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기자 수첩] 자동차 제작사가 디젤도 내연기관도 포기 못하는 딱한 사정

오토헤럴드 조회 수1,086 등록일 2021.08.0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 세계 주요 국가와 자동차 브랜드가 내연기관(ICE, Internal Combustion Engine) 퇴출을 선언하고 있지만 토요타는 포기할 의향이 전혀 없어 보인다. 일본 자동차 매체 베스트카웹(Best Car Web)에 따르면 토요타는 휘발유 중심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디젤차에 적용하는 기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토요타 디젤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오는 2030년 발표를 목표로 개발 중이며 랜드 크루저와 같은 SUV 차종은 물론 미니밴 하이에스밴과 같은 상용차에 탑재될 예정이다. 토요타가 퇴물처럼 인식되고 있는 디젤차에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적용하려는 것은 내연기관차 수요가 여전할 것으로 보기 때문이다.

토요타는 전기차 배터리 특성과 생산 능력, 전력 공급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내연기관 수요가 향후 수십 년 지속할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충전 네트워크 구축이 여의치 않은 국가와 지역에서 효율성이 개선된 내연기관이 계속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내연기관에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는 완성차는 토요타만이 아니다. 폭스바겐과 BMW, 메르세데스 벤츠도 표면적으로는 시차를 두고 내연기관에 더는 투자하지 않고 신차를 개발하거나 출시도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그러나 내부적으로는 어떤 형태와 규모로든 내연기관을 유지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가정용 전력조차 부족한 개발도상국 포함 저개발국가는 내연기관 수요가 앞으로 수 십 년간 이어질 것이 분명하고 중ㆍ대형 상용차, 농기계, 산업용 차량 등 역할에 따라 내연기관을 요구하는 분야가 있다는 것도 포기하지 못하는 이유다. 완전한 전기차 시대로 진입할 때까지 내연기관차는 필요하다는 주장에도 설득력이 있다. 

전 세계 전기차 수요 대부분은 각국 정부 보조금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다. 제작사들은 배터리와 같은 고가 부품으로는 전기차가 수익성을 보장할 수 없고 이런 상황에서 당장 5년 이내, 길게 봤을 때 10년, 15년 후에도 내연기관차로 일정한 수익을 확보할 수 있어야만 한다는 절박감을 보인다.

중ㆍ대형 상용차, 농기계, 산업용 분야에서 내연기관이 전기차로는 감당하기 어려운 역할을 하고 있다는 점도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내연기관차 퇴출로 몰고 가는 환경규제가 유럽처럼 전격적으로 진행될지, 전기차 확산세가 이렇게 빨라질 것으로 보지 않은 판단 착오도 있다. 유로 6, 유로 7 등 환경 규제 일정에 맞춰 내연기관 효율성 향상에 거액을 투자한 제작사 입장에서는 투자금을 회수해야 하고 이를 통해 전기차에 투자하는 선순환이 절실해진 것도 있다.

이런 이유를 들어 내연기관을 포기하지 않으려는 완성차 로비도 매우 적극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연기관 기반 하이브리드카 효율성을 강조하고 있는 토요타 미국과 인도 등 빅 마켓 정부에 직접적이고 노골적으로 급격한 내연기관 퇴출과 전기차 전환을 반대하고 있다.

그뿐만 아니라 메르세데스 벤츠와 BMW, GM과 포드도 내연기관과 순수 전기차가 공생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으며 현대차 그룹도 아직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폭스바겐도 최근 트윈 도징(Twin dosing) SCR 시스템이 탑재된 파사트, 티구안, 제타 내연 기관차를 주요 시장에 지속해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업계 관계자는 "전 세계 주요 제작사가 내연기관차 생산 중단을 선언하고 있지만 완전히 포기하는 곳은 없을 것"이라며 "자동차가 완전 전동화로 대체되려면 적어도 50년이 필요하기 때문에 수익성이 보장된 내연기관차는 어쩔 수 없이 가져가야 할 필요성이 있다"라고 말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스파이샷] 포드 익스피디션 ST
포드 익스피디션 2022년형 프로토 타입이 트레일러를 견인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위장이 훨씬 적은 2022년형 익스피디션 ST 트윈 배기 팁, 22인
조회수 221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드 머스탱
미국 디트로이트 디어본에서 그릴, 도어 및 데크 리드에 마스크 로고와 배지를 달고 주행 테스트를 하고 있는 2022년형 머스탱 GT 캘리포니아 스페셜 에디션이
조회수 252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M4 CSL
포르쉐의 새로운 911 GT3가 출시됨에 따라 더 가볍고 더 강력하고 더 민첩한 BMW M4 CSL이 시장에 출시된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었다. 그리고 마침내
조회수 209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현대 아이오닉 6
현대차가 선보인 프로페시(Prophecy) 컨셉트카가 양산된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그런 미래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차량이 우리 도로에 나타날 가능성에 대해 세계적
조회수 270 2021-09-17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의 미래는 밝을까? 신형 엠블럼 단 르노 메간 E테크 직접보니..핸들 뒤 삼지창의 정체는? 완충 시 주행거리는?
#모터그래프 #르노 #메간E테크 르노가 새로운 전기차를 선보였습니다. 르노의 미래를 보여주는 모델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메간 E테크가 그 주인공인데요. 르노
조회수 275 2021-09-17
Motorgraph
300억 투자한 볼보의 신형 XC60!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자동차/리뷰/오토뉴스)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신형 XC60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XC60은 300억을 투자해 SKT와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조회수 437 2021-09-16
모터피디
볼보 · 토요타 · 포드 등 5개 수입사 8개 차종 302대 제작 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 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결
조회수 323 2021-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 4×e 오프로드 공략
지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랭글러 4×e'로 난이도가 꽤 높은 오프로드를 공략해 봤습니다.
조회수 281 2021-09-16
오토헤럴드
싼타크루즈 미국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하고 지난 7월 본격 현지 판매에 돌입한 '싼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쉐보레 콜벳'
조회수 980 2021-09-16
오토헤럴드
연중 교통사고 추석연휴 직전 일주일 가장 많이 발생...오후 6시 전후 집중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연중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 일주일
조회수 250 2021-09-16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