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승기] 랜드로버 디펜더 90 "9000만 원대를 수용할 수 있는 하나를 꼽는다면"

오토헤럴드 조회 수1,346 등록일 2021.07.3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랜드로버는 디펜더(Defender)였고 디펜더가 곧 랜드로버였다. 1948년 첫 차가 나왔고 긴 세월 간간이 있었던 어려운 시절을 버텨내게 해 준 모델이기도 하다. 디펜더라는 차명은 1989년부터 달기 시작했다고 한다. 투박한 외관을 갖고 있었지만 워낙 강력한 오프로드 성능이 알려지면서 영국군 군용으로도 쓰였다.

반면 치명적 약점을 갖고 있었다. 무슨 베짱인지 운전석 에어백을 달지 않았고 디젤 엔진은 여기 저기서 환경 기준을 충족시키지 못했다. 안전과 환경 규제가 강화하면서 디펜더를 팔 수 있는 나라가 조금씩 사라지자 2015년 결국 생산이 중단됐다. 이걸 보강하는데 5년여 세월이 필요했나 보다.

안전과 환경 규제를 맞춘 랜드로버 올 뉴 디펜더가 예전 그대로 90과 110으로 나눠 작년 재생산을 시작했다. 올해 6월 국내 출시된 올 뉴 디펜더 90은 좌우 양쪽 도어 2개와 테일게이트를 갖춘 박스형 SUV다. 시승한 디펜더 90 트림은 D250 SE, 기본 가격은 9290만 원이다. 이 가격에 대한 평가는 각자 몫으로 남긴다. 경쟁차로 거론되는 2억 원대 벤츠 G G63 AMG를 생각하면 저렴한데, 한편으로 비싸 보이기도 한다.

D7x 모노코크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한 디펜더 90은 디펜더 110보다 휠 베이스가 435mm 짧다. 전장이 4583mm에 불과하고 오버행도 짧아 언뜻 예전 쌍용차 코란도와 실루엣이 겹쳐 보이기도 했다. 각과 선이 분명한 외형을 가진 쇼트 보디 오프로더인 덕분에 다루기 쉬운 장점이 있다. 산길을 달릴 때, 골목길, 굽은 길을 수월하게 진입하고 빠져나온다.

외관에는 70년 전 나왔던 1세대 디펜더 헤리티지가 곳곳에 녹아있다. 전체적으로 반듯하고 굵게 잡힌 각이 그렇고 테일 게이트에 달아 놓은 굿이어 20인치 올 터레인 타이어와 알파인 라이트도 그런 맛을 강하게 전달한다. 플라스틱 패널로 포인트를 준 보닛과 사각 베젤에 담긴 원형 헤드램프도 깜찍했다. 왼쪽 도어 핸들을 움켜지고 사이드로 열리는 테일게이트는 타이어 무게 때문에 여닫는 힘이 필요했다.

실내는 요즘 건축물에 많이 사용하는 '노출 콘크리트'처럼 도어와 대시보드 구조물이 마감이 하지 않은 듯 노출돼 있다. 대시보드 마그네슘 크로스카 빔, 도어 안쪽 표면에는 나사류가 그대로 박혀있다. 랜드로버는 노출 구조형 인테리어 디자인으로 설명한다. 여기에 LG 전자와 함께 개발했다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PIVI Pro 인터페이스가 적용됐다. 

디지털 클러스터와 센터 디스플레이가 매우 또렷하다. 낯설지 않은 T-map도 반가웠다. 사용 편의성은 떨어진다. 터치 반응이 느리고 수많은 기능 버튼을 모두 수용하고 있어 랜드로버가 자랑하는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은 물론 드라이브 모드 설정과 같은 차량 제어, 공조 장치 일부 기능과 오디오를 조작하는 일도 매우 번거로운 과정을 거쳐야 했다. 다양한 기능과 시각적 만족도는 높았지만 쉽게 다루고 익숙해지는 데 많은 시간이 필요할 듯하다.

센터 디스플레이에서 제공하는 정보의 양은 엄청나다. 특히 일반적인 버드뷰와 다르게 차량 측면 주변을 포함, 보닛 하단까지 모든 방향을 보여주는 '클리어 사이트 그라운드 뷰'는 신박했다. 차량 진입을 막기 위해 깊게 웅덩이 파놓은 좁은 오프로드에서 후진할 때 매우 유용했다. PIVI Pro에는 또 도강 수심을 감지하는 기능도 있다.

파노라마 선루프가 달린 스카이뷰는 좋았는데 다른 시야는 답답했다. 측면 유리 면적이 작고 후방도 불쑥 튀어나온 스페어타이어가 3분의 1가량을 가려버렸다. 아웃 사이드미러가 담을 수 있는 측 후방 시야도 부족한 편이다. 길이는 괜찮은데 폭이 좁아서다. 1열 공간을 충분히 잡아도 2열 공간이 넉넉했다.

