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승기] 폭스바겐 2021 제타 제대로 타보니 '매우 드문 맛'

오토헤럴드 조회 수1,566 등록일 2021.04.0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제타는 폭스바겐을 대표하는 골프 파생 모델로 출발, 그 못지않게 인기를 누리고 있는 소형 세단이다. 지난 1월 판매를 시작한 2021년형 제타는 운전보조 시스템, 커넥티드 시스템 가운데 국내 소비자 선호 사양을 추가한 것이 특징이다.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이지만 포인트를 잘 잡은 덕분에 매우 유용한 기능을 보태 상품성을 높였다. 앞차와 간격을 유지해 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과 프론트 어시스트 및 긴급 제동 시스템, 사각지대 모니터링과 같은 기존 운전자 보조 시스템에 차선 유지 보조 장치인 ‘레인 어시스트’가 추가됐다.

한국형 내비게이션을 보강했다고 하는데 8인치 멀티 컬러 터치스크린 디스플레이에 나타나는 지도나 목적지를 찾아가는 경로는 여전히 답답했다. 블루투스로 간편하게 연결되는 애플 카플레이, 안드로이드 오토를 이용하는 편이 낮다. 기존 아날로그 계기판이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한 고화질 디지털 콕핏으로 변경되면서 화려해지긴 했는데, 복잡한 숫자가 너무 많이 표시되는 것은 불만이다. 스피드 미터, 타코 미터가 표시되는 그래픽 변화는 하나밖에 없고 나머지 구성은 속도, 주행가능거리, 연비 등이 컴퓨터 화면 텍스트처럼 여기저기 혼란스럽게 표시되는 정도로 끝난다. 2021년형 제타에서 변화한 것도 여기까지다.

취향에 따라 다르게 볼 수 있지만 폭스바겐이 추구하는 간결한 디자인에는 항상 좋은 점수를 주고 싶다. 제타 역시 수평으로 길게 라디에이터 그릴을 가로질러 헤드램프 베젤까지 이어지는 크롬 라인, 범퍼로 공기 흡입구와 경계를 분명하게 해 놓고 더는 기교를 부리지 않았다. 아테온, 파사트 심지어 티구안이나 티록, 투아렉도 기본적으로 다르지 않은 구성을 하고 있어 차급이 낮을수록 뭔가 차별화되는 것 때문에 속이 상할 일도 없다.

측면도 좋게 말해 간결하고 투정을 부리자면 심심하다. 포인트는 회오리바람이 연상되는 휠 디자인, 제타라는 차명도 다른 라인업과 다르지 않게 바람 이름에서 가져왔다는 것이 분명하다. 브릿지스톤 17인치 타이어에도 토네이도라는 모델명이 달렸다. 후면은 더 간결해서 여백을 살리려는 디자인 정체성이 잘 드러나 있다. 경쟁적으로 사용하는 크롬이 머플러 가니쉬 말고는 보이지 않는다. 트렁크 도어, 범퍼, 디퓨저도 단순한 선과 면으로 마감을 했다. 과하지 않으면서 정갈해 보이는 매력이 제타 외관 디자인 포인트다.

외관 디자인보다 놀란 것이 트렁크다. 전장 4701㎜, 전폭 1798㎜, 전고 1458㎜, 축거 2684㎜로 국산 경쟁차 아반떼하고 비교해 전고는 높고 축거는 조금 짧은데 트렁크 용량은 동급 최고 수준이다. 보기에도 광활한 트렁크 기본 용량이 510ℓ나 되고 2열 시트를 접으면 986ℓ까지 늘릴 수 있다. 2열 시트는 트렁크 도어 안쪽에 있는 버튼으로 쉽게 접을 수 있다.

