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자동차 속도 경쟁, 국산차 최고 기록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 370km/h

오토헤럴드 조회 수205 등록일 2021.10.2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SSC 투아타라(2018년)

자동차광(狂)은 고성능을 갈구한다. 모두가 그런 것은 아니지만 얼마나 빠르게 달릴 수 있는지 '최고 속력'을 자동차 평가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력 기록은 미국 SSC(Shelby Super Cars North America) '투아타라'(Tuatara)가 갖고 있다.

투아타라는 1750마력이라는 엄청난 최고 출력으로 지난해 미국 라스베이거스 공로에서 시속 532.93km라는 믿기 힘든 속력을 냈다. 엄연한 양산차고 까다로운 검증을 거쳐 확인된 공식 기록이다. 투아타라가 인증을 받은 최고 속력은 483km/h다.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2011년)

전기차가 등장하면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도달 시간이 2초대 미만까지 떨어졌지만 최고 속력은 아직 내연기관을 따라잡지 못했다. 지금까지 알려진 전기차 최고 속력은 테슬라 로드스터가 기록한 시속 400km다. 코닉세그 아제라 RS(457.5km/h), 헤네시 베론 GT(435km/h), 부가티 베이론 슈퍼 스포츠(431km/h)보다 느린 기록이다.

이런 기록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국산차도 속력을 강조한 모델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그리고 제네시스와 기아도 퍼포먼스를 강조한 고성능 모델을 내놨다. 국내에서 제작된 자동차 가운데 가장 높은 속력을 기록한 모델은 2011년 등장한 '드 마르크스에피크 GT1( de Macross Epique)'이다.

제네시스 쿠페(2008년)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은 GS그룹 창업주 증손자인 허자홍 씨가 개발한 한국 수제 슈퍼카로 더 잘 알려져 있다.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 최고 속력은 380km에 달했다. 이후에 나왔고 대중에게 한국 수제 슈퍼카로 더 잘 알려진 어울림 스피라도 시속 300km로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을 넘지 못했다.

드 마르크스 에피크 GT1은 공차중량이 1451kg에 불과했다. 가벼운 무게를 845마력 V8 엔진 회전력으로 엄청난 속도를 낼 수 있었다. 이후 최고 속력을 300km 이상 낼 수 있는 국산 모델은 등장하지 않았다. 2008년 출시된 현대차 첫 후륜 스포츠카 제네시스 쿠페가 260km/h로 뒤를 잇는다.

현대차 티뷰론(1996년)

제네시스 쿠페 기록은 이후 등장한 현대차 N 버전도 깨지 못했다. N 버전 첫 모델인 i30N, 벨로스터 N, 아반떼 N의 최고 속력도 250km/h로 제네시스 쿠페를 넘어서지 못했다. SUV 최고 속력 기록은 240km/h를 기록한 코나 N이 갖고 있다. 2012년 등장한 기아 K900이 큰 덩치에도 코나 N과 같은 속력으로 달려 위용을 과시했다. 

2017년 출시된 제네시스 G70(272km/h), 1996년 출시된 현대차 티뷰론(205km/h), 2017년 데뷔한 기아 스팅어(240km/h)도 국산차 가운데 가장 빠른 차 상위 10위 목록에 포함된다. 국산차 최고속도 기록이 비운의 슈퍼카 마르크스 에피크 GT1, 단종된 티뷰론을 제외하고 모두 현재까지 명맥을 이어오고 있고 또 대중이 쉽게 접근할 수 있다는 점도 의미가 있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제네시스, 플래그십 SUV
2025년부터 출시되는 모든 신차를 수소 및 배터리 전기차로 선보인다는 '듀얼 전동화 전략'을 밝힌 제네시스 브랜드가 오는 2023년 플래그십 S
조회수 447 2021.12.03.
오토헤럴드
현대차 아반떼 N 미국에서 올 겨울 판매 돌입
현대차 고성능 브랜드 N 라인업에 신규 추가된 '아반떼 N'이 올 겨울 북미 시장 판매를 앞두고 가격 및 스펙을 공개했다. 현지에서 '엘란
조회수 330 2021.12.03.
오토헤럴드
겨울철 ‘슬기로운 세차생활’...영하권 날씨 피하고 물기 제거 꼼꼼히
겨울비가 내리고 기온이 급격히 떨어지면서 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겨울철에는 한파와 폭설 등을 동반한 영하의 기온이 지속돼 세차에 어려움을 겪는 운전자들이
조회수 181 2021.12.03.
오토헤럴드
4세대 완전변경 모델로 인도서 부활하는 기아 카렌스
1999년 첫 출시 후 2018년 7월 생산을 끝으로 국내서 단종된 기아의 대표적 MPV 모델 '카렌스'가 인도에서 4세대 완전변경모델로 부활한다
조회수 340 2021.12.03.
오토헤럴드
조용히 오프로드를 즐긴다, 지프 랭글러 오버랜드 4Xe
지프 브랜드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이 처음으로 국내 출시됐습니다. 지프의 디자인과 주행성능은 유지되면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를 통해 조용한 오프로드 주행을
조회수 232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로키산맥에서 포르쉐 카이엔 터보 쿠페 프로토 타입이 처음으로 카메라에 포착됐다. 카이엔 쿠페는 일반 Cayenne SUV의 이전 샷에서 미리 볼 수 있었던 공격
조회수 211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11월 수입 승용차 18,810대 신규등록... BMW / 벤츠 / 아우디 순
한국수입자동차협회(KAIDA)는 11월 수입 승용차 신규등록대수가 18,810대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10월 18,764대보다 0.2% 증가, 2020년
조회수 217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F/L
2021년형 메르세데스 벤츠 E클래스 라인업은 업데이트된 BMW 5시리즈와 더 잘 경쟁하기 위해 새 모델 연도에 부분 변경 페이스리프트를 받다. Mercedes
조회수 220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ADAS, 새 차 60%에 있고 90%는 쓰는데 만족도는…
최근 2~3년 내 새 차 구입자의 60% 이상이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기능이 장착돼 있다고 했다. 탑재된 기능을 사용해 본 경험은 90%를 넘
조회수 237 2021.12.03.
글로벌오토뉴스
스포티지 하이브리드 VS 티구안 디젤, 연비 비교 테스트...
#기아스포티지 #폭스바겐티구안 #스포티구안 스포티지 VS 티구안 2차 영상입니다. 이번엔 연비 위주로 영상을 만들었습니다. 하이브리드와 디젤의 연비 대결은 어
조회수 230 2021.12.03.
Motorgraph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