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속도가 붙고 있다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32 등록일 2021.03.0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전고체 배터리 개발에 대해서는 토요타가 앞서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유 특허만 1,000개가 넘는다. 그러나 2020년 말 미국 퀀텀 스페이스와 2021년 초 중국 니오 각각 전고체 전지를 개발했다고 발표하면서 분위기가 갑자기 바뀌고 있다. 퀀텀 스페이스는 토요타와 마찬가지로 2025년 양상을 목표로 하고 있지만 니오는 2022년 실용화를 선언하면서 시선을 끌고 있는 것이다.


글 / 채영석 (글로벌오토뉴스 국장)


니오는 지난 1월 CATL 등과 8억 위안을 투자해 합작회사를 설립해 1회 충전 1,000km를 주행할 수 있는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니오는 360Wh/kg의 초 고에너지 밀도를 달성한 전고체 배터리를 2022년 4분기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150kWh 팩으로 출시될 것이며 기존 모델에 대해 교체 및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니오의 모델 ES8의 경우 850km를 주행할 수 있으며 새로 선보일 ET7은 1,000km를(NEDC기준)을 커버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다만 2022 년 1 분기에는 70kWh 및 100kWh 팩으로 만 제공된다고 한다.


이 새로운 배터리는 Nickel-Ultrarich Cathode 및 Si / C 복합 양극을 포함한 여러 기술을 결합한다고 밝혔다.





미국 스탠포드 대학에서 벤처기업으로 창업해 폭스바겐과 마이크로소프트의 빌게이츠 등이 출자해 화제를 모았던 퀀텀 스케이프(Quantum Scape)도 2020년 12월 8일, 전고체 전지 기술의 세부 사항을 발표했다. 중량 당 에너지 밀도는 350~450Wh/kg, 부피 당 에너지 밀도는 1,000Wh다.


니오는 전해질 재료가 액체가 아닌 액체를 일부 섞거나 반고체 겔 상태의 재료를 사용하며 퀀텀도 유기계 겔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비슷하지만, 토요타는 황화물계를 사용하는 등 차이가 있다. 전고체라고 해도 완전 전고체를 사용하는 예도 있고 겔 상태가 있으며 그 중간 성격인 하이브리드 타입도 있다. 이를 통틀어 Solid State Battery (SSB)라고 칭한다.


액체 전해질의 경우 분리막이 없으면 압력 등으로 단전된다. 유화물질 또는 유기용제를 사용하기 때문에 폭발 및 인화 위험성도 있다. 전해질이 고체라면 전극은 전해질에서 분리되어 있기 때문에 각각의 분리막은 필요 없다.


따라서 온도변화와 외부 충격에 대비한 안전장치 및 분리막이 필요 없으므로 같은 크기로 원가절감과 고용량을 구현할 수 있다. 그동안 화재와 폭발 위험 때문에 사용하지 못했던 리튬 금속을 음극활물질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보쉬에 따르면 리튬 이온 배터리의 에너지 밀도는 300Wh/L, 출력 밀도는 8,000W/L가 한계라고 한다. 이에 비해 전고체 전지는 400에서 800Wh/L전후의 에너지 밀도를 커버할 수 있다. 에너지밀도가 높은 만큼 같은 크기로 높은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될 수 있다.





토요타는 전고체 배터리의 연구개발 중 LGPS라고 하는 새로운 소재로 만든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 이온 배터리보다 3배의 전류가 흐르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한다. 영하 30도, 영상 100도에서도 안정된 충·방전이 가능한 것도 확인됐다. 빙점하의 저온과 물이 끓는 수준에서도 작동하는 것도 전해질이 고체인 것의 장점이다.


전고체 배터리의 기초기술 실용화에는 양산 등 제조 기술의 문제가 있다. 고체 전해질을 어느 정도 무게의 전지 형태로 할 것인가 하는 문제도 그중 하나다. 실험용으로 코인형이나 원통형으로 만드는 것은 그다지 어렵지는 않다. 하지만 전기차처럼 대용량, 대 출력으로 하면 셀을 여러 장 집적한 모듈을 만들어야 한다.


현재 전고체 전지 개발을 선언한 업체는 이 외에도 중국의 CATL이 2026년 이후, 웰리온이 2022년, 고숀이 2025년, 칭타오(Qingtao Energy Development)가 2020년, 대만의 홍하이(폭스콘)가 2024년, 프롤로기움이2022년, 미국 솔리드 파워가 2023년, 영국 옥시스 에너지가 2023년 양산을 목표로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현대자동차그룹이 남양연구소 배터리 선행개발팀을 중심으로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 중이며, 일부 기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터리 전문업체로는 삼성 SDI가 가장 적극적이지만 2027년 이후로 양산 시점을 잡고 있다. 물론 그 외에도 전고체 관련 기업으로는 배터리 제조설비업에 씨아이에스를 비롯해 이바코, 동화기업, 이수화학 등이 있다. 현대자동차도 2020년 전고체 전지 개발을 선언했으며 국내 스타트업 기업들도 완성단계에 와있다는 뉴스가 나와 있지만 아직 구체화한 내용은 없다.





