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공수 전환] 렉서스 뉴 ES '스트롱 하이브리드' BMW 5시리즈 잡을 병기

오토헤럴드 조회 수1,460 등록일 2021.09.23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일본산 제품 불매가 준 타격은 컸다. 이름을 대면 누구나 아는 브랜드 몇 개는 아예 한국 시장을 접었다. 자동차도 예외가 아니다. 2004년 한국 법인을 설립한 닛산은 16년 만에 짐을 쌌고 코로나 19 팬더믹까지 겹쳐 토요타와 혼다 실적이 곤두박질했다. 2020년 토요타는 전년 대비 42.0%, 렉서스 27.2%, 혼다는 65.1% 판매량이 줄었다.

수입차 전체 판매량이 12.3% 증가한 가운데 일본산 수치만 말 그대로 반 토막 났다. 그래도 끈질기게 버틴 덕분에 올해 사정이 조금 나아졌다. 예년 수준에는 모자라고 작년 기저효과도 있지만 1월부터 8월까지 토요타 누적 판매량은 같은 기간 16.4%, 렉서스 35.2%, 혼다는 38.9% 늘었다. 수입차 평균 증가율은 14.3%다. 한국 토요타 관계자는 "아직 남아있지만 긴 터널 끝이 보이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혼다는 연초 어코드와 CR-V 하이브리드를 연이어 공세적으로 출시한 효과를 봤지만 한국 토요타는 눈에 띄는 변수 없이 판매를 늘린 것이 눈에 들어 온다.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하이브리드카'를 찾는 사람이 많이 늘어난 덕분이다. 수입차 소비 패턴을 살피면 디젤 판매량은 절반 감소했고 하이브리드 차종은 무려 193.9% 늘었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도 각각 253.5%, 38.1% 증가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판매량에서 전동화 차량 비중이 지난해 13.7%에서 올해 34.1%로 급증했다. 일본산 제품 불매 영향에서 자동차 부문이 빠르게 회복한 것도 하이브리드카 수요가 급증한 효과다.

주목할 것은 불매 여파에도 렉서스 ES 350h는 매월 베스트셀링카 목록 상단에 빠지지 않고 자리를 차지했다는  사실이다. 1위 메르세데스 벤츠 E 시리즈와 차이는 있지만 ES 350h 누적 판매량은 4429대로 2위 BMW 5시리즈(4545대)와 차이는 크지 않다. 한국토요타는 내심, 렉서스 ES가 올해 경쟁에서 BMW 5시리즈를 제칠 수 있지 않을까? 기대를 하고 있다.

이달 말 본격 판매에 돌입하는 2022년형 New ES가 흔히 말하는 신차급 부분변경으로 상당한 상품 경쟁력을 확보했다는 판단에서 나온 자신감이다. 7세대 부분변경 뉴 ES는 렉서스 글로벌 아키텍처-K(GA- K) 플랫폼을 기반으로 그동안 상대적 약세로 지목을 받아온 '디지털' 장비를 대폭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동시에 인터페이스를 인간 중심으로 개선하고 안전 사양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췄다. 가장 눈에 띄는 변화는 멀티미디어 디스플레이다. 12.3인치로 크기는 같지만 테두리를 각지게 다듬고 크롬 몰딩을 단순화해 지금보다 정돈감을 강조했다. 렉서스는 이 디스플레이를 터치에 반응하게 하면서 "운전석에 앉으면 모든 기능을 쉽고 편하게 다룰 수 있게 됐다"라며 이를 "시트 인 컨트롤(Seat in Control)"로 부른다.

안전 사양도 대폭 보강했다. 수입 모델에 같은 사양이 적용될지 아직 알 수 없지만 미국 사양에는 렉서스 세이프티 센스+2.5로 업그레이드되면서 다양한 기능이 추가됐다. 전면충돌경고(FCW), 자동비상제동(AEB), 보행자 및 자전거를 감지하는 PCS(Pre-Collision System), 교차로 대향차 경고, 긴급회피 조향 등을 갖췄다.

