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수첩] 하반기 기대되는 경형 SUV 캐스퍼 '친환경 버전으로 롱런'

오토헤럴드 조회 수1,978 등록일 2021.07.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자동차가 이르면 올 3분기 라인업에 신규 추가되는 엔트리급 경형 SUV 'AX1(프로젝트명)'을 국내 시장에 출시할 전망이다. 2002년 '아토스' 이후 약 20년 만에 선보이는 경차이자 국내 최초로 선보이는 경형 SUV 모델인 AX1은 광주글로벌모터스(GGM)가 생산을 담당하고 신차 개발과 판매를 현대차가 맡는 특별한 구조에서 탄생한다. 이런 이유로 그 성공 여부에 업계의 특별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내 최초 지자체 주도 '노사 상생형 일자리' 모델이자 '광주형 일자리 1호'로 탄생한 GGM은 광주광역시가 최대 주주로 약 590억원을 출자해 지분 21%을 보유했다. 현대차는 530억원 투입으로 19% 지분을 차지했으며 경영권 없는 비지배 투자자 지위를 유지한다. 단순 일자리 창출을 넘어 '노사민정' 대타협을 통한 첫걸음의 의미를 지닌 GGM은 올 연말까지 약 4개월간 AX1 생산 목표를 1만2000대로 설정했다. 그리고 내년에는 7만대 생산을 목표로 두고 있다. 이번 신차 생산이 원활히 이뤄진다면 향후 다양한 제조사의 위탁 생산 확대 또한 기대되기에 AX1에는 특별한 의미가 부여된다. 

이를 위해 GGM은 지난 4월 5일 차체 공장을 시작으로 도장과 조립 공장에서 차례로 AX1의 시험생산에 돌입한 뒤 6월 6일 성공 양산을 위한 D-100일 계획을 세우고 진행 상황을 점검하며 생산 준비에 만전을 기해왔다. GGM은 오는 9월 15일까지 최고 품질 확보를 위해 전원이 '기술 레벨 2'를 달성하고 설비 · 부품 및 작업공정 안정화와 본격적인 양산에 대비한 역량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모두의 기대를 안고 출시되는 GGM과 현대차의 AX1은 차명을 '캐스퍼'로 확정하고 앞서 경차 '모닝'에 탑재된 1.0리터 스마트스트림 엔진에 4단 자동변속기 조합으로 국내 시장에 출시될 전망이다. '베뉴'보다 작은 차체를 비롯해 인도에서 판매되는 '그랜드 i10 니오스'와 동일한 K1 플랫폼을 공유하는 만큼 파워트레인 한계가 다소 아쉽다. 물론 향후 해외 시장을 위한 1.1리터 엔진과 5단 수동 또는 자동변속기 조합과 1.2리터 가솔린 버전 추가도 전망되지만 최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이 내연기관 결별과 순수전기차 일변도로 변화되는 트렌드에서 GGM의 지속 가능성을 감안하면 가솔린 버전만 선보이는 부분은 아쉽게 여겨진다. 

유럽과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부상한 중국의 경우 지난해 친환경차 판매의 눈부신 성장과 함께 로컬 브랜드 약진이 두드러졌다. 특히 주목할 부분은 지난 한 해 동안 가장 많이 판매된 친환경 차량이 테슬라 '모델 3'에 이어 홍광 '미니 EV'가 차지한 부분. 그리고 올 상반기 기준 해당 순위는 테슬라를 제치고 홍광 미니 EV 1위를 달리는 중이다. 

홍광 미니는 기아 '모닝'보다 작은 3미터도 안되는 전장에 기본형 모델이 9.3kWh 배터리 탑재로 완전충전시 약 120km를 달릴 수 있는 그야말로 도심형 친환경 경차로 볼 수 있다. 판매 가격 또한 보조금 없이 기본형 기준 2만9000위안으로 약 50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다. 글로벌 최대 전기차 격전지로 알려진 중국에서 이 작은 차의 인기몰이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다양한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가 크고 럭셔리한 콘셉트의 친환경차를 가장 먼저 선보이는 중국 시장에서 현재 펼쳐지고 있는 트렌드이기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소비 트렌드는 극단적 양극화를 달리고 있다. 이는 MZ세대에서 더욱 두드러진다. 신차를 비롯해 친환경차 시장도 다르지 않은 분위기다. 이런 시점에 AX1, 캐스퍼의 단일 파워트레인 조합이 더욱 아쉽게 여겨진다. 특히 두터운 위장막 사이로 앙증맞은 생김새를 언뜻 들어낸 신차 디자인이라면 향후라도 순수전기차 버전 캐스퍼 출시를 희망할 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포드 익스피디션 ST
포드 익스피디션 2022년형 프로토 타입이 트레일러를 견인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위장이 훨씬 적은 2022년형 익스피디션 ST 트윈 배기 팁, 22인
조회수 221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드 머스탱
미국 디트로이트 디어본에서 그릴, 도어 및 데크 리드에 마스크 로고와 배지를 달고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는 2022년형 머스탱 GT 캘리포니아 스페셜 에디션이
조회수 252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4 CSL
포르쉐의 새로운 911 GT3가 출시됨에 따라 더 가볍고 더 강력하고 더 민첩한 BMW M4 CSL이 시장에 출시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조회수 210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아이오닉 6
현대차가 선보인 프로페시(Prophecy) 컨셉트카가 양산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런 미래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차량이 우리 도로에 나타날 가능성에 대해 세계적
조회수 270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의 미래는 밝을까? 신형 엠블럼 단 르노 메간 E테크 직접보니..핸들 뒤 삼지창의 정체는? 완충 시 주행거리는?
#모터그래프 #르노 #메간E테크 르노가 새로운 전기차를 선보였습니다. 르노의 미래를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메간 E테크가 그 주인공인데요. 르노
조회수 276 2021-09-17
Motorgraph
300억 투자한 볼보의 신형 XC60!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자동차/리뷰/오토뉴스)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신형 XC60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XC60은 300억을 투자해 SKT와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조회수 437 2021-09-16
모터피디
볼보 · 토요타 · 포드 등 5개 수입사 8개 차종 302대 제작 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 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결
조회수 323 2021-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 4×e 오프로드 공략
지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랭글러 4×e'로 난이도가 꽤 높은 오프로드를 공략해 봤습니다.
조회수 281 2021-09-16
오토헤럴드
싼타크루즈 미국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하고 지난 7월 본격 현지 판매에 돌입한 '싼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쉐보레 콜벳'
조회수 980 2021-09-16
오토헤럴드
연중 교통사고 추석연휴 직전 일주일 가장 많이 발생...오후 6시 전후 집중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연중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 일주일
조회수 250 2021-09-16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