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민지의 첫차 르노삼성 XM3, 그 후 1년 반 "넉넉한 트렁크와 무난한 톤에 만족"

오토헤럴드 조회 수2,148 등록일 2021.09.10.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르노삼성차 2022년형 XM3 시승차를 보자마자 민지는 자기가 직접 몰아볼 수 없겠냐고 졸랐다. 민지는 대선후보 덕에 알게된 MZ 세대 후반기에 접어든 막내다. 이름이 드러나는 걸 극도로 싫어해 다르게 불렀다. 지난해 4월 겁도없이 생애 첫차로 르노삼성 XM3를 구매했고 타 보고 싶다는데 어쩔 수 없이 르노삼성에 양해를 구하고 동반 시승을 했다.

요즘 세대가 기계를 배우고 익숙해지는 속도는 예전과 다른가 보다. 첫차를 사고 1년 6개월, 누적 주행거리는 1만km 정도인데 놀라울 정도로 차를 능숙하게 다룬다. 매우 거친 소리까지 들어가며 운전을 배웠던 예전 민지가 아니다. 제동이 부드럽고 교통 흐름에 맞춰 적절하게 속도를 올리고 내리는 것, 끼어드는 차에 양보하고 추월하는 순간 포착까지 모두 완벽하다.

뭐든 혹독하게 제대로 배울 필요가 있나 보다. 기회가 많지는 않았어도 방어와 양보, 준법을 강조하고 평소와 다른(?) 세고 거친 어조로 운전을 가르친 효과가 분명하다. 방향을 틀 때마다 빼 먹지 않고 지시등을 켜고, 횡단보도 우회전도 뒤에서 경적을 울리든 말든 녹색등이 꺼질 때까지 버티는 용기도 가상했다.

운전면허를 취득하고 연수를 마친 후 여러 모델을 두고 고민하던 민지가 XM3를 구매한 가장 큰 이유는 "예뻐서"였다. 디자인을 전공했고 그런 일을 하고 있으니까 이의없이 그러라고 했다. 제일 마음에 드는 건 뭐냐고 물었다. 민지는 "트렁크"라고 했다. "디자인은 처음부터 맘에 들었던 거니까 그건 변한 게 없고 작업을 하면서 부피가 좀 있는 화물 싣는 일이 많은데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없어. 저번에 이케아에서 1인용 소파를 샀는데 그것도 한 방에 실리더라고".

잘 봤다. XM3 트렁크 용량은 비슷한 체구를 가진 기아 셀토스(498ℓ),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460ℓ)보다 큰 513ℓ다. 2열을 접으면 1333ℓ로 늘어난다. 민지는 팬시용품을 직접 디자인해 파는 온라인샵을 운영하고 있어 택배가 필요한 물건을 싣고 우체국을 자주 가는데 한 번도 부족하다고 느낀 적이 없단다.

쿠페형 SUV가 뭐고 르노라는 회사가 프랑스 브랜드고 그래서 XM3 외관이 엘레강스하다 쭉 설명을 늘어놓는데 민지가 말을 끓는다. "누구나 인정하는 완전 명품이라면 브랜드나 디자인 스토리에 신경을 쓰겠지만 이 정도 차는 개취(개인취향)가 더 중요해. 남들 산다고 따라 살 이유가 하나도 없어. 돈에 맞춰서 가장 마음에 드는 차니까 산 거고". 헛물보다 소신이 있어 보여 듬직하다.

그런데 외관보다 더 마음에 드는 게 따로 있단다. "인테리어 '톤(Tone)'이 아주 마음에 들어. 비슷한 차 여러 개 놓고 봤을 때 아니 왜 그런 차들은 여기저기 말도 안 되는 색 쓰면서 그걸 포인트라고 하는 거야? 이 차(XM3)는 그런 게 없어서 너무 좋아. 일정한 톤으로 균형을 가져간 그게". XM3 인테리어는 심심하다고 얘기해도 좋을 만큼 특별한 포인트 없이 단촐한 색상을 쓰고 있다. 

느끼지 못했던 건데 민지 세대를 겨냥한 비슷한 차 인테리어 대부분이 투톤, 포인트로 강조한 색상들 있다. 민지는 그게 싫단다. "덩어리가 큰 그러니까 시트나 도어 안쪽 뭐 이런 데 컬러를 다르게 하는 것 까지는 모르겠는데 왜 보면 여기(콘솔), 여기(변속레버), 운전대 이런 데 빨간색이나 바깥(외장)하고 같은 색 들어가는 거 있잖아. 그거 꼭 벌레 붙은 거 같지 않아". (그것도 니 개취 아니냐?)

어쨋든 외장도 블랙을 고른 민지는 XM3 실내 전체가 블랙으로 마감된 것이 너무 좋단다. 또 하나 센터 모니터도 칭찬했다. "옆으로 뉘어 놓은 것보다 보기가 편해. 휴대폰 같으니까 다루기도 쉽고, 같은 화면(지도)이 계기판(반)에 뜨는 것도 신기하고 화면을 바꾸는 재미도 있어. 비교 대상이 없는 것도 있지만 지금까지 뭐 불편하다고 생각하는 건 없었고".