30mph(48kmh) 이상 속력에서 선행 차량과 간격을 유지하며 주행이 가능한 올 스피드 다이내믹 레이다 크루즈 컨트롤(All-Speed ​​Dynamic Radar Cruise Control. DRCC)은 첨단 기능이 포함돼 있다. 차선을 유지하는 LTA와 함께 방향지시등을 켜고 앞 차량을 추월할 때 가속, 굽은 길에서는 감속을 지원한다. 렉서스 관계자는 "속도제한 표시에 맞춰 자동 감속하는 시스템은 아쉽게도 적용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생김새에도 변화가 있다. 라디에이터 그릴 패턴이 좀 더 고급스러운 매시 타입으로 변경되고 렉서스 앰블럼 디자인과 색상에도 변화를 줬다. 특히 ES에 처음 추가된 F SPORT는 라디에이터 그릴과 트렁크 리드 스포일러, 블랙으로 마감한 19인치 휠, 실내 곳곳에 배치된 시그니처로 차별화했다. 또 특화된 서스펜션과 핸들링 패키지로 역동적인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다.

렉서스 관계자는 "디테일 그리고 디지털 사양에 변화가 많은 것이 2022 뉴 ES 라인 특징"이라며 "하이브리드카 수요 급증세와 동급 최고 연료 효율성으로 다이내믹 퍼포먼스를 즐길 수 있는 ES 300h F 스포츠 라인에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현재 진행하는 사전 계약 반응은 기대 이상이며 우려하는 물량 수급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디"라고 말했다. 한편 뉴 ES는 ES 300h와 300h F 스포츠 두 개 버전으로 10월 초 본격 판매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미지와 일부 제원은 미국 기준으로 국내 출시 사양과 다를 수 있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고가의 첨단 과잉옵션
자동차 첨단 편의 사양 경쟁이 치열하다. 파워트레인 성능과 안전 사양 수준이 엇비슷해지면서 첨단화한 기능으로 차별화를 강조하는 경쟁이다. 자동차에 적용되는 편의
조회수 22 10:03
오토헤럴드
기아, EV6 유럽 출시 맞춰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에게 GT-line 제공
기아가 현지시간으로 21일 스페인 마요르카에 위치한 라파 나달 아카데미에서 글로벌 홍보대사 라파엘 나달에게 기아의 첫 전용 전기차 EV6를 전달했다고 22일 밝
조회수 14 10:03
오토헤럴드
BMW iX,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서 국내 최초 전시
많은 프리미엄 브랜드가 마케팅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골프대회를 개최하고 있지만 BMW 코리아가 후원하는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BMW Ladies
조회수 16 10:02
글로벌오토뉴스
[영상시승] 서킷에서 만난 2마리의 야수, 카이엔 터보 GT & 718 카이맨 GT4
올해 말 출시 예정인 카이엔 터보 GT와 718 카이맨 GT4를 인제 스피디움에서 미리 만나봤습니다. 극대화된 성능과 핸들링을 갖춘 ‘카이엔 터보 GT’는 탁월
조회수 18 10:02
글로벌오토뉴스
(사)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 대구 국제미래자동차엑스포 2021 미래자동차 산업 세미나 개최
(사)한국자동차튜닝산업협회(회장 김필수 대림대 교수, 이하 튜닝산업협회)는 10월 21일부터 24일까지 4일간 열리는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에
조회수 12 10:02
글로벌오토뉴스
르노삼성자동차, 2022년형 SM6 출시 기념 프렌즈 스크린과 함께하는 ‘명랑운동회’ 개최
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2022년형 SM6 출시를 기념해 전국 프렌즈 스크린 매장에서 프렌즈 스크린 골프 대회 ‘명랑운동회’를 개최하고, SM6
조회수 13 10:02
글로벌오토뉴스
쉐보레 콜벳 Z06 티저 이미지 공개
쉐보레가 2021년 10월 20일, 26일에 공개될 예정인 신형 콜벳 Z06의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콜벳 Z06은 고성능 버전으로 기존 모델에서는, 6.2리터
조회수 16 10:02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5세대 레엔지로버 PHEV
몇 달 후에 완전한 공개가 예상되는 랜드로버는 5세대 레인지로버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에서 주행테스트 중 카메라에 포착됐다. 외부에서 충
조회수 15 10:02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메르세데스 AMG GLC63/GLC43
메르세데스 AMG C 63과 C 43의 뒤를 이을 차세대, 즉 2023년형 GLC 63과 43이 카메라에 포착됐다. 독일 뉘르부르크링 테스트 시설에 도착하고 떠
조회수 12 10:02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X1 M35i
차세대 BMW X1이 내년 봄에 출시될 때 그해 말까지 또는 아마도 2023년 봄까지 한 모델이 누락될 것이다. 바로 컴팩트 SUV의 M 파생 버전이다. 보닛
조회수 14 10:0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