대신 트렁크 공간은 협소하다. 중간 크기 캐리어 하나가 겨우 실릴 정도다. 2열 폴딩을 하면 되겠지만 4명이 골프를 치거나 3인 가족이 캠핑을 하려면 루프를 활용하거나 별개 트레일러를 달아야 한다. 사이드 스텝이 없고 1열을 젖혀 확보하는 2열 탑승 개구부도 넉넉하지가 않다. 무릎 이상 높이인 지상고(225mm. 표준)여서 오르고 내리는 불편이 여간 아니다. 아이나 짧은 치마, 노약자는 따로 발판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이런 고급스럽고 화려한 패키지보다 더 인상적인 것이 퍼포먼스다. 인제니움 인라인 6 3.0 디젤,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으로 최고출력 249마력, 최대토크 58.1kgf.m을 발휘하는데 믿거나 말거나 휘발유차로 한참을 의심했었다. 시간이 지나도 이런 의심이 지워지지 않아 자동차 등록증을 확인하고 보닛을 열어봤을 정도다. 정교하고 유연한 트윈 터보차저, 전자식 가변 노즐 시스템이 엔진 회전수 2000rpm에서 1초 만에 최대 토크 약 90%를 출력한다는 설명답게 가속도 경쾌하게 이뤄진다.

그만큼 달리는 맛이 정갈하다. 같은 기통 수 배기량 디젤차를 타고 있기 때문에 그 차이를 확실하게 느낄 수 있다. 장담하는데 출발하고 속도를 높이고 고속으로 진입해 달리는 모든 과정의 엔진 질감은 어떤 디젤차도 압도한다. 9000만 원대라는 넘사벽 가격을 수용할 수 있는 하나를 꼽는다면 단연코 주행 질감이다. 반면 외부 소음은 신경이 쓰인다. 특히 고속에서 들려오는 풍절음, 타이어 때문인지는 몰라도 노면 상태가 그대로 전달된다. 앞줄은 이중흡차음이 아닌 일반 유리가 사용됐다.

랜드로버가 자랑하는 사륜구동, 전자동 지형 반응 시스템은 짧은 오프로드 공략에서도 위력을 발휘했다. 제법 거친 노면을 안정적으로 극복하는 균형감과 보디 강성까지 만족스럽다. 직관은 하지 못했지만 에코, 컴포트, 오토, 스노우, 머드, 샌드 등으로 구성한 드라이브 모드, 최대 3500㎏까지 견인할 수 있는 토윙 능력까지 오리지널 오프로더로 부르기에 부족함이 없는 사양을 갖추고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00억 투자한 볼보의 신형 XC60!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자동차/리뷰/오토뉴스)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신형 XC60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XC60은 300억을 투자해 SKT와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조회수 96 2021-09-16
모터피디
볼보 · 토요타 · 포드 등 5개 수입사 8개 차종 302대 제작 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 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결
조회수 129 2021-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 4×e 오프로드 공략
지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랭글러 4×e'로 난이도가 꽤 높은 오프로드를 공략해 봤습니다.
조회수 99 2021-09-16
오토헤럴드
싼타크루즈 미국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하고 지난 7월 본격 현지 판매에 돌입한 '싼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쉐보레 콜벳'
조회수 176 2021-09-16
오토헤럴드
연중 교통사고 추석연휴 직전 일주일 가장 많이 발생...오후 6시 전후 집중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연중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 일주일
조회수 92 2021-09-16
오토헤럴드
포르쉐 美 제이디파워 상품성 만족도 조사 1위, 비공식은 테슬라
포르쉐가 미국 제이디파워(J.D.POWER) 2021 상품성 만족도 조사(2021 US Automotive Performance, Execution and La
조회수 82 2021-09-16
오토헤럴드
이달 29일 국내 출시 예정인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가 1만8940대의 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폭발적 인기를 과시했다. 현대차는 14일부터 웹
조회수 276 2021-09-16
오토헤럴드
전기차 공용 충전기 고장 잦고 긴 줄 때문에 불편하고 짜증. 내 집 충전이 최고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 Power)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기차 소유주 664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조회수 112 2021-09-16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포르쉐 911 GT3 RS
992형 911 GT3 RS의 또 다른 프로토타입이 독일 뉘르부르크링 레이스 서킷에서 카메라 포착됐다. RS(RennSport)라는 것을 말해주는 여러 단서가
조회수 61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3시리즈 F/L
2018년 후반부터 BMW의 라인업에서 많은 일이 일어났다. 벌써 2년 이상이 지났기 때문에 3 시리즈는 부분 변경 모델을 개발하고 있고 브랜드 내 다른 모델에
조회수 71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