인카페이먼트(In-Car Payment) 얘기를 해줬다. 지금 몰고 있는 2022년형 XM3에 들어 간 건데 운전하면서 편의점, 카페에 주문하면 차 안에서 결재를 하고 물건도 받을 수 있고 기름도 넣을 수 있다고. 민지는 "그거 편하겠다"라면서 "근데 이거 내 차하고 확실하게 다른 게 있다"라고 말했다.

"엔진 소리가 달라, 그래서 그런가? 내 차는 요거(엑셀레이터) 밟으면 그냥 덤덤하게 나가거든 근데 이 차는 부우웅~~~하고 나가, 완전 감이 달라". 민지 XM3는 1.6 GTe(최고출력 123마력/최대토크 15.8kgf.m), 시승차는 TCe 260(최고출력 152마력/최대토크 26kgf.m)이다. 스펙 정보가 없고 자동차를 전혀 알지 못한 민지도 쉽게 알아챌 만큼 터보가 선사하는 위력 차이가 분명했나 보다.

출력과 토크, 터보와 일반적인 것 차이를 설명하자 "남자 얘들하고 모이면 차 얘기 많이 하거든. 그 때마다 왜 터보, 터보 그러는지 알겠네. 요 페달 밟는 느낌이나 확 치고 나가는 느낌이 진짜 다르네"라며 아는 척을 한다. "네 친구, 더 좋은 차 보면 부럽지 않니"하고 물었다. 민지는 "순전 자기만족이지 뭐, 난 내 일에 필요한 차를 가장 마음에 들어야 하는 부분까지 선택해서 타고 있으니까".

제법 긴 거리를 편안하게 같이 달리면서 앞으로 남은 인생 가운데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해야 할 첫 자동차 선택이 꽤 탁월했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처럼 남들 배려하며 사고 없는 준법 운전으로 '카라이프'를 즐겨라 민지.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영상시승] EV를 넘어선 EV, BMW iX xDrive40
BMW코리아가 플래그십 순수전기 모델인 iX를 시승했습니다. BMW의 새로운 순수전기 플래그십 SAV(스포츠 액티비티 비히클)인 iX는 선구적인 외부 디자인,
조회수 731 2021.11.24.
글로벌오토뉴스
이래도 테슬라가 짱이야? BMW 전기차 iX 시승기 [실내외편]
#BMW #iX BMW의 순수전기차 iX를 타고 왔습니다. 너무 일찍 i3를 내놓고 멈칫했던 BMW가, 그동안 제대로 칼을 갈았나 봅니다. 파격적인 실외 디자
조회수 763 2021.11.24.
카랩
이래도 테슬라가 짱이야? BMW 전기차 iX 시승기 [주행편]
#BMW #iX BMW의 순수전기차 iX를 타고 왔습니다. 너무 일찍 i3를 내놓고 멈칫했던 BMW가 그동안 제대로 칼을 갈았나 봅니다. 파격적인 실외 디자인
조회수 619 2021.11.24.
카랩
폭스바겐 ID.4 시승기...
#폭스바겐 #ID.4 #ID.4시승기 폭스바겐이 국내에 선보일 전기차 ID.4를 독일에서 미리 시승했습니다. 지난 9월 독일에서 다양한 전기차를 시승했는데,
조회수 758 2021.11.23.
Motorgraph
풀옵션 하니 9,560만원... GV80 6인승 타보고 놀란 이유
제네시스의 첫 SUV이자, 현 플래그십 SUV 모델인 GV80. 최근 '2022 GV80' 연식변경을 통해 6인승 모델이 추가되었다. 6인승 모델은 2-2-2의
조회수 3,109 2021.11.22.
다키포스트
프랑스 감성 뿜뿜하는 프리미엄 B 세그먼트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 리뷰
안녕하세요 모터피디입니다. 이번 시간에는 프랑스의 프리미엄 B 세그먼트 전기차, DS 3 크로스백 E텐스를 만나보겠습니다. 도심형 퍼스널 모빌리티에 집중한 DS
조회수 831 2021.11.19.
모터피디
[시승기 +] 현대차 코나 N 회장님 용단을 내릴 때가 왔습니다
최고 속력 240km, 그러나 현대차 코나 N이 현실에서 낼 수 있는 최고 속력은 110km에 불과합니다. 서킷요? 제로백? 잘 만든 고성능차를 한계치는 커녕
조회수 692 2021.11.19.
오토헤럴드
[시승기 +] 고성능 코나 N 제대로 즐기려면
새벽 공기가 차갑다. 코나 N 클러스터에는 영상 5도가 찍혔다. 시작부터 거친 배기 사운드가 들린다. 조심스럽게 주차장을 빠져나와 에코 모드로 도심 구간을 달렸
조회수 698 2021.11.19.
오토헤럴드
[시승기] BMW X7 xDrive 40i, 클래스가 다른 편안함
5.1미터 2.5톤의 차체는 첫 만남에서 포터2를 연상시키는 크기로 압박감을 전달할 뿐 실제 주행에는 전혀 그 덩치와 무게를 체감할 수 없었다. 시종일관 가벼운
조회수 1,551 2021.11.19.
오토헤럴드
[시승기] 아우디 e-트론 GT, 극강의 운동성능
순간적으로 느껴지는 순수전기차의 강력한 토크가 온몸으로 체감된다. 민첩한 스티어링 휠 반응과 50:50에 가까운 무게 배분은 급격한 코너 구간에서도 좀처럼 불안
조회수 1,135 2021.11.16.
오토헤럴드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