한편 전고체 전지도 충·방전 사이클 수명이 중요한 요소다. 충·방전 문제를 충족하지 못해 다양한 아이디어가 사라진 것이 전지 업계의 역사다. 에너지 밀도 등의 성능이 아무리 높아도 충·방전 사이클 수명을 공개하지 않는 경우는 아직은 확실치 않다는 얘기일 수도 있다. 위에 언급한 업체 중 니오와 CATL, 칭타오, 홍하이, 토요타 등은 충방전에 대한 데이터를 제시하지 않았다. 미국 솔리드파워는 250회 이상, 퀀텀은 1,000회, 영국 옥시스는 6~100회 등이므로 개발은 진행하고 있지만 아직 장벽이 작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는 배터리 전기차가 필요로 하는 2,000~3,000회 충전 후 용량 유지율 80% 이상이라는 요건을 충족 개발 사례는 많지 않다. 이런 문제점을 피하고자 니오는 배터리 교체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한다.


리튬 이온 배터리는 그동안 부피와 에너지 밀도, 가격 등에서 많은 발전을 이루었지만 최근 들어 정체 상태를 보인다. 특히 화재 발생으로 인한 안전성 논란도 확대되고 있다. 배터리 전기차의 판매가 급증하는 상황에서 자동차회사들에는 배터리의 안전성 등 품질 해결이 급선무다. 그중 가장 기대를 하는 것이 전고체 배터리다.


