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6년 차 제네시스, 세계 빅3 시장 판 키우고 "전동화 새 도전"

오토헤럴드 조회 수2,918 등록일 2021.05.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15년 11월 현대자동차에서 단일 브랜드로 독립한 제네시스가 올해를 기점으로 새로운 전환점을 맞이할 전망이다. 기존 내연기관 라인업 외 새롭게 도입될 전동화 모델은 향후 10년의 성패를 가르게 될 중요 변화로 전망된다. 

지난달 9일 기준 국내 37만8999대, 해외 12만1192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총 50만191대를 판매한 제네시스 브랜드는 2015년 11월 이후 누적 판매 50만대를 달성하며 눈에 띄는 성과를 이뤄냈다. 제네시스는 출범 첫 해인 2015년 530대를 판매한 것을 시작으로 2016년 6만5586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평균 8만여대의 판매량을 올리며 꾸준히 성장했다.

지난해에는 브랜드 첫 SUV 모델 GV80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46% 증가한 12만8365대를 판매하고 처음으로 글로벌 연간 판매 10만대를 돌파했다. 차종별로는 대표 세단 G80가 25만6056대로 제일 많이 팔려 제네시스 브랜드의 양적 성장을 견인했다. 여기에 GV80는 지난 한 해에만 글로벌에서 3만8069대가 팔린 데 이어 올해 1만8442대가 추가되며 G80와 함께 제네시스를 이끌고 있다. 

제네시스는 미국 시장에 이어 캐나다, 중동, 러시아, 호주에 브랜드를 런칭한 이후 올해 고급차 주요시장인 중국과 유럽에도 본격적인 진출을 선언하며 양적 확대가 예상된다. 제네시스는 올해 4월 중국 상하이에서 브랜드 출범을 알리는 행사를 열고 G80, GV80 등 브랜드 대표 모델과 G80 전동화 모델을 앞세워 중국 고급차 시장 공략 계획을 밝혔다. 지난 4일에는 독일 프랑크푸르트에서 유럽 진출을 공식 선언하며 올 여름부터 독일, 영국, 스위스를 시작으로 판매를 개시한다.

제네시스는 2020년 GV80에 이어 12월에 두번째 SUV 모델 GV70, 올해 4월에는 G80 전동화 모델을 연이어 선보이면서 차종을 다양화하고 브랜드 외연을 꾸준히 넓히고 있다.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전용 전기차도 올해 안에 라인업에 추가될 계획이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기존 내연기관 외 새롭게 전동화 모델이 라인업에 투입되며 브랜드 성장의 2막이 펼쳐질 것이란 부분이다. 당장 올해 제네시스 브랜드에서 선보일 전동화 모델은 간판급 G80 전동화 모델 가칭 G80e에 이어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전기차 전용 모델 GV60과 GV70 등이 예상된다. 특히 국내 전기차 보조금 상한선이 9000만원으로 책정된 만큼 보조금 없는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와 맞대결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제네시스 브랜드는 Electrified G80, Electrified GV70 등 2건의 신규 상표권 등록을 신청하며 전동화 모델의 외연 확장을 암시했다. Electrified는 사전적으로 '전기로 움직이게 하다, 전기를 통하게 하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브랜드 전동화 라인업에 E-GMP가 적용된 전기차 전용 모델의 등장이다. 개발코드명은 'JW' 가칭 '제네시스 GV60'으로 불리는 해당 모델은 현재 프로토타입을 통해 독일을 비롯한 해외에서 시험 주행에 돌입하고 내외관 디자인 및 파워트레인 구성이 대부분 완료된 상황이다.

소형 크로스오버 형태로 제작되는 제네시스 GV60는 앞서 선보인 제네시스 브랜드 특유의 쿼드 헤드램프 및 테일램프를 비롯해 경사진 루프라인 등을 통해 앞서 출시된 아이오닉 5, EV6와 차별화된 외관 디자인을 띠게 될 것으로 알려졌다. 외신들은 GV60의 경우 E-GMP 플랫폼을 사용하지만 후륜이 아닌 전륜 기반으로 제작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상했다. 또한 제네시스가 현대차그룹 내 프리미엄 콘셉트를 연출하고 있는 만큼 EV6 GT 이상의 파워트레인 탑재 가능성을 전망했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균형 잡힌 자동차 보도가 필요하다. 기울어진 운동장을 바로 잡아라!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최근 국내 자동차 시장은 현대차 그룹과 수입차로 양분되고 있다, 워낙 한국GM, 르노삼성, 쌍용이라는
조회수 904 2021.08.02.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상반기 국내 출시된 신차 안전성
한국 시장에 출시된 국산 및 수입 신차를 대상으로 다양한 충돌 테스트를 거쳐 소비자가 신차 구매에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즉시 공개 한다던 '
조회수 1,446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 수첩] 농담 던지고 레이싱 게임하고, 전기차가 주도하는
내연기관으로 바퀴가 구르는 힘, 그리고 얼마나 빠른지로 자동차를 평가하는 시대가 가고 있다. 엄청난 배기량과 밸브 개수로 경쟁을 벌여야 했던 내연기관 슈퍼카와
조회수 1,097 2021.07.29.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美 샌프란시스코
도심에서 자동차를 없애 버리겠다고 선언한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가 이번에는 '교통 혼잡세' 카드를 꺼내 들었다. 로스앤젤레스, 뉴욕과 함께
조회수 1,217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전기차 1등 테슬라의 고민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지난 2분기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기록적 실적을 달성한 가운데 상반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공통된 차량용 반도체 수급 불균형보다 생
조회수 1,206 2021.07.28.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
조회수 1,023 2021.07.28.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
조회수 2,529 2021.07.28.
오토헤럴드
국내 대부분의 중고차 플랫폼, 소비자보다 일부 딜러만 배불리는 구조이다.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국내 연간 중고차 거래대수는 약 380만대 정도이지만 실질적인 소비자 거래대수는 약 250~260만대
조회수 1,337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153. 파워트레인의 미래  49. 소형 배터리 전기차의 가능성은?
배터리 전기차로의 전환이 더 빨라지고 있다. 7월 14일, 유럽연합 집행위원회는 2035년 이후에는 이산화탄소 제로 차량만 판매해야 한다는 안을 발표했다. 20
조회수 1,076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패스트 백 형태의 세단이 늘고 있다
요즘의 세단은 과거와는 다른 인상이 든다. 물론 모든 신형 차들은 과거의 차들과 다르다. 같다면 그건 신형이 아닐 것이다. 신형 차들은 새로운 미적 가치를 보여
조회수 1,570 2021.07.2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