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김흥식 칼럼] 불면의 밤, 지축 흔드는 오토바이 굉음 "제발 잠 좀 자자"

오토헤럴드 조회 수859 등록일 2021.07.28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밤낮 가리지 않고 BMW 차량을 번갈아 가며 배기음을 뽐낸 운전자가 성난 이웃 주민들에게 소송을 당했다. 조용한 마을을 시끄럽게 했다는 이유다. 미국 법원은 수년간 요란한 배기음에 시달린 이웃에게 5000달러(약 570만원)를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것으로 끝난 것이 아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또 다른 이웃들도 줄소송에 들어갈 예정이다. 법원이 소음 유발자에게 이미 5000달러 벌금을 판결했기 때문에 이 운전자는 자신이 소유한 BMW 3대를 모두 팔아야 할지도 모른다.

코로나 19로 특히 야간 외부 활동이 멈추고 폭염에 열대야까지 겹치면서 집에 있는 시간이 많아졌다. 예전 같지 않은 올림픽 낮 경기 재방을 보는 것도 지루한 일이다. 불면의 밤, 가까스로 잠이 들었는데 요란한 오토바이 소리에 잠을 깬다. 또 다른 오토바이 여러 대가 경쟁하듯 굉음을 내며 달린다. 창문을 열고 버럭 고함을 치는 사람도 있다. 오죽했을까. 경찰과 시청에 민원을 냈는데 단속할 인력도 없고 잡아도 처분할 근거가 없단다. 지축을 울리는 굉음을 내는데도 합법이라는 것이다.

지난해 9월 누군가 청와대에 '오토바이/자동차 소음 규제 요청' 청원을 냈다. 추천 건수가 워낙 적어 공식화하지 못했지만 청원인은 '(자동차와 바이크) 소음 기준도 너무 높아서 기차 소리 정도의 머플러 소음도 합법이라고 하는데, 법을 현실에 맞게 고치고 상습 위반 시에는 강한 제재"를 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이 청원은 누가 관심을 갖지도 않아 그대로 묻혔다.

미국은 국무부 산하 '소음관리국'을 중심으로 엄격하게 소음을 관리한다. 소음이 인체와 동물, 심지어 식물에 미치는 영향까지 조사하고 통제한다. 소음지도라는 것도 있단다. 집회와 결사의 자유를 행사할 때도 예외없이 적용되는 미국의 일반적인 소음 한도는 주택가를 기준으로 했을 때 주간 50㏈(데시빌), 야간에는 40㏈을 한도로 정해놨다. 상업지역, 공장 지대는 이보다 높지만 최대 70㏈을 넘지 않도록 했다.

개인 사유지나 사적 영역에서도 소음을 규제한다. 예를 들어 집에서 나는 TV와 라디오 소리가 150m 이상 거리에서 허용치를 초과해 들린다면 규제 대상이 된다. 시위할 때 확성기, 학교나 종교시설에서도 소음 정도와 거리 등을 엄격하게 규제한다. 복잡하고 세부적인 소음 규제가 적용되고 있지만 어떤 경우, 어느 지역에서도 95㏈을 초과하지 않게 했다.

95㏈은 어느 정도 소음일까. 우리나라 소음정보 시스템 기준에 따르면 소음이 심한 공장 안, 큰소리로 하는 독창 소리를 살짝 넘는 수준이다. 미국 주택가 최고 기준인 50㏈은 조용한 사무실 수준이다. 그러니 밤낮 가리지 않고 요란한 배기음을 낸 BMW 운전자는 우리 돈으로 500만원이 넘는 철퇴를 맞고 계속되는 소송을 견뎌내야 하는 신세가 됐다. 

BMW 운전자가 우리나라에서 그랬다면 사정은 달라졌다. 잠 못 드는 밤이고 한적한 오후고 오토바이는 요란한 배기음으로 마음껏 지축을 흔들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오토바이가 낼 수 있는 소음 기준치는 무려 105㏈이다. 열차 통과 때 철도변 소음(100dB)과 자동차 경적 소음(110dB) 딱 중간이다. 열대야와 불면증으로 고통스럽기만 한 심야에 코 앞에서 기차가 지나가는 셈이다. 이게 합법이란다.