전고체 배터리는 리튬 이온과 작동원리는 같지만, 전지의 구성 요소 중 전해질을 고체로 바꾸어 온도 변화와 외부 충격에 따른 화재와 폭발 위험성이 낮다. 또 전고체 배터리는 액체의 전해질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전극의 쇼트를 막는 분리막이 필요 없다는 특징도 있다. 분리막은 절연체인데 리튬 이온을 통하는 섬유소재로 만들어진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 ‘더 뉴 K3’ 내외장 디자인 공개
기아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K3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K3(The new K3)’의 내외장 디자인을 14일(수) 최초로 공개했다.더 뉴 K3는 201
조회수 944 2021-04-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국내 첫 하이브리드 미니밴, 뉴 시에나 공식 출시
토요타코리아는 4월 13일 국내 시장 최초의 하이브리드 미니밴인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의 온라인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4세대 완전
조회수 1,076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스타리아’ 출시
현대자동차는 13일(한국시각) ‘스타리아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STARIA Digital World Premiere)’ 영상을 통해 새로운 이동경험을 제시하는
조회수 1,536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포드코리아, 뉴 포드 레인저 출시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코리아)는 12일, 포드의 글로벌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New Ford Ranger)를 와일드트랙(Wildtrak)과
조회수 797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오토포토] 1975년 출시된 포니의 재해석
현대자동차가 지난 8일, 디자인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상징적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을 정식 개관한 가운데 개관
조회수 349 2021-04-14
오토헤럴드
MPV로 변신한 현대차 스타리아, 카니발 위협하는
현대차는 스타리아가 스타렉스 후속으로 불리지 않기를 바란다. 승합차가 아닌 MPV, 새로운 계보가 시작된 것으로 봐주기 바란다. 바람대로 MPV 스타리아에 대한
조회수 211 2021-04-14
오토헤럴드
올 1분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순수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69.9% 증가한 가운데 기아 쏘렌토 하
조회수 543 2021-04-13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BMW M 같은 고성능 모델 출시 전망
현대자동차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출범한 이후 북미를 비롯해 호주, 러시아, 중동 그리고 최근에는 중국 시장까지 진출하며 글로벌 브랜
조회수 235 2021-04-1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플래그십 세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오는 28일, 7세대 완전변경 S 클래스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한다. 신차는 더욱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진보된
조회수 532 2021-04-13
오토헤럴드
기아 신형 K3 작업 매뉴얼로 디자인 유출
기아 준중형 세단 'K3' 2세대 부분변경모델이 올 2분기 출시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의 작업 매뉴얼로 짐작되는 이미지가 온라인을 통해 공유되며
조회수 1,035 2021-04-12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실물로 만나본 기아 K8
기아가 준대형 세단 'K7' 후속격 모델로 신형 'K8'을 선보이며 국내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는 8일 오전, 신형 K8 가격 및
조회수 607 2021-04-1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시트로엥,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시트로엥은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C5 X'를 공개했다. C5 X는 세단과 스테이션 왜건을 조합한 디자인으로 대형 세그먼트 (유럽 D 세그먼트)에 해당되는 차
조회수 405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2021 상하이 오토쇼'가 오는 19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중국 상하이 국영전시컨벤션 센터에서 정상 개최된다. 지난해 코로나19 팬
조회수 198 2021-04-1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AMG, CLS 53 4매틱/4매틱 + 유럽 출시
메르세데스 AMG가 2021년 4 월 7 일, AMG CLS 53 4매틱과 AMG CLS 53 4패틱 플러스를 유럽시장에 출시했다. 메르세데스 벤츠CLS 쿠페의
조회수 207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2021 상하이오토쇼- 렉서스 LF-Z/ES 부분변경 모델 출품
렉서스가 2021년 4 월 19 일 개막하는 2021상하이오토쇼에, 배터리 전기 컨셉트카 'LF-Z Electrified'를 출품하며 ES 부분 변경 모델을 세
조회수 196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산타크루즈,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 차량으로 출시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을 겨냥해 선보이는 '산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현지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추가 티저
조회수 678 2021-04-1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값어치 제대로 하는 SUV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중형 SUV 부문 우승자는 '제네시스 GV70(지브이세븐티)'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해
조회수 221 2021-04-1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새로운 기준의 시작, 기아 K8 3.5 GDI 2WD
새로운 차명과 엠블럼으로 태어난 기아 K8 3.5 가솔린 2WD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기존 K7 보다 더 길어진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다양한 편
조회수 262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기아 K8, 적어도 그랜저와 그 사이에서 고민할 가치 충분
자동차 시장 주력 세그먼트가 중형에서 준대형으로 옮겨가고 있다. 생애 첫차로 경차나 소형차를 찾던 시대도 갔다. 요즘은 주머니 사정과 상관없이 30~40대는 이
조회수 289 2021-04-13
오토헤럴드
[시승기]
2019년 11월 글로벌 시장에 첫선을 보인 '페라리 로마'는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페라리 혹은 슈퍼카 이미지와는 조금 다른 모델이다. 일단
조회수 203 2021-04-12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기아 모하비 3.0 4WD 마스터즈 6인승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07 2021-04-14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1.35 터보 RS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443 2021-04-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K5 LPG 2.0 노블레스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29 2021-04-02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니로 1.6 하이브리드 노블레스 스페셜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77 2021-03-24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눈이 즐겁다, MG 전기 로드스터
양산을 목적으로 개발된 영국 MG 전기 로드스터 콘셉트카 '사이버스터(Cyberster)' 공식 이미지가 처음 공개됐다. 사이버스터는 이달 말 열
조회수 142 2021-04-12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4 18일만에 美 대륙횡단 성공, 전기차로 1만km 여유있게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4가 미국 동서를 가로지르는 횡단에 성공했다. ID.4 미 시장 상륙을 알리기 위한 이번 도전은 뉴욕을 출발한지 18일만에 캘리포니아
조회수 823 2021-04-08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EQS 항속거리는 770km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 4월 6일, 4 월 15 일 세계 최초로 공개될 배터리 전기 플래그십 EQS의 주요 기술 데이터 중 일부를 발표했다. 이미 MBUX
조회수 451 2021-04-07
글로벌오토뉴스
1분기 국내 수입 순수전기차 판매
올 1분기 국내 수입차 판매가 7만1908대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3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유럽 등 선진 시장과 유사하게 디젤차 점유율은 점
조회수 202 2021-04-07
오토헤럴드
테슬라, 돌연 판매 중단
지난 2월 테슬라코리아가 보급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Y' 국내 출시 후 돌연 판매를 중단한 스탠다드 트림에 대해 재인증을 실시하고
조회수 341 2021-04-07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렉스턴 스포츠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국산 유일의 픽업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가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나왔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쌍용자동차에게 비록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지만, 신
조회수 353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그 만큼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단점이 많이 줄어들고 있고 국제
조회수 284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1,685 2021-04-07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음악과 자동차 디자인에서의 반복 원리
고전음악(classic)에 관심이 적거나 안 듣는 분이라도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이라는 음악가의 이름은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이다
조회수 166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신형 911 GT3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신형 911 GT3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을 공개했다.포르쉐 엔지니어들은 911 GT3 개발
조회수 415 2021-04-08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차 구매시 보조금 등 혜택 100% 누리는 알뜰 꿀팁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다. 저렴한 유지비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의 보조금 혜택, 거기에 올해도 제조사들의 공격적인 신차 출시가
조회수 1,446 2021-04-0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