실내는 이만한 소형 세단에서 볼 수 있는 정도다. 1열은 대시보드 아래쪽 공간에 여유가 많은 편이고 운전석에서 우측으로 바라보이는 공간도 여유가 있다. 독특한 것은 선루프다. 바깥에서 보면 2열 루프까지 유리가 덮여 있는데 안에서는 절반만 개방된다. 그래도 일반적인 것보다 사이즈가 커서 개방감이 좋은 편이다. 모두 10가지 색상으로 구현되는 엠비언트 라이트가 있어서 특별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다. ​

대시보드가 센터페시아로 오면서 운전자 쪽으로 확실하게 방향을 틀어 준 것도 인상적이다. 비슷한 구조는 많이 봤지만 제타는 확실하게 비대칭 구조로 만들어왔다. 8인치 컬러 터치스크린이 작다는 아쉬움이 있지만 방향을 틀어 놓은 덕분에 시인성이 좋고 에어컨이나 오디오 조작을 위해 운전 중 큰 동선을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안전에 확실한 도움이 된다. 가죽 시트 촉감, 적당한 위치와 용량을 가진 수납공간도 잘 마련돼 있다. 1열 시트에는 히팅과 통풍 기능 모두 제공된다. 2열 머리나 무릎 공간은 넉넉한 편이 아니다. 1열 시트를 여유 있게 잡아 놓으면 무릎은 주먹 한 개가 버겁게, 머리는 작은 키에도 들어 가지를 않았다. 

제타는 가솔린 파워트레인으로만 트림을 짰다. 1.4ℓ 가솔린 터보차저 엔진에서 최고 출력 150마력, 최대 토크 25.5kgf.m을 발휘하고 이 힘은 8단 자동변속기가 상황에 맞춰 제어해 준다. 배기량이 더 큰 아반떼보다 출력 수치가 높디. 토크는 비슷한데 일반적으로 이런 수치를 다른 차와 비교해 주행 감성 차이는 상당하다..

폭스바겐 다른 모델이 그런 것처럼 제타 모든 부위가 잘 조여져 있고 맞물림이 견고하다. 그래서 속도를 내든, 거칠게 방향을 틀든 흔들림이 없다. 운전대, 페달, 엔진 응답, 바퀴가 구르는 느낌, 노면을 타는 감성을 1.4ℓ 가솔린으로 이렇게 감칠맛을 내게 했다는 것도 놀랍다. 가벼운 엔진이라고 우습게 봤는데 쫀쫀한 맛이 차체 하부, 운전대를 잡은 손으로 맛깔나게 전해져 온다. 적어도 달리는 맛 하나는 이 급에서 따라올 차가 없을 듯하다. 드라이브 모드는 에코, 노멀, 스포츠, 그리고 커스텀 드라이빙 모드로 나눠놨다.

이 중 스포츠 모드 변별력은 뚜렷하다. 페달과 운전대, 엔진 반응이 확 달라진다. 뒤쪽 서스펜션이 우리가 너무나 잘 아는 토션빔인데 전혀 의식이 되지 않는다. 좌우 흔들림이나 상하로 튕기는 정도가 기본적으로 부드럽게 세팅이 됐고 가장 중요한 복귀가 빠르게 이뤄진다. 과속방지턱이나 노면이 거친 곳, 굽은 길을 지날 때 차체 안정감에 믿음이 가고 스트레스를 걸러주는 능력도 탁월했다. 국산차, 수입차 가릴 것없이 이만한 세단에서 볼 수 없었던 맛들이다. 연비는 도심에서 13~14km/ℓ, 끓김없이 달린 지방도로에서는 16~17km/ℓ를 유지했다. 

