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NXP, CAN 신호 개선 기능 기술로 CAN FD 성능 향상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61 등록일 2021.10.19.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NXP 반도체는 중국 창안자동차의 최신 차량 플랫폼에 TJA146x CAN 신호 개선 기능(CAN SIC) 트랜시버를 성공적으로 탑재했다고 발표했다. NXP의 CAN SIC 기술은 CAN FD 네트워크가 더 크고 복잡한 네트워크에서 작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며, CAN 신호를 적극 개선해 데이터 전송 속도를 높인다. 또한 CAN FD가 차세대 자동차 과제를 해결하는 비용 효율적인 네트워킹 기술로서 성능과 유연성을 확장할 수 있도록 한다. 창안자동차는 NXP의 CAN SIC 기술을 생산에 통합한 NXP 최초의 자동차 업계 고객이다.

허 원(He Wen) 창안자동차 지능연구소 부소장은 “창안자동차와 NXP의 차량 내 네트워킹 팀은 창안자동차의 최신 UNI-K 모델의 ADAS 시스템에서 CAN SIC를 구현하기 위해 초기 단계부터 협력해왔다. 링잉(ringing)으로 인한 간섭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가장 큰 과제였다. 반복된 시뮬레이션, 테스트, 검증을 통해 CAN SIC 기술이 링잉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임을 입증했다. TJA146x CAN SIC 트랜시버를 사용하면 와이어링 하니스 레이아웃의 유연성을 높일 수 있으며, 향후 5Mbps와 같은 더 빠른 속도로 업그레이드하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전체 프로젝트 관점에서 통신 품질과 엔지니어링 효율성을 크게 향상됐다”고 말했다.


CAN SIC의 장점


기존의 CAN 네트워크는 비용 효율적이고, 견고하며, 확장 가능하고, 구현하기 쉬우며, 차량 전체에서 복잡한 토폴로지(topology)를 지원할 수 있다. 그러나 차량에 새로운 기능들이 도입됨에 따라 데이터 교환에 대한 필요성이 늘어나며 CAN 네트워킹 시스템이 한계에 이르렀다. 기존 CAN보다 대역폭이 더 높은 기술인 CAN FD는 비트 전송 속도(bit rate)를 500kbps에서 최대 5Mbps로 높인다.


CAN FD 네트워크는 이러한 이점에도 불구하고 신호 반사에서 비롯된 "신호 링잉"으로 인해 방해를 받는다. 이는 많은 네트워크에서 기술을 2Mbps로 제한해 고도로 선형적인 토폴로지로 제한한다. 결과적으로 와이어링 하니스는 긴 케이블 브랜치를 피해야 하므로 차량 주변의 하니스 경로가 더 복잡해지고 비용과 무게가 추가된다.


NXP의 CAN 신호 개선 기술을 활용하면, CAN 신호를 적극적으로 개선해 링잉으로 인해 발생하는 이러한 신호 무결성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자동차 OEM은 네트워크 설계와 ECU 배치에 있어 더 많은 자유를 누릴 수 있게 된다. 더 짧은 케이블, 더 적은 무게, 더 적은 커넥터, 더 쉬운 네트워크 설계와 같은 예상되는 관련 이점도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이 기술은 능동 신호 향상과 더 엄격한 타이밍을 사용해 다중 노드 네트워크에서 5Mbps를 초과하는 데이터 전송 속도를 구현할 수 있도록 CAN FD의 성능을 확장한다. 이러한 대역폭 향상을 통해 CAN FD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비용으로 더 많은 범위의 애플리케이션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메인더르트 판 덴 벨드(Meindert van den Beld) NXP의 차량 내 네트워킹 제품 라인 부사장 겸 총괄은 “자동차 제조업체들은 이제 NXP의 CAN 신호 개선 기술을 통해 자사의 차량 네트워크에 요구되는 비용 효율적인 CAN FD 네트워크를 보다 자유롭게 생성할 수 있다. NXP는 창안자동차가 신규 UNI-K 모델에 TJA146x CAN SIC 트랜시버 시리즈를 도입하고 이 기술을 생산에 신속하게 적용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TJA146x 트랜시버 시리즈는 기존 트랜시버에 대한 핀 호환 교체품으로 제공된다. 또한 기존 ISO11891-2:2016 CAN FD 트랜시버 사양과 새로운 CiA601-4 신호 개선 표준을 모두 준수해, 표준 CAN 트랜시버 이전 버전과 호환 가능하며 도입이 용이하다.


NXP의 CAN SIC 솔루션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www.nxp.com/CANSignalImprovement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카샴푸, 폼샴푸의 차이
많은 분들이 카샴푸와 폼샴푸를 혼동하며 사용하곤 하는데요, 하지만 두 제품의 특징에 큰 차이점이 있습니다. 우선 폼샴푸의 경우 프리워시에 사용되어 직접 닦지 않
조회수 157 2021.11.26.
다나와
[모빌리티쇼 오토포토] 현대차 스타리아 캠퍼. 이 정도면 캠핑 갈 맛
현대차가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스타리아의 파생 모델 스타리아 캠퍼를 공개했
조회수 236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아시아 최초로 한국서 공개된 E-클래스 전기차 버전
메르세데스-벤츠가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조회수 272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제네시스, eGV70 순수전기차 국내 첫 공개
현대차그룹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브랜드 세 번째 순수전기차 '
조회수 347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깜짝 공개된 아우디 주력 순수전기차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아우디가 A6 전동화 모델의 미래
조회수 208 2021.11.26.
오토헤럴드
BMW 신규 EGR 쿨러 교체 22만대 등 캐딜락, 벤츠 국내서 리콜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 지엠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총 84개 차종 22만333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
조회수 166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메르세데스-벤츠 EQG 콘셉트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
조회수 199 2021.11.26.
오토헤럴드
2021 서울모빌리티쇼 2신  독일 프리미엄 3사, 진짜가 나타났다.
2021 서울모빌티티쇼가 11월 25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12월 5일까지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2년마다 홀수
조회수 216 2021.11.26.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 2024년 4도어 GT 쿠페 폴스타5 2024년 출시한다
볼보의 고성능차 자회사 폴스타가 2021년 11월 23일, 신형 배터리 전기차 폴스타 5를 2024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그동안 발표된 플러그인
조회수 186 2021.11.2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2022 독일 올해의 차’ 선정
현대자동차가 2021년 11월 26일, 아이오닉 5가 유수의 자동차들을 제치고 ‘2022 독일 올해의 차(German Car Of The Year)’ 로 최종
조회수 142 2021.11.2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