 터보 모델은 헤드램프 안쪽으로 원형 공기흡입구가 더해져서 왕눈이를 강조한다. 라디에이터 그릴은 디지털적 이미지의 패턴으로 만들어져 있는데, 이 패턴은 테일 램프에서도 동일하게 사용되고 있다.





차체 측면에서는 둥근 사다리꼴 형태의 휠 아치와 거기게 덧대진 검은색 플라스틱 가드로 SUV의 인상을 주었고, 휠 아치 부분이 차체에서 좀 더 부풀려진 볼륨으로 양감을 더하고 있다. 그리고 직경이 큰 17인치 휠을 달았다.





1997년의 아토즈가 12인치 휠을 달고 있어서 바퀴의 비례가 마치 롤러 블레이드에 달린 작은 롤러 같은 인상이었던 것에 비하면, 17인치가 기본 규격인 캐스퍼의 휠 크기는 놀라운 변화이기는 하다.





측면에서 눈에 띄는 건 차체 색으로 강조된 B-필러와 C-필러이다. A-필러는 블랙아웃 시켰다. 여기에 앞 문과 뒷문의 벨트라인, 즉 창틀의 수평 높이를 다르게 보이게 해서 앞 좌석은 개방적 이미지로, 뒷좌석은 좀 더 아늑한 공간처럼 보이게 하려는 의도 같기도 하다. 물론 실제 창문 높이는 같다.





인스트루먼트 패널은 수평적 이미지이면서 클러스터와 중앙부 에 디스플레이 패널을 장착했다. 캐스퍼의 앞 좌석은 다른 경승용차와 가장 큰 차이를 보이는 부분인데, 운전석과 조수석 등받이는 분리돼 있지만, 시트의 쿠션 부분은 벤치처럼 연결돼 있어서 좌우 이동이 가능하도록 돼 있다. 시트의 등받이와 쿠션의 색상도 다르게 해서 패션성을 강조한 인상이다.





조수석 등받이만 젖혀서 테이블이나 보조적인 콘솔로도 활용할 수 있도록 한 건 공간의 사용성에 비중을 둔 접근이지만, 1인 문화의 일면도 보이는 부분이다. 최근에 1인 가구 증가와 코로나 감염 병의 영향 등으로 개별 활동의 비중이 더 높아지는 게 앞으로의 추세라면, 이와 같은 공간 활용성이 경형 차량의 대표적 요구사항이 될 지도 모른다.





운전석과 조주석의 등받이 모두 앞으로 폴딩 시킬 수 있고, 2열 좌석의 앞 뒤 방향 슬라이딩과 등받이 각도의 조정도 가능해서 이를 활용하면 실내를 마치 하나의 방(房)처럼 쓸 수 있게 된다. 그야말로 캠핑이나 차박도 가능할지 모른다. 이런 공간활용 개념이 중심이라는 건 실제로 대부분의 SUV의 소유자들이 오프로드 주행은 드물게 한다는 것과 상응하는 부분일지 모른다.





차체 구조는 5도어 해치백 구조로 사실상 모든 SUV들이 기본적으로 이런 구조를 가지고 있기는 하다. 그렇지만 SUV의 본질적 기능이라고 할 수 있는 4륜구동 장치는 적용되지 않았다. 물론 3기통 1,000cc 배기량에 4륜구동 시스템을 넣는 건 연비나 원가측면에서 난제가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할 수 있다. 그래서 캐스퍼는 SUV의 개념을 하드웨어로 접근하기보다는 공간 활용성 중심으로 접근한 걸로 보인다.





이처럼 캐스퍼는 하드웨어 중심의 SUV가 아닌,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SUV에 다가간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이런 특징을 다른 말로 ‘SUV look’ 이라고 할 수 있을지 모른다. 그러나 ‘SUV look’을 가진 경승용차를 준중형 승용차 가격에 사야 한다면, GGM의 역할은 무엇일까? 이런 식이라면 정말로 4륜구동 기능을 넣은 경형 SUV, 말하자면 축소판 랭글러나 G바겐같은 콘셉트의 경형 SUV가 나온다면 3,000만원정도는 준비해야 될지 모른다.