<총평>

폭스바겐은 작은 차에 강점이 많은 브랜드다. 그중 제타는 가격이나 연료 효율성에서 뛰어난 경제적 가치를 갖고 있다. 4월 기준 프리미엄 2450만원, 프레스티지 2752만원이다. 현대차 아반떼 최고급형 인스퍼레이션은 2453만원이다. 가격에 대한 큰 고민 없이 차급이 같은 수입차와 국산차를 놓고 선택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다만, 요즘 말로 안습인 것도 있다. 아웃 사이드미러를 내릴 때 접고 탈 때 펴는 수고가 필요하다. 당연히 있는 것으로 알고 여기저기 버튼을 찾아봤는데 없었다. 그래도 폭스바겐이다. 제대로 탈 수 있는 제타는 미국에서 유지비가 가장 적게 드는 차 1위에 선정된 모델이다. 그만큼 가격이나 연료 효율성, 일상적인 관리나 수리비 모든 면에서 뛰어난 경제적 가치를 가진 모델이다. ​다시 얘기하지만 국산차, 수입차라는 선입견 없이 마음에 들면 가격 고민 없이 선택을 해도 후회가 없을 차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메르세데스-벤츠,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 전 세계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벤츠가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The new EQS)를 15일 오후 6시(현지 시각)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세계
조회수 540 2021-04-16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자동차, 픽업트럭
현대자동차는 16일(금) 온라인을 통해 '싼타크루즈'를 공개하고 미국 RV 시장 확장에 나선다고 밝혔다.싼타크루즈는 SUV와 픽업트럭의 장점을 결합한 신개념 ‘
조회수 2,694 2021-04-16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더 뉴 K3’ 내외장 디자인 공개
기아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K3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K3(The new K3)’의 내외장 디자인을 14일(수) 최초로 공개했다.더 뉴 K3는 201
조회수 2,288 2021-04-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국내 첫 하이브리드 미니밴, 뉴 시에나 공식 출시
토요타코리아는 4월 13일 국내 시장 최초의 하이브리드 미니밴인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의 온라인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4세대 완전
조회수 1,648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오토포토] 우주선? 현대차 미니밴
현대자동차가 15일부터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한 새로운 다목적 차량 '스타리아(STARIA)' 미디어 시승회를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
조회수 626 2021-04-16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1975년 출시된 포니의 재해석
현대자동차가 지난 8일, 디자인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상징적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을 정식 개관한 가운데 개관
조회수 762 2021-04-14
오토헤럴드
MPV로 변신한 현대차 스타리아, 카니발 위협하는
현대차는 스타리아가 스타렉스 후속으로 불리지 않기를 바란다. 승합차가 아닌 MPV, 새로운 계보가 시작된 것으로 봐주기 바란다. 바람대로 MPV 스타리아에 대한
조회수 485 2021-04-14
오토헤럴드
올 1분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순수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69.9% 증가한 가운데 기아 쏘렌토 하
조회수 856 2021-04-13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BMW M 같은 고성능 모델 출시 전망
현대자동차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출범한 이후 북미를 비롯해 호주, 러시아, 중동 그리고 최근에는 중국 시장까지 진출하며 글로벌 브랜
조회수 389 2021-04-1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플래그십 세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오는 28일, 7세대 완전변경 S 클래스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한다. 신차는 더욱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진보된
조회수 790 2021-04-13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아우디 Q4 e-트론’ 및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 최초 공개
아우디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아우디 부문 사장: 제프 매너링) 가 아우디 최초의 컴팩트 전기 SUV ‘아우디 Q4 e-트론(Audi Q4 e-tron)’과 ‘아
조회수 570 2021-04-16
글로벌오토뉴스
[EV 트랜드] 유럽은 퇴출
전기차 단점을 보완하고 하이브리드카 장점을 살린 타입으로 주목을 받아왔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가 퇴출 위기에 내몰렷다. 유럽을 중심으로 "환경과
조회수 934 2021-04-16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현대차 픽업트럭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을 겨냥, 투싼을 베이스로 개발한 픽업트럭 '산타크루즈'를 현지시각으로 15일 공개했다. 오는 6월 미국 앨라베마 공장에서
조회수 720 2021-04-16
오토헤럴드
시트로엥,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시트로엥은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C5 X'를 공개했다. C5 X는 세단과 스테이션 왜건을 조합한 디자인으로 대형 세그먼트 (유럽 D 세그먼트)에 해당되는 차