워낙 관대한 규정 덕분에 자동차나 오토바이가 웬만한 크기로 배기 튜닝을 해도 허용치 이하가 된다. 얼마든지 소리를 키워도 단속이 되지 않는다. 최근 민원 폭주로 경찰 합동단속, 특별단속을 하고도 현장 단속 건수가 수십 건에 불과한 것도 이 때문이다. 지역 치안센터 근무 경찰은 "튜닝 업자는 물론이고 차주도 소음 규정을 너무 잘 안다. 걸릴 것이 없다는 걸 잘 알기 때문에 특히 젊은 층은 무슨 용도로 사고 타든 배기 튜닝부터 한다"라고 말했다. 서울 성동구에서 오토바이 수리점을 하는 양 모 사장은 "그냥 타면 조용한데, 베기 튜닝이 돈도 안 되고, 그냥 폼으로 해달라는 사람들이 많다"라고 했다.

'조용할 권리'가 더 필요해진 때, 일제 잔재 청산에 열을 올리면서도 우리나라 오토바이 소음 규정은 일본 것을 그대로 따라 한 것이다. 이런 일본도 2000년대 이후 미국 수준으로 소음 규정을 대폭 낮췄다. 정부는 '무역 분쟁' 소지가 있다는 이유 따위로 지축을 흔들 정도로 굉음을 내는 오토바이를 바라보고만 있다. 오토바이가 쾌감을 느끼며 달릴 때 수많은 국민들은 매일 불면의 밤을 보내고 있다. 식물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해 소음을 규제하는 나라도 있는데.<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300억 투자한 볼보의 신형 XC60! 어떻게 바뀌었을까요? (자동차/리뷰/오토뉴스)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가 신형 XC60을 공개했습니다. 특히 새로운 XC60은 300억을 투자해 SKT와 개발한 통합형 SKT 인포테인먼트
조회수 86 2021-09-16
모터피디
볼보 · 토요타 · 포드 등 5개 수입사 8개 차종 302대 제작 결함 리콜
국토교통부는 볼보자동차코리아, 한국토요타자동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 기흥인터내셔널에서 수입 · 판매한 총 8개 차종 302대에서 제작결
조회수 125 2021-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 4×e 오프로드 공략
지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랭글러 4×e'로 난이도가 꽤 높은 오프로드를 공략해 봤습니다.
조회수 97 2021-09-16
오토헤럴드
싼타크루즈 미국에서 심상치 않은 반응
현대자동차가 미국 앨라배마 몽고메리 공장에서 생산하고 지난 7월 본격 현지 판매에 돌입한 '싼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쉐보레 콜벳'
조회수 170 2021-09-16
오토헤럴드
연중 교통사고 추석연휴 직전 일주일 가장 많이 발생...오후 6시 전후 집중
추석 연휴 직전 일주일에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이 연중 교통사고 특성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추석 연휴 전 일주일
조회수 89 2021-09-16
오토헤럴드
포르쉐 美 제이디파워 상품성 만족도 조사 1위, 비공식은 테슬라
포르쉐가 미국 제이디파워(J.D.POWER) 2021 상품성 만족도 조사(2021 US Automotive Performance, Execution and La
조회수 80 2021-09-16
오토헤럴드
이달 29일 국내 출시 예정인 현대차의 신규 엔트리 SUV ‘캐스퍼’가 1만8940대의 사전계약 대수를 기록하며 폭발적 인기를 과시했다. 현대차는 14일부터 웹
조회수 258 2021-09-16
오토헤럴드
전기차 공용 충전기 고장 잦고 긴 줄 때문에 불편하고 짜증. 내 집 충전이 최고
미국의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J.D. Power)가 지난 1월부터 6월까지 순수전기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기차 소유주 6647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조회수 106 2021-09-16
오토헤럴드
[스파이샷] 포르쉐 911 GT3 RS
992형 911 GT3 RS의 또 다른 프로토타입이 독일 뉘르부르크링 레이스 서킷에서 카메라 포착됐다. RS(RennSport)라는 것을 말해주는 여러 단서가
조회수 57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3시리즈 F/L
2018년 후반부터 BMW의 라인업에서 많은 일이 일어났다. 벌써 2년 이상이 지났기 때문에 3 시리즈는 부분 변경 모델을 개발하고 있고 브랜드 내 다른 모델에
조회수 68 2021-09-16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