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실주행 연비로 따져 본 최고의 차는 BMW i3, 국산차 대부분 중하위권

오토헤럴드 조회 수1,177 등록일 2021.03.0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미국 최고 권위 소비자 전문지 컨슈머리포트가 실제 주행 테스트를 실시하고 각 모델별 복합, 도심, 고속도로 연비를 측정한 결과에 따르면 최고 효율성은 순수 전기차 BMW i3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토요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프리우스 프라임은 전기차를 능가하는 연료 효율성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

내연기관과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전기차를 총 망라하고 km당 전력 소비량인 전비를 연비로 환산해 산정한 연료 효율성에서 BMW i3는 복합 139mpg(59.1km/ℓ)를 기록해 차종과 차급을 가리지 않고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i3에 이어 토요타 프리우스 프라임이 133mpg로 2위를 차지했다. 프리우스 프라임은 전기 모드로 약 23마일(약 37km)를 주행할 수 있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다.

차종과 차급별 최고와 최악의 연비 순위에서 BMW i3 연료 효율성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해치백 최악의 연비는 43mpg를 기록한 기아차 니로 EX가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 아이오닉 SEL(52mpg)도 12개 해치백 가운데 11위에 머물렀다. 

소형차 부문에서는 미쓰비시 미라지 ES가 37mpg로 최고의 연비, 스바루 임프레자 프리미엄이 30mpg로 최악의 연비를 기록했다. 로드스터 중에서는 마즈다 MX-5 미아타(34mpg)가 최고, 폭스바겐 GTI 아우토반(29mpg)로 최악의 모델이 됐다. 현대차 벨로스터(29mpg)는 전체 8개 모델 가운데 6위다.

중형차 최고 연비는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47mpg), 최악 연비는 폭스바겐 파사트 SE(28mpg), 대형차는 토요타 아발론 하이브리드(42mpg)와 기아 K7(24mpg)이 각각 최고와 최악의 연비를 기록했다. 제네시스 G90은 가장 낮은 18mpg로 나타났다. 테슬라 모델 Y(121mpg)는 소형 SUV 가운데 연료 효율성이 가장 높았고 중대형 SUV 부문도 모델X(87mpg)가 차지했다. 

반면 연료 효율이 가장 낮은 중대형 SUV는 닛산 아르마다(14mpg)로 나타났다. 미니밴 가운데 연료 효율성이 가장 높은 모델은 크라이슬러 퍼시피카 하이브리드(84mpg)다. 기아 카니발은 20mpg로 가장 낮은 모델로 확인됐다. 픽업트럭은 쉐보레 실버라도 1500LT 디젤(23mpg) 연료 효율성이 가장 높았고 램 1500은 17mpg로 전체 모델 가운데 가장 낮은 연료 효율성을 기록했다. 

한편 컨슈머리포트는 연비는 차량 선택에 매우 중요한 요소이며 차량 유지비를 줄여 경제적 가치를 높여준다며 원하는 차종과 차급에 맞춰 연료 효율성을 따져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 밖에 국산차는 대부분 차급과 차종 경쟁에서 중하위권에 머물고 있어 실 주행 연료 효율성 개선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호인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자신의 신분을 제대로 밝혀야 안전하고 투명한 사회가 된다.
어두운 밤길을 다니면서 두려움이 없이 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누구나 느끼는 기본 심리라 할 수 있다. 세계 각국에서 늦은 밤길을 안전을 확보하면서 다닐 수 있는
조회수 948 2019-09-02
글로벌오토뉴스
꺽고 덧칠하고 조명끄고, 심각한 자동차 번호판 훼손 행위
우리나라는 밤길 안전에서 매우 높은 점수를 받고 있지만 어두운 골목길은 아직도 두려움의 대상이다. 사각지대에 CCTV와 비상벨이 많아지고 여성안심귀가 등을 위한
조회수 1,418 2019-09-02
오토헤럴드
[구상 칼럼] 드림카로 불렸던 쌍용차 코란도..과연 미래의 코란도는...
전동화와 디지털 기술에 의한 자율주행과 차량공유가 미래의 자동차산업과 사람들의 자동차 이용 형태를 바꿀 것이라는 이야기는 이제 당연한 게 돼 버린 시대…
조회수 2,782 2019-08-28
데일리카
[김필수 칼럼] 정책도 없고·제도 전무하지만..클래식카 활성화 ‘절실’
자동차의 역사는 160년이 넘는다고 할 수 있다. 내연기관차의 역사가 약 130여년이지만 그 보다 앞서서 전기차가 운행되었다고 할 수 있다. 당시의 기술적인 한
조회수 1,684 2019-08-26
데일리카
12기통 골프(?)..‘말도 안되는’ 오버엔지니어링의 세계
지금 떠올려본다면, 상식적으로 판단하기 어려운 차들이 있다. 이름만 들어도 말도 안되는, 그런 자동차들 말이다. 이른바 ‘오버 엔지니어링’이다. 불필요하…
조회수 3,200 2019-08-26
데일리카
컨버터블의 디자인과 미세먼지
어느 새 선선한 기운이 다가오는 게 요즘은 절기의 변화가 피부로 느껴지는 때이다. 그렇지만 계절에 관계 없이 많은 사람들이 미세 먼지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는 건
조회수 3,673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90. 중국, 일본의 잃어버린 30년을 되풀이할까?
일본은 GDP대비 국가 부채 비율이 237% 달하는 비정상적인 국가로 평가되고 있다. 미국이 105%, 한국이 40%, OECD 평균 110%인 것과 비교하면
조회수 2,434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역사 속으로 사라진 자동차 브랜드들
종종 오랫동안 보지 못했던 자동차를 도로 위에서 만나게 되는 경우가 있다. 출시된 지 긴 시간이 흘러 사라진 자동차 들도 있지만, 제조사나 브랜드가 없어져 역사
조회수 2,770 2019-08-23
글로벌오토뉴스
[김규훈 칼럼] 차주가 꼭 알아야 할..달라지는 자동차번호판
2019년 9월부터 도입되는 자동차번호판 체계의 달라지는 점, 번호판 변경을 위한 법적 조건과 차주가 알아야 할 사항들을 정리하였습니다. 자동차를 보유하…
조회수 4,780 2019-08-21
데일리카
우리나라 임금님과 대통령의 승용차는 처음부터 캐딜락 (상)
*1903년 고종 어차 캐딜락 임금님의 첫 자동차우리나라 정부 수뇌의 공식용 차는 처음부터 캐딜락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1903년이었다. 이해 봄 우리 궁궐
조회수 1,427 2019-08-20
글로벌오토뉴스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