그런 맥락에서 캐스퍼에 이를 테면 모닝 밴에 들어간 수동변속기를 단 800만원대 기본형 차량, 소위 깡통 모델이 있었다면, GGM의 의미도 살리고 정말로 젊은이들의 창업에 유용한 차가 됐을지 모른다. 세계적인 메이커 현대자동차에서 첨단기술이 그득한 비싼 값의 차를 만드는 건 당연하지만, 전체 모델 라인업 중에서 기본형 모델도 하나쯤 만들어 내놓는 게 다양한 요구를 가진 소비자들을 위하는 일이 아닐까? 그게 ‘상도’인지 모른다.​

글 / 구상 (홍익대학교 산업디자인학부 교수)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naver 2021.10.15.
    이쁘긴 참 이뻐요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니로, 어쩌면 브랜드보다 더 소중한 모델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니로의 2세대 모델이 공개되었다. 자세한 스펙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1세대와는 확연히 다른 분위기의 디자인만으로도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다. 사실
조회수 264 2021.11.30.
글로벌오토뉴스
[칼럼] 전기차, 지엠은 안주고 현대차는 미국 생산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하고 있다. 전기차에 떠밀려 내연기관차 퇴출 속도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경착륙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초
조회수 193 2021.11.29.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포상금 280억원 그의 과정은 공정했나?
그의 주장은 사실로 판명이 됐다. 세타2 엔진 결함이 확인됐고 수 백만대 리콜로 이어졌다. 그가 제보한 자료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런데도 그가 의로운 사람이
조회수 137 2021.11.29.
오토헤럴드
우리나라 웨건의 변화와 디자인
최근에 공간활용성이 높은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하지만 공간활용성이 높은 스테이션 웨건의 인기는 울나라에서는 높지 않았다. 그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조회수 150 2021.11.29.
글로벌오토뉴스
한번 타보고 싶다… 깡통 가격이 4억 6,900만 원이라는 럭셔리 SUV의 정체
흔히 럭셔리카를 표현할 때, 범접할 수 없다 라는 말을 자주 사용합니다. 건드리는 것은 꿈도 꿀 수 없고, 다가가는 것도 힘들다는 뜻이죠. 어쩌다 한번 목격하면
조회수 383 2021.11.24.
다키포스트
이번엔 진짜 역대급이죠. 현대기아 컨셉카에서 가장 특이한 점
현대자동차와 기아차가 17일(현지시간)부터 열린 'LA 오토쇼'를 통해 각각 콘셉트카 '세븐(아이오닉 7)', 'EV9'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조회수 1,904 2021.11.22.
다키포스트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 당연히 연장해야 한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작년 글로벌 코로나 펜데믹으로 인하여 각국의 자동차 판매는 반 토막이 난 경우가 많았다. 유럽이나
조회수 648 2021.11.22.
글로벌오토뉴스
[Q&A] 정부와 자동차업계의 탄소배출 규제 / 전기차 보급 대응 방안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지난 18일 '탄소중립,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주제로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홀에서 '2021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조회수 204 2021.11.22.
글로벌오토뉴스
샤프한 감성의 차체 디자인과 다양성
최근에 등장하는 콘셉트 카 중에는 샤프한 감성의 쐐기 같은 이미지의 차들이 많이 눈에 띈다. 전기동력의 기술을 모티브로 하면서 디지털의 이미지가 결합된 감성일
조회수 266 2021.11.22.
글로벌오토뉴스
이건 필수입니다. 세차 마니아들이 절대 빠트리지 않는다는 이것
차량관리의 기본 중 기본인 ‘세차’는 자동차로 즐길 수 있는 여가 활동 중 하나로 인정을 받고 있습니다. 특히 소중한 자동차를 구석구석 관리할 수 있는 ‘셀프세
조회수 738 2021.11.19.
다키포스트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