조회수 564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2021 상하이 오토쇼'가 오는 19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중국 상하이 국영전시컨벤션 센터에서 정상 개최된다. 지난해 코로나19 팬
조회수 250 2021-04-13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평균 연비 18.8km/ℓ,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는
그저 그런, 평범한 미니밴으로 생각했다면 오산이다. 일반적인 미니밴과 다른 것들을 내·외관 곳곳에 담았고 공간 역시 이전과 다른 개념으로 해석했다. 국내 최초,
조회수 313 2021-04-16
오토헤럴드
[시승기] 스타리아 라운지 2.2 디젤
단도직입 결론부터 말하자면 현대차 새로운 다목적차량 '스타리아' 파워트레인은 하루빨리 전동화 도입이 시급하다. 기존 내연기관 엔진과 스타리아 콘셉
조회수 502 2021-04-16
오토헤럴드
[시승기] 값어치 제대로 하는 SUV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중형 SUV 부문 우승자는 '제네시스 GV70(지브이세븐티)'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해
조회수 475 2021-04-1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새로운 기준의 시작, 기아 K8 3.5 GDI 2WD
새로운 차명과 엠블럼으로 태어난 기아 K8 3.5 가솔린 2WD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기존 K7 보다 더 길어진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다양한 편
조회수 480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현대 베뉴 가솔린 1.6 모던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03 2021-04-16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모하비 3.0 4WD 마스터즈 6인승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283 2021-04-14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1.35 터보 RS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588 2021-04-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K5 LPG 2.0 노블레스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036 2021-04-02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니로 1.6 하이브리드 노블레스 스페셜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991 2021-03-24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프리뷰] 메르세데스-벤츠 EQS
메르세데스-벤츠가 브랜드 최초의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The new EQS)를 15일 오후 6시(현지 시각) 메르세데스 미 미디어 사이트를 통해 세계
조회수 111 2021-04-16
글로벌오토뉴스
포드 CEO에 한 방 먹은 테슬라 일론 머스크...FSD 버튼 타이밍은 5월
테슬라가 완전자율주행시스템으로 부르는 FSD(Full Self-Driving Beta) 베타 서비스 V9.0이 늦어도 5월에는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일론 머
조회수 463 2021-04-16
오토헤럴드
눈이 즐겁다, MG 전기 로드스터
양산을 목적으로 개발된 영국 MG 전기 로드스터 콘셉트카 '사이버스터(Cyberster)' 공식 이미지가 처음 공개됐다. 사이버스터는 이달 말 열
조회수 187 2021-04-12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4 18일만에 美 대륙횡단 성공, 전기차로 1만km 여유있게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4가 미국 동서를 가로지르는 횡단에 성공했다. ID.4 미 시장 상륙을 알리기 위한 이번 도전은 뉴욕을 출발한지 18일만에 캘리포니아
조회수 878 2021-04-08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렉스턴 스포츠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국산 유일의 픽업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가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나왔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쌍용자동차에게 비록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지만, 신
조회수 827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그 만큼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단점이 많이 줄어들고 있고 국제
조회수 648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1,927 2021-04-07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콘티넨탈, 360도 탐지 가능한 6세대 장거리 레이다 센서 선보여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http://www.continental.com)이 오는 4월 21일부터 열리는 상하이 모터쇼에서 6세대 장거리 레이다(long-r
조회수 194 2021-04-16
글로벌오토뉴스
음악과 자동차 디자인에서의 반복 원리
고전음악(classic)에 관심이 적거나 안 듣는 분이라도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이라는 음악가의 이름은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이다
조회수 240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신형 911 GT3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신형 911 GT3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을 공개했다.포르쉐 엔지니어들은 911 GT3 개발
조회수 467 2021-04-08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