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동화 시대에 대한 페라리의 응답, 페라리 296 GTB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82 등록일 2022.01.21.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페라리의 펜이라면 V6엔진을 탑재한 페라리의 역사 속 차량을 떠올리며, V6 엔진을 탑재한 차량이 나올 수도 있다는 기대를 지난 수 년간 해 왔을 것이다. V6 엔진을 탑재한 ‘디노’의 부활이라는 소문도 있었지만, 결국 차명은 배기량과 기통수를 의미하는 숫자로 이루어진 296 GTB로 결정되었다.

2021년 6월 처음 공개된 페라리 296 GTB는 2992cc의 V6 트윈터보를 탑재해 296 GTB로 명명되었다. 페라리 자신은 "디노의 후계 모델이 아니다“라고 답했지만, 디노가 2.0리터 V6 엔진과 2.4리터 V6 엔진을 탑재하고 각각 206, 246이라고 불린 규칙을 그대로 계승한 것을 생각해도, 296 GTB가 디노에서 이어지는 역사를 의식하고 있는 것은 확실하다. 바로 이 페라리 296 GTB가 마침내 국내 시장에 출시되었다.









실제로 본 296 GTB는 상상 이상으로 매시브하고 강력하고 섬세한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었다. SF90보다 145mm, F8 트리뷰트보다 46mm 짧은 차체는 한껏 부풀어오른 리어 펜더로 인해 클래식한 페라리의 분위기도 느껴진다. 실제 1963년 선보였던 250 LM에 대한 오마쥬가 디자인에 반영되었다고 한다. 성능을 언급하지 않더라도 296 GTB 최대의 매력은 디자인이라고 말하고 싶은 정도다.


개인적으로는 오랜만에 부활한 터널백 스타일에 매료됐다. 이로 인해 차체 전체에 경쾌함과 역동적인 분위기가 더해졌다. 360 모데나 이후, 터널백 스타일이 없어져 버린 것은 공력 성능적인 측면에서 불리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하지만, 296 GTB는 루프 후단에 설치한 스포일러와 사이드 핀 형상이 더해 그 문제를 해결했다. 앞으로 선보일 페라리의 차량들에 터널백 스타일이 부활할지도 모른다는 기대도 느끼게 한다.


공력 성능 부분에 있어서 새로운 시도로는 프런트 노즈 중앙에 설치된 티 트레이가 있다. 이것은 범퍼와의 상호작용으로 높은 다운포스를 생성시킨다. 최근 미드쉽 페라리에 필수였던 S덕트는 장비되지 않지만, 이를 통해 클래식한 분위기도 더하고 있다. 또한 차량 후면에는 테일 라이트 사이에 필요에 따라 팝업되는 액티브 스포일러가 장착되어 있다. 이를 통해 100kg의 다운포스를 생성한다.







파워트레인은 V6 트윈 터보 엔진이 탑재되지만, 배터리와 전기모터를 탑재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더해졌다. 이미 SF90 스트라달레를 통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선보인 페라리지만, 296 GTB는 페라리의 전동화를 단번에 추진하는 역할을 담당하는 존재가 될 것이다.


엔진은 완전한 새롭게 개발된 뱅크각 120도의 구성으로, 2개의 터보가 뱅크 사이에 설치된다. 과거 F1에서는 사용되었지만, 페라리가 양산차량이 이같은 방식을 취한 것은 처음이다. 뱅크각 120도의 V6 엔진은 엔진 폭이 넓기 때문에, 296GTB의 전폭은 1958mm로 전장과 비교할 때 넓은 모습을 보인다.


120도 V6 엔진의 장점은 무거운 실린더 헤드의 지상 높이가 크게 낮아짐으로써 엔진 무게 중심, 나아가서는 차량 무게 중심을 낮출 수 있다. 물론 터보차저의 배치 등 해결할 숙제도 있지만, 실제로 차량의 무게줌심을 낮추는데 기여하고 있다.





배터리는 1열 시트 바로 뒤쪽 하부에 위치한 것이나, 파워트레인의 탑재 높이가 50mm 낮아진 효과로 인해, 실제 296 GTB의 차량 중심 위치는 F8 트리뷰트보다 10mm 낮다고 한다. 겨우 10mm라고 생각 할 수도 있지만, 이미 한계에 가깝게 낮은 무게 중심을 10mm 더 낮추는 것은 높이 평가할 부분이다. 한편, 엔진 본체의 가로 폭은 넓어지지만, 흡배기 레이아웃의 배치를 변경해 최소한의 공간을 차지하도록 개발되었다.


터보차저는 V8 엔진용보다 컴프레서의 직경을 5%, 터빈측의 직경을 11% 각각 축소해, 회전 질량을 11% 저감했다. 이를 통해 저회전으로부터 순간적으로 부스트가 일어나게 되고, 또 새로운 합금을 적용해 최고 회전수는 18,000rpm에 이른다.







