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김흥식 칼럼]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만만하게 보는 완성차 많아졌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753 등록일 2022.05.1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안면인식으로 문을 열고 지문 인증으로 시동을 걸 수 있는 제네시스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 GV60가 美 시장에 상륙하면서 현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프리미엄 전기차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테슬라와 비교하면서 판세의 변화를 전망하는 소식이 쏟아져 나오고 있다. 

제네시스 아메리카는 17일(현지 시각), GV60를 공식 출시하고 본격 판매를 선언했다. GV60는 내연기관을 기반으로 한 파생 전기차가 아니라 전동화를 목표로 개발됐지만 네이밍은 기존 모델들과 통일성을 유지했다. GV60는 날렵한 보디와 낮은 루프로 쿠페형 CUV로 분류되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차다.

미국 현지 가격은 기본 트림 5만 8890달러(약 7467만 원), 퍼포먼스는 6만 7890달러(약 8600만 원)다. 현대차 관계자는 "제네시스 GV60의 미국 상륙은 라인업 추가 이상으로 테슬라와 같은 제품 포지션에서 경쟁을 시작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렇게 철벽 같았던 테슬라를 경쟁사로, 만만하게 보는 곳들이 요즘 많아졌다. 

이유가 제법 많다. 우선은 GV60와 같은 전기 신차가 속속 등장하면서 지금까지 있어왔던 테슬라 브랜드 고유의 강점들이 점차 사라지고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조악한 품질로 늘 논란이 됐던 테슬라는 요즘 차량용 반도체 부족을 이유로 상당수의 기능을 삭제한 신차를 무리하게 출고하고 있다.

소프트웨어 결함에 따른 대규모 리콜까지 이어지면서 시장 불신이 커졌다. 테슬라가 자랑하는 첨단운전보조 시스템도 뒤쳐지기 시작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테슬라 FSD(Full Self Driving)를 능가하는 상위 레벨의 자율주행 시스템이 공식 인증을 받고 상용화하는 케이스가 늘고 있다는 것이 이를 증명한다. 

기존 완성차가 신규 라인업으로 물량 공세를 펼치고 있는 건 테슬라에게 최대 위협이다. 현대차 뿐만 아니라 지엠과 포드, 폭스바겐 등이 기존 완성차가 혁신적인 신차를 쏟아내고 있지만 테슬라는 모델S와 모델X의 세대 교체가 늦어지고 새로운 세그먼트와 차종 투입까지 계속 연기되는데 따른 지루함이 쌓이고 있다.

앞서 얘기한 것 이상으로 기존 완성차 브랜드가 빠른 속도로 전기차 라인업을 확장하고 대량 생산 시설을 구축하는 지금 추세야 말로 테슬라의 미래에 가장 큰 위협으로 볼 수 있다. 지엠의 배터리 이슈를 포함, 포드와 폭스바겐 그리고 현대차 등이  반도체 이슈에 허덕이지 않고 정상적인 생산이 이뤄졌다면 지금의 테슬라 성과는 가능하지 않았다.

한편에서는 현대차 그룹이 미국 조지아에 전기차 생산 전용 공장을 완공하면 전기차 성숙기에 들어설 2025년 경이면 미국내 최대 전기차 브랜드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현대차 그룹은 오는 2030년까지 총 31개의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하고 2030년 연간 판매 목표를 310만 대로 잡고 있다. 테슬라는 200만 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 테슬라의 지금 아성이 언제까지 이어질수 있을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아롱 테크] 서스펜션, 자동차 주행 성능과 감성까지 좌우하는 핵심 장치
자동차 서스펜션(Suspension)은 주행중 노면으로부터의 충격을 흡수해 승차감을 향상시켜주는 부품입니다. 서스펜션은 링크와 스프링 및 쇼크옵서버의 연결구조에
조회수 41 2022.07.07.
오토헤럴드
[레트로 vs. 오리지널] 05. BMW 미니 vs. BMC 미니
20세기 후반 영국을 대표하는 소형차 중 하나였던 미니는 1959년에 처음 나와 20세기 말까지 기본 차체 형태를 그대로 유지하며 판매되었다. 데뷔 후 30년이
조회수 80 2022.07.07.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글로벌 8위 韓시장
글로벌 8위 시장인 한국에서 람보르기니가 자연흡기 V10 엔진의 탑재로 보다 강력한 동력성능을 발휘하는 '우라칸 테크니카' 출시를 통해 라인업을
조회수 90 2022.07.07.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리비안, 2분기 4401대 생산으로 72% 증가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이 지난 2분기 4401대의 차량을 생산하고 4467대의 고객 인도를 완료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시간으로 6일, 리비안은 실적 발표
조회수 48 2022.07.07.
오토헤럴드
람보르기니 서울, 새로운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테크니카’ 출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의 한국 공식 딜러 람보르기니 서울(SQDA 모터스)은 공도와 트랙 주행을 모두 만족시키는 새로운 V10 슈퍼 스포츠카 ‘우라칸 테크니카’(
조회수 36 2022.07.07.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렌드] 현대차, 다음주 첫 고성능 순수전기차
빠르면 올 하반기 현대자동차 고성능 N 브랜드 최초의 순수전기차 '아이오닉 5 N'이 출시될 예정인 가운데 신차 공개가 오는 15일 이뤄질 전망이
조회수 88 2022.07.07.
오토헤럴드
포르쉐코리아가 전기 스포츠카의 새로운 버전 '타이칸 GTS'를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타이칸 4S와 타이칸 터보 사이에 위치하
조회수 71 2022.07.07.
오토헤럴드
5월까지 글로벌 전기차 등록 전년비 63.1% 증가
올해 1~5월까지 글로벌 시장에 등록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포함 전기차 총 대수가 334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63.1% 증가했다. 7일 SNE리서치에 따르면
조회수 53 2022.07.07.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 기아 셀토스 등 29개 차종 24만4000대 제작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현대자동차, 기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폭스바겐그룹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혼다코리아에서 제작 또는 수입·판매한 29개 차종 24만405
조회수 111 2022.07.07.
오토헤럴드
리막 오토모빌리, 네베라 공식 출시 앞서 일반 공개
하이퍼카 및 전기차 전문 브랜드 리막 오토모빌리가 '네베라(Nevera)'의 공식 출시에 앞서 본격적인 사전 마케팅에 돌입했다. 7일 리막 오토모
조회수 51 2022.07.07.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