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25 등록일 2021.12.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고 특히 전방 추돌 방지 기능은 95% 이상이 사용 경험해 봤을 정도로 일반화됐으나 종합적인 사용 만족률은 57%로 그다지 높지 않았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가 2001년부터 수행해 온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매년 7월 약 10만명 대상)`에서 최근 2~3년 사이 새 차 구매자 2714명에게 ADAS 기능 장착 여부를 묻고 사용 현황을 비교했다.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는 운전 중 발생하는 상황을 차량 스스로 인지하고 판단해 자동차를 제어하는 기술이다. 각종 충돌 및 차선이탈 방지 보조,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안전하차 보조 등의 기능을 포함한다.


주요 ADAS 기능 장착 비율은 대부분 60%를 넘었다. △후방 주차 충돌 방지 보조 기능이 있다는 응답이 79%로 가장 높았고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 기능과 △차선 이탈 방지 보조 기능이 각각 67%로 뒤를 이었다.


△전방 추돌 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 방지 보조 △스마트/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기능은 각각 60%대 중반이었으며 △운전자 주의 경고 △하이빔 보조 기능은 50%대로 비교적 낮았다. 특히 △안전 하차 보조 기능은 29%에 그쳐 현저하게 낮았는데 이 기능은 현대차의 메인 기술로 다른 브랜드에는 일반화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탑재된 기능의 사용경험(상시+필요시 사용 %)은 대부분 90% 이상으로 활용도가 매우 높은 편이었으며 상시 사용 비율도 절반 이상이 70%를 넘었다. 한 번 활성화해 놓으면 상황 발생 시 자동으로 개입되는 기능이다. 그 중 전방 추돌 방지 보조 기능의 사용경험률(95%)과 상시사용률(78%)이 가장 높았다.


반면 스마트/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의 상시사용률(35.2%)은 다른 기능에 비해 눈에 띄게 낮았는데 이는 주로 고속도로에서 장시간 운전 시 선택적으로 사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야간 운전 시 주로 선택하는 하이빔 보조 기능의 상시사용률(53.4%)도 비교적 낮았다.





전체 기능에 대한 만족률(10점 척도 중 8점 이상 비율)은 57.0%에 그쳐 비교적 낮았고 원산지별로는 국산차(56.6%)와 수입차(58.7%) 간에 유의한 차이가 없었다[그림 2].


ADAS는 운전자의 안전과 편의를 높여 주는 진화된 기술로서 완전자율주행차로 나아가는 전단계라고 할 수 있다. 기술 진전에 따라 보급은 상당히 이뤄진 데 비해 만족도는 예상에 못 미치고 있다. 사용자가 기대한 만큼의 효익을 주지 못 한다고 볼 수 있어 추가 연구가 필요한 부분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12.06.
    하이빔 보조는 시내주행에선 쓸일이없는데다가,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아요...
    맞은편 차 보이면 하이빔이 꺼지는 구조인데, 뭐 잠깐 보이는 전등 하나, 신호등 주황점멸등 에도 반응을 해버리죳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테슬라 효과? 서유럽 신차 전기차 점유율 20%...사상 처음 디젤차 추월
지난해 12월 유럽 신차 판매에서 전기차가 처음으로 디젤차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지 시간으로 16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즈는 전기차 시장 분석가 마티아스
조회수 60 2022.01.18.
오토헤럴드
[공수전환] 벽두에 붙은
새해 벽두 볼만한 싸움이 벌어진다. 주인공은 작년 글로벌 판매량(93만 6000대)이 100만 대에 근접하며 순수 전기차 가운데 가장 많은 실적을 기록한 공룡
조회수 108 2022.01.18.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8세대 신형 골프 끝판왕
폭스바겐이 다음달 8세대 골프의 새로운 고성능 모델 라인업 추가를 앞두고 티저 이미지를 최초 공개했다. 현지시간으로 15일, 폭스바겐은 자사 소셜미디어를 계정을
조회수 108 2022.01.18.
오토헤럴드
3월 공개되는 폭스바겐 마이크로버스
폭스바겐이 지난해 여름 독일 함부르크 일대에서 레벨 4 수준 자율주행 센서를 탑재한 마이크로버스 'ID. 버즈(ID. Buzz)' 테스트에 돌입한
조회수 107 2022.01.18.
오토헤럴드
[공수전환] 소형 SUV 하이브리드로 가성비 대결
국내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시장이 차급을 뛰어넘는 다양한 신모델 출시로 더욱 치열한 경쟁이 펼쳐지는 가운데 기존 디젤 엔진 기반 우수한 연료 효율성을
조회수 181 2022.01.18.
오토헤럴드
푸조 2023년 출시되는 BEV e-308, 주행거리 400km
2023년 출시될 푸조의 배터리 전기차 e-308의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00km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영국의 자동차 전문지 오토카에 따르면 2023년 7월
조회수 82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2022 올해의 차 후반기 1차 심사, 10개 브랜드 17대 통과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회장 이승용)는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선정하는 2022 올해의
조회수 83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사이버 트럭 출시,  2023년 1분기로 연기
테슬라는 전기 픽업트럭인 사이버트럭의 초기 생산을 올해 말에서 2023년 1분기로 연기한다고 결정했다. 테슬라는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전기 픽업트럭 시장에서 경
조회수 76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폴스타코리아, 100% 순수 전기차
폴스타(Polestar)가 1월 18일 서울웨이브아트센터에서 '폴스타 2’를 출시하고,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사전예약을 실시한다.폴스타 2는 브랜드 최초의 10
조회수 150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BMW M의 고성능 PHEV SUV
BMW의 고성능 브랜드인 M은 2022년 내 미국 스파르탄버그 공장에서 BMW XM의 생산을 시작한다고 발표했다. BMW XM은 BMW 컨셉카 XM의 양산 버전
조회수 68 2022.01.1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