8단 DCT 사이에 설치된 전기모터는 에너지 회생 기능도 더해진 MGU-K(모터 제너레이터 유닛 키네틱)로 167마력의 출력을 발생한다. 이 또한 F1을 통해 발전해 온 기술. 배터리는 7.45‌kWh로 대용량은 아니지만, 전기모드만으로 25km 주행이 가능하다. 전기모터만으로 최대 135km/h까지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주행 모드는 EV 주행 모드인 ‘e 드라이브’, 엔진과 모터가 협력하는 ‘하이브리드’, 엔진이 항상 가동되는 ‘퍼포먼스’, 배터리의 재충전을 억제해 최대 퍼포먼스를 발휘하는 퀄리파잉‘ 4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V8보다 30kg 경량인 V6 엔진이 적용되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면서도 차량 중량은 1470kg로 1.5톤 이하를 실현했다. 이것은 SF90보다 100kg 가벼운 수치다. 전후 중량 배분은전후 40.5 : 59.5로 F8 트리뷰트보다 50mm 짧은 휠베이스와 넓은 전폭으로 와인딩로드에서 경쾌한 핸들링을 즐길 수 있을 것이다.


슈퍼카 부문의 정점에 서있는 페라리, 그리고 이번에 국내 소개된 296 GTB는 페라리 라인업의 주력을 담당하게 된다. 기존 모델의 퍼포먼스를 하이브리드 모델로 옮기면서 전동화에 대한 확실한 길을 제시하고 있다.





페라리의 경우 2025년 이후에 순수 전기 스포츠카를 선보일 것으로 보인다. 하이브리드 모델을 순차적으로 투입해, 배터리 구동 성능의 장점을 소비자들에게 미리 알리는 것, 이를 통해 자동차에 대한 생삿의 중심을 확실히 전동 파워트레인으로 옮겨 가고자 하는 의지가 보인다.


그리고 새로운 전동 파워트레인 시대가 왔을 때 가장 중요해지는 것은 결국 차량의 경량화와 공력 성능 향상이다. 최신 공력 성능 향상 기술이 반영된 아름다운 디자인을 통해 브랜드의 기술력과 전동, 역사까지 함께 전달하고자 하는 비전이 296 GTB를 통해 전해진다.


슈퍼 스포츠카에도 전동화가 필수가 된 시대, 296 GTB는 그에 대한 페라리의 대답이다. 앞선 기술력과 역사가 느껴지는 디자인의 융합도, 페라리라고 하는 브랜드이기 때문에 이룰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스티어링을 잡고 달리는 날을 기대해 본다. ​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기대감 급상승 중인 쌍용차
쌍용자동차가 올 하반기 중형 스포츠유티리티차량 'J100(프로젝트명)' 출시를 앞둔 가운데 신차명을 '토레스(TORRES)'로 확정
조회수 570 2022.05.20.
오토헤럴드
바이든 대통령 방한 중 현대차 정의선 회장 면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방한 기간 중 정의선 현대차 그룹 회장과 면담한다. 백악관은 20일 한국에 도착하는 바이든 대통령이 22일까지로 예정된 방한 일정의 마
조회수 151 2022.05.20.
오토헤럴드
한국지엠 새 CEO 로베르토 렘펠
한국지엠 신임 사장으로 로베르토 렘펠(Roberto Rempel. 사진 왼쪽) 현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사장이 선임됐다. 제너럴 모터스는 20일,
조회수 161 2022.05.20.
오토헤럴드
4월 유럽 신차 판매 전월 대비 20% 이상 감소
3월에 이어 4월에도 유럽 시장의 신차 판매가 전년 동월 대비 두 자릿수 감소세를 기록하며 우크라이나의 지정학적 리스크에서 비롯된 소비 심리 위축과 주요 원자재
조회수 125 2022.05.20.
오토헤럴드
[시승기] 볼보 XC60 리차지 PHEV
11.6kWh에서 18.8kWh로 늘어난 배터리 용량으로 최대 57km 전기모드 주행이 가능해져 사실상 순수전기차와 크게 다르지 않은 주행 질감을 나타낸다. 결
조회수 299 2022.05.20.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60여살 V12 엔진...최초의 모델 350GT부터  마지막 아벤타도르 울티매까지
람보르기니에게 2022년은 람보르기니 DNA의 기반을 다져준 V12 엔진에 헌사를 보내는 한 해다. 60여년의 역사를 가진 람보르기니의 V12엔진은 람보르기니의
조회수 256 2022.05.20.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의 V12 엔진 이야기, 람보르기니 최초의 V12 엔진 모델 350GT부터 마지막 V12 모델 아벤타도르 울티매까지
람보르기니(Lamborghini)에게 2022년은 람보르기니 DNA의 기반을 다져준 V12 엔진에 헌사를 보내는 한 해다.60여년의 역사를 가진 람보르기니의 V
조회수 130 2022.05.20.
글로벌오토뉴스
혼다, 북미 시장용 전기 SUV 프롤로그 SUV 스케치 공개
혼다 미국법인이 2022년 5 월 19 일, 2024 년 북미 시장에 출시 예정인 프롤로그 EV의 스케치를 공개했다. 프롤로그는 북미 시장에서 대규모로 사용 가
조회수 255 2022.05.20.
글로벌오토뉴스
볼보자동차, EV 운전자를 위해 원스톱 샵으로 앱을 전환한다.
볼보자동차가 2022년 5월 19일, 볼보자동차 앱에 다양한 충전 기능과 결제를 통합하고, 볼보 전기차 운전자를 위한 사용하기 쉬운 원스톱 숍으로 전환할 계획이
조회수 169 2022.05.20.
글로벌오토뉴스
서킷에서 경험하는 포르쉐의 모든 것, 2022 포르쉐 월드 로드쇼
포르쉐 코리아는 19일 미디어데이를 시작으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2022 포르쉐 월드 로드쇼(PWRS)'를 개최했다. 포르쉐 월드 로드쇼는 포르쉐 본사에서
조회수 188 2022.05.20.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