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동차 속도 경쟁, 국산차 최고 기록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 370km/h

오토헤럴드 조회 수197 등록일 2021.10.2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SSC 투아타라(2018년)

자동차광(狂)은 고성능을 갈구한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얼마나 빠르게 달릴 수 있는지 '최고 속력'을 자동차 평가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력 기록은 미국 SSC(Shelby Super Cars North America) '투아타라'(Tuatara)가 갖고 있다.

투아타라는 1750마력이라는 엄청난 최고 출력으로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공로에서 시속 532.93km라는 믿기 힘든 속력을 냈다. 엄연한 양산차고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 확인된 공식 기록이다. 투아타라가 인증을 받은 최고 속력은 483km/h다.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2011년)

전기차가 등장하면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 시간이 2초대 미만까지 떨어졌지만 최고 속력은 아직 내연기관을 따라잡지 못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전기차 최고 속력은 테슬라 로드스터가 기록한 시속 400km다. 코닉세그 아제라 RS(457.5km/h), 헤네시 베론 GT(435km/h), 부가티 베이론 슈퍼 스포츠(431km/h)보다 느린 기록이다.

이런 기록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국산차도 속력을 강조한 모델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그리고 제네시스와 기아도 퍼포먼스를 강조한 고성능 모델을 내놨다. 국내에서 제작된 자동차 가운데 가장 높은 속력을 기록한 모델은 2011년 등장한 '드 마르크스에피크 GT1( de Macross Epique)'이다.

제네시스 쿠페(2008년)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은 GS그룹 창업주 증손자인 허자홍 씨가 개발한 한국 수제 슈퍼카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 최고 속력은 380km에 달했다. 이후에 나왔고 대중에게 한국 수제 슈퍼카로 더 잘 알려진 어울림 스피라도 시속 300km로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을 넘지 못했다.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은 공차중량이 1451kg에 불과했다. 가벼운 무게를 845마력 V8 엔진 회전력으로 엄청난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이후 최고 속력을 300km 이상 낼 수 있는 국산 모델은 등장하지 않았다. 2008년 출시된 현대차 첫 후륜 스포츠카 제네시스 쿠페가 260km/h로 뒤를 잇는다.

현대차 티뷰론(1996년)

제네시스 쿠페 기록은 이후 등장한 현대차 N 버전도 깨지 못했다. N 버전 첫 모델인 i30N, 벨로스터 N, 아반떼 N의 최고 속력도 250km/h로 제네시스 쿠페를 넘어서지 못했다. SUV 최고 속력 기록은 240km/h를 기록한 코나 N이 갖고 있다. 2012년 등장한 기아 K900이 큰 덩치에도 코나 N과 같은 속력으로 달려 위용을 과시했다. 

2017년 출시된 제네시스 G70(272km/h), 1996년 출시된 현대차 티뷰론(205km/h), 2017년 데뷔한 기아 스팅어(240km/h)도 국산차 가운데 가장 빠른 차 상위 10위 목록에 포함된다. 국산차 최고속도 기록이 비운의 슈퍼카 마르크스 에피크 GT1, 단종된 티뷰론을 제외하고 모두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고 또 대중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어머낫…! 우리 찰떡궁합인가봐?! 히터와 궁합지수 100%에 도전~
슬기롭게 겨울을 나게 해주는 난방기구인 “히터”. 하지만 자칫 잘못 사용하면 저온화상, 높은 전기요금, 화재 등 큰 화를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이런 히터와 함께
조회수 52 2021.11.29.
다나와
BMW의 새로운 시작! iX, i4 M50 살펴보기...
#BMW #iX #i4 BMW는 이번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새로운 전기차 iX, i4, iX3 등을 공개했습니다. iX는 새로운 플랫폼을 통해 탄생한 S
조회수 75 2021.11.29.
Motorgraph
[서울 모빌리티쇼] 아우디에서 기아 2세대 니로까지
경기도 고양 킨텍스에서 25일 개막한 서울모빌리티쇼 프레스데이 현장 스케치 영상입니다.
조회수 56 2021.11.29.
오토헤럴드
[Q&A로 알아보는 전기차 상식] 1회 충전 주행가능거리, 왜 나라마다 다를까?
소비자가 전기차를 구매할 때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 준 하나는 1회 충전 주행가능 거리다. 내연기관 차도 그렇듯, 전기차 주행가능 거리는 실제 주행 조건이나 운
조회수 65 2021.11.29.
오토헤럴드
[칼럼] 전기차, 지엠은 안주고 현대차는 미국 생산을 피할 수 없는 상황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이 급격히 변하고 있다. 전기차에 떠밀려 내연기관차 퇴출 속도가 빠르게 진전되면서 산업계에 미치는 영향과 경착륙 우려가 커지고 있다. 연초
조회수 81 2021.11.29.
오토헤럴드
아우디 e-트론, 내년 부분변경모델 출시
2018년 아우디 최초의 순수전기차로 선보인 'e-트론'이 내년 내외관 디자인을 소폭 변경하고 주행가능거리를 향상시켜 부분변경모델로 새롭게 출시될
조회수 75 2021.11.29.
오토헤럴드
[김흥식 칼럼] 포상금 280억원 그의 과정은 공정했나?
그의 주장은 사실로 판명이 됐다. 세타2 엔진 결함이 확인됐고 수 백만대 리콜로 이어졌다. 그가 제보한 자료가 결정적 역할을 했다. 그런데도 그가 의로운 사람이
조회수 66 2021.11.29.
오토헤럴드
2021 서울모빌리티쇼 4신 - BMW와 MINI, 새로운 전동화 시대를 여는 모델들
BMW코리아는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MINI 스트립을 아시아 최초로 공개하고, 순수전기 모델인 BMW iX, i4, 뉴 iX3 및 뉴 MINI 일렉트릭,
조회수 57 2021.11.29.
글로벌오토뉴스
2021 서울모빌리티쇼 5신 - 아우디, 전기와 내연기관의 공존을 위한 라인업
2021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아우디는 향후 출시될 다양한 전기차와 내연기관 모델을 무대에 올리며, 참가업체 가운데 가장 많은 차량을 부스에 전시했다. ‘아우디 A
조회수 49 2021.11.29.
글로벌오토뉴스
우리나라 웨건의 변화와 디자인
최근에 공간활용성이 높은 대형 SUV에 대한 관심이 높다. 하지만 공간활용성이 높은 스테이션 웨건의 인기는 울나라에서는 높지 않았다. 그 원인에는 여러 가지가
조회수 88 2021.11.29.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