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 다나와 앱
  • 다나와 홈

[시승기] XC90 B6 AWD 인스크립션 "오래 보아야 예쁘다 볼보도 그렇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2,398 등록일 2021.07.05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볼보의 플래그십 SUV 'XC90 B6 AWD 인스크립션'은 모듈형 SPA 플랫폼을 최초로 사용한 모델로 2016년 3월 2세대 완전변경모델이 국내 출시된 이후 2019년 10월 부분변경모델이 선보이고, 올해 초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로 파워트레인을 재편하며 새로운 모습을 전달한다. 

기존 T6 엔진을 대체하는 가솔린 기반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통해 연료 효율성이 개선되고 주행성능에서 조금 더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을 전달한다. 해당 시스템의 탑재로 연비는 이전보다 약 10%,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킬로미터 당 7g 저감 효과를 보인다. 여기에 보다 환경 친화적일 뿐 아니라 2종 저공해차 인증을 통해 공영 주차장 할인, 남산터널 혼잡 통행료 할인 혜택 등이 주어진다. 

먼저 차체 크기는 전장, 전폭, 전고가 각각 4950mm, 1960mm, 1770mm에 휠베이스 2984mm로 넉넉한 크기를 자랑한다. 경쟁모델로는 BMW X5, 벤츠 GLE, 아우디 Q7 등을 꼽을 수 있다. X5와 비교하면 전장에서 30mm, 휠베이스에서 9mm 더 여유롭고, GLE 보다는 20mm 긴 전장에 11mm 짧은 휠베이스를 지녔다.  

외관 디자인은 볼보 특유의 심플하고 고급스러운 부분이 강조됐다. 전면부에서 토르의 망치로 불리는 LED 헤드램프를 장착하고 수직형 크롬바로 구성된 라디에이터 그릴로 멋을 더했다. 측면은 대형 SUV의 당당함이 느껴지는 루프라인과 깔끔한 캐릭터 라인, 21인치 다이아몬드 컷팅 휠을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후면 역시 크롬을 곳곳에 사용하고 XC90 특유의 수직형 테일램프로 심플한 멋을 풍긴다. 

실내는 플래그십 SUV 답게 고급 소재를 다방면에 사용하고 브랜드 특유의 스웨디시 인테리어가 적용됐다. 이는 마치 스웨덴 가정집 응접실과 비슷한 느낌이다. 천연 나뭇결이 살아있는 대시보드와 센터 콘솔 등이 눈에 띄며 넉넉한 시트도 편안하다. 

당연히 계기판과 센터 디스플레이는 시인성이 우수한 디지털로 구성됐다. 특별히 오레포스사 크리스탈 기어레버가 사용된 부분이 눈에 띈다. 그립감과 고급스러움 모두를 만족하지만 전자식으로 작동되기에 초반 조작에는 약간의 적응이 필요하다. 

이 밖에 XC90 B6 AWD 인스크립션의 실내에는 초미세먼지를 정화하는 기능을 비롯해 바워스엔 윌킨스의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 알러지 프리 소재 등이 적용됐으며 트렁크 용량은 기본 1007리터에서 최대 1856리터까지 확장 가능해 넉넉한 공간감을 자랑한다. 3열 구성까지 갖춘 부분이 특히 장점이다. 

대체로 만족스러운 XC90 B6 AWD 인스크립션의 실내 디자인에서 한가지 아쉬움이라면 센터 디스플레이가 이제는 좀 작게 느껴진다는 것 그리고 UI, 지도 데이터 등에서 개선이 필요한 점을 꼽을 수 있겠다. 

XC90 B6 AWD 인스크립션의 파워트레인은 2.0리터 가솔린 엔진과 48V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접목됐다. 이를 통해 최고 출력은 300마력, 최대 토크는 42.8 kg.m을 발휘하고 변속기는 8단 기어트로닉 자동변속기가 맞물렸다. 이 결과 복합 연비는 9.2km/ℓ,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186g/km를 나타낸다. 

