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지난 2년 새 전 세계 소비자 전기차 구매 의향 두배 이상 증가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512 등록일 2021.10.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글로벌 컨설팅 기업 알릭스파트너스(AlixPartners)는 세계 자동차 산업의 큰 기회이자 도전 과제인 전기차로의 전환 흐름에 맞춰 ‘2021 전기 자동차 소비자 평가’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미국,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중국, 일본 등 다국적 면허 소지 운전자 총 8,124명을 대상으로 한 온라인 설문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차기 자동차로 배터리 전기자동차(BEV, 이하 전기차)를 구매하거나 리스할 의향이 ‘매우 높은’ 사람들의 비율이 2019년 11%에서 2021년 25%로 2년 전 알릭스파트너스의 설문 조사 대비 평균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설문조사에서는 모든 시장에서 구매 의향이 증가하는 수치를 보였으며, 특히 중국 시장은 50%(2019년 34%)로 가장 높은 결과를 보였다. 미국은 전체 응답자의 19%(2019년 5%)가 다음에는 기존 내연기관 대신 전기차 구매 의향이 ‘매우 높음’으로 답변했으며 유행을 선도하는 캘리포니아주에 경우 34%(2019년 9%)로 좀 더 높은 구매 의향을 보였다.


반면, ‘차량 가격’은 2019년과 마찬가지로 일반 소비자의 전기차 구매에 있어 주요 장애 요인 중 하나인 것으로 확인됐다. 실제로 전기차가 내연기관차와 가격이 동등하다면 미국 소비자의 70%가 전기차 구매 의향이 있으나, 25%의 가격 프리미엄이 가중될 경우 구매 의사가 있는 소비자는 10%에 불과했다.


특히, 이번 조사를 통해 전기차 소비자가 온라인 구매 및 소유 경험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추후 대면 판매를 하는 대리점뿐만 아니라 자동차 제조업체 전반의 새로운 도전 과제가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일례로 전기차를 구매할 가능성이 ‘적당히 높음’ 과 ‘매우 높음’ 사람들(42%)은 전기차 구매 의사가 없는 사람들(15%)과 비교해 전기차의 온라인 구매 선호도가 평균적으로 3배 가까이 더 높은 결과를 보였다. 이와 함께 지난 1년간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응답자의 23%는 친구와 가족의 영향을 주 요인으로 꼽아 앞으로 자동차 판매 모델에 있어 소셜미디어의 보다 적극적인 활용을 고려할 필요성이 제기됐다.


전기차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볼 수 있는 차량 충전에 대해선 구매 가능성이 ‘적당히 높음’과 ‘매우 높음’ 응답자의 27%가 전기차 구매에 있어 충전소에 대한 접근성이 ‘핵심’이라고 답했으며, 47~62% (미국 47%)는 충전을 집 이외의 장소에서 할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또한, 이 중 48~86%는 자동차 제조업체가 직접 나서서 충전소 설치 확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응답함에 따라, 기업이 충전소 공급 문제를 정부나 제3자에게만 의존하려는 계획이라면 이는 무모한 판단이라고 보고서는 내다봤다.


알릭스파트너스의 마크 웨이크필드(Mark Wakefield) 자동차 부문 글로벌 공동 대표는 “몇 가지 예외를 제외하고 전 세계적으로 소비자들의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는 것은 좋은 소식이다”라고 밝히며, 반면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차량 가격의 동등성, 디지털 기반 판매 및 소유 경험에 대한 기대 충족, 정부와 자동차 산업 전반이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길 바라는 소비자 요구 반영 등 수많은 장애물을 마주하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업계가 나아가고 있는 변화는 실로 역사적이며, 모든 혼란 속에서 성공하려면 깊은 전략과 완벽한 실행 모두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추가로, 알릭스파트너스 한국 자동차 부문 총괄 박준규 부사장은 “소비자들이 전기차 구매에 적절한 금액에 맞춰 비용 구조를 개선하는 것 외에도 자동차 제조업체와 공급업체는 전 세계 특색을 기반으로 시장의 우선순위를 정해야 한다”라고 전하며, “그에 따라 해당 시장의 가격 중요성, 혹은 판매되는 차량 범위의 중요성 등을 고려해 포트폴리오를 맞춤화해야 한다”라고 언급했다. 덧붙여 “자동차 업계는 완전히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채택하거나, M&A 혹은 합병을 하는 등 지금 당장 미래에 대해 고심해야 한다”라며, “지금 자동차 산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에게는 시간이 상당히 촉박하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카샴푸, 폼샴푸의 차이
많은 분들이 카샴푸와 폼샴푸를 혼동하며 사용하곤 하는데요, 하지만 두 제품의 특징에 큰 차이점이 있습니다. 우선 폼샴푸의 경우 프리워시에 사용되어 직접 닦지 않
조회수 158 2021.11.26.
다나와
[모빌리티쇼 오토포토] 현대차 스타리아 캠퍼. 이 정도면 캠핑 갈 맛
현대차가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스타리아의 파생 모델 스타리아 캠퍼를 공개했
조회수 236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아시아 최초로 한국서 공개된 E-클래스 전기차 버전
메르세데스-벤츠가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아시아 최초로
조회수 273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제네시스, eGV70 순수전기차 국내 첫 공개
현대차그룹 프리미엄 브랜드 제네시스가 25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브랜드 세 번째 순수전기차 '
조회수 347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깜짝 공개된 아우디 주력 순수전기차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아우디가 A6 전동화 모델의 미래
조회수 208 2021.11.26.
오토헤럴드
BMW 신규 EGR 쿨러 교체 22만대 등 캐딜락, 벤츠 국내서 리콜
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 지엠아시아퍼시픽지역본부,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에서 수입 및 판매한 총 84개 차종 22만3330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되어 자발적 리콜
조회수 166 2021.11.26.
오토헤럴드
[서울모빌리티쇼] 메르세데스-벤츠 EQG 콘셉트
25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다음달 5일까지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개최되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를 통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
조회수 199 2021.11.26.
오토헤럴드
2021 서울모빌리티쇼 2신  독일 프리미엄 3사, 진짜가 나타났다.
2021 서울모빌티티쇼가 11월 25일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일산 킨텍스에서 12월 5일까지 지속가능하고 지능화된 이동혁명이라는 주제로 개최된다. 2년마다 홀수
조회수 216 2021.11.26.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 2024년 4도어 GT 쿠페 폴스타5 2024년 출시한다
볼보의 고성능차 자회사 폴스타가 2021년 11월 23일, 신형 배터리 전기차 폴스타 5를 2024년에 출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그동안 발표된 플러그인
조회수 186 2021.11.2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5 ‘2022 독일 올해의 차’ 선정
현대자동차가 2021년 11월 26일, 아이오닉 5가 유수의 자동차들을 제치고 ‘2022 독일 올해의 차(German Car Of The Year)’ 로 최종
조회수 142 2021.11.2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