공차중량이 2.1톤이고 AWD 시스템에 4.9미터의 차체 크기를 고려하면 꽤 만족스러운 수치다. 여기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주요하게 작용했다고 볼 수 있는데 정지상태에서 출발 시 보다 부드러운 가속이 가장 먼저 전달된다. 또한 정숙성에서 향상된 느낌이다.  

주행모드는 총 5가지로 구성되고 AWD 시스템이 맞물려 어느 상황에서나 안정적이고 고속 안정성 또한 경쟁모델 대비 우수한 편이다. 다만 역시 차체 크기가 있어 코너링 시 약간의 언더스티어나 롤링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피칭 또는 서스펜션에서의 불쾌감, 저속에서 울컥거리는 변속감 등은 만날 수 없었다. 이 밖에도 시원스럽게 달린 후 감속으로 얻어진 에너지는 또 열심히 배터리로 더해져 그리 크지 않은 배터리 용량을 효율적으로 사용한다.

볼보 XC90 B6 AWD 인스크립션 9290만원이다. 


김훈기 기자/hoon149@gmail.com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시승기] BMW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이 가을 그냥 보낼 수 없잖아!
유독 튀는 외모에 루프까지 열고 달리면 단번에 시선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한 '420i 컨버터블 M 스포츠 패키지'
조회수 150 2021-09-24
오토헤럴드
[시승기]
유독 길고 무더웠던 지난 여름을 지나 모처럼 긴 추석 연휴가 끝나면 늘 그렇듯 옷깃을 스치는 산들바람과 함께 산과 들에 노을이 물들고 가을이 성큼 다가올 것이다
조회수 258 2021-09-23
오토헤럴드
[시승기] 지프 랭글러 4×e 오프로드 공략
지프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랭글러 4×e'로 난이도가 꽤 높은 오프로드를 공략해 봤습니다.
조회수 600 2021-09-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전기 모터 2개로 몰라보게 달라진 주행성능
자동차로 도저히 진입할 수 없을 것 같은 길이 전혀 보이지 않는 오지에서 지프의 아이콘 '랭글러'의 오프로드 성능은 그 명성만큼 놀라운 경험을 전
조회수 523 2021-09-14
오토헤럴드
MZ의 첫차 르노삼성 XM3, 그 후 1년 반. 넉넉한 트렁크와 무난한  톤에 만족
르노삼성차 2022년형 XM3 시승차를 보자마자 민지는 자기가 직접 몰아볼 수 없겠냐고 졸랐다. 민지는 대선후보 덕에 알게된 MZ 세대 후반기에 접어든 막내다.
조회수 858 2021-09-10
오토헤럴드
[시승기] 제네시스 G80 스포츠, 후륜조향으로 과감해진 럭셔리 세단
뒷바퀴로 조향을 지원하는 제네시스 G80 스포츠 시승 영상입니다.
조회수 563 2021-09-06
오토헤럴드
[시승기] 후륜조향 제네시스 G80 스포츠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첫 출범 이후 당시 'EQ900'를 시작으로 순수전기차 'GV60'까지 선보이며 꾸준히 라인업을 확장하고
조회수 855 2021-09-06
오토헤럴드
[시승기] 무려 403km, 기아 EV6 롱 레인지 GT-라인 4WD. 묘한 매력을 가진 순수 전기차
E-GMP 기반 기아 첫 전기차 EV6 롱레인지(475km) 시승 영상입니다.
조회수 872 2021-08-31
오토헤럴드
[시승기]
과거 내연기관차에서 플랫폼과 엔진을 비롯한 파워트레인 공유의 의미는 소위 말하는 '껍데기만 다른 차'로 치부되며 사실상 평가 절하 요인으로 꼽혀왔
조회수 2,406 2021-08-30
오토헤럴드
[시승기] 벤틀리 플라잉스퍼 V8. 회장님도 한 번 몰아보세요. 운전대 남 못줍니다.
3억5000만원이라는 찻값을 제대로 누리려면 일주일에 한 번, 뒷좌석에 승객을 태우고 직접 주행해 볼 것을 권유한다.
조회수 682 2021-08-26
오토헤럴드
2년 전 시승기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