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오토저널] 한국의 튜닝시장 문제점과 활성화 방안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133 등록일 2021.02.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2017년도 중순쯤 대구에 위치한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에서 열린 튜닝카 드래그 경기에 참여한 적이 있다. 각 차주들은 자기 취향에 맞게 성능을 올린 자동차를 가지고 출발 지점부터 종료 지점까지 누가 더 빠르게 도착하는지 대결하는 경기이다. 그 당시에 참여했을 때는 성능을 경주하는 레이싱대회 뿐만 아니라 다양하게 튜닝되어 있는 튜닝카도 볼 수 있었다. 자동차 디자인보다 성능에 관심 많았던 저로서는 자동차 제조사에서 신차를 전시하는 자동차모터쇼 행사보다 튜닝카 레이싱대회가 더 뜻 깊고 흥미로운 경험이었다. 대회에 참가자와 관전자들은 경기에 대기하고 있는 차량들부터 경주하고 있는 차량들까지 구경할 수 있고, 내 차의 성능도 비교 테스트할 수 있어 더욱더 좋은 경험이었다.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이 대구에 있어 수도권 사람들에게는 조금 먼 거리와 약간의 부담되는 참가비가 아쉬운 점들이었다.

이러한 대회가 수도권 인근에서도 개최되고 많은 홍보가 된다면 참가비용도 줄이고 더 큰 튜닝카 레이싱 행사들이 진행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면서, 제가 평소에 생각하고 있었던 우리나라 튜닝시장의 문제점과 활성화 방안에 대하여 이야기해보겠다.


전세계적으로 가장 큰 튜닝 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미국이 2018년 기준 39조원 규모의 튜닝시장을 보면 매우 전문화되어 있다. 각 분야별로 엔진 튠업 전문, 조향장치 및 동력장치류 그리고 차량 바디킷(드레스업) 등 이러한 회사들이 한 두개가 아닌 다양하게 많은 업체들이 있다. 또한 미국에서는 제조사와 전문화된 애프터마켓 시장과의 공존이 잘 되어 있다. 미국의 애프터마켓 업계는 제조사에서 받은 차량 도면 및 기본 베이스를 토대로 튜닝 부품들을 개발하고 각 제조사 차량들의 전용 튜닝 용품들이 신차 출시와 함께 같이 시장에 공개된다. 또한 개인적인 취미형태로 자동차 튜닝문화가 확산되어 있어 개인이 모터와 변속기를 구매하여 개인 차고에서 차량을 만들어 인증 후 도로에서 다닐 수 있을 정도로 소규모 수제차 제작 관련에도 아주 활성화가 되어 있다.


국내 튜닝시장의 문제점
우리나라는 2000년대 초까지만 해도 기업화까지는 아니지만 튜닝시장이 어느정도 컸다고 많은 이야기를 들었다. 동네 곳곳에 카센터가 있어서 신차를 구매 후 자동차 소유자의 취양에 맞게 드레스업 등 외관을 멋있게 꾸미거나 성능 향상을 위한 튜닝 등 지역마다 체인점이 있을 만큼 전문화되어 있었다고 한다. 튜닝 업계의 정비사들도 수준이 뛰어나 튜닝 매니아 뿐만 아니라 일반 자동차 소유자들도 많이 찾아서 차량 정비 및 튜닝을 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요즘은 신차 구매 후 일반 카센터에서 튜닝하는 것을 거의 찾아 볼 수 없다. 자동차 제조사에서 구매한 신차에 외형변경, 주행장치 등 성능향상을 위한 튜닝 등을 거의 하지 않는다. 하물며 엔진오일 교환도 제조사 직영정비사업소 외의 외부 정비공장에서 하지 않는다. 자동차 구매자가 제조사의 직영정비사업소 이외의 다른 정비소에서 자동차를 정비하거나 튜닝이 되어 있으면 보증수리를 안해주는 경우가 많아 자동차 소유자들이 튜닝 문화와 거리가 멀어지게 된 것이라고 본다. 한국의 자동차 관련 모든 사업은 자동차 제조사의 독점 구조로 가고 있다.


튜닝시장 활성화 방안
보통 우리나라에서는 자동차 튜닝하면 부정적인 면이 크다. 많은 불법적인 튜닝과 그로 인한 차량의 굉음 등 일반적으로 이러한 문제점들이 사람들에게 인식되어 있다. 이런 인식을 깨고 한국에서 자동차 튜닝을 활성화하는 방법이 무엇이 있을까?


첫째, 튜닝절차 간소화와 튜닝부품인증제
몇년 전 튜닝 후 구조변경을 받으려는데 개인적으로 하기에는 절차가 좀 복잡하였다. 차량에 튜닝을 할 경우, 튜닝 대상 부품의 튜닝 전 순정상태의 도면과 튜닝부품의 도면 등 개인이 준비해야 할 서류들이 많았다. 튜닝부품인증제가 활성화되어 인증된 부품을 소비자가 구매할 수 있다면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별도의 개인 승인 절차 없이 장착하게 함으로써 더 폭넓게 합법적인 튜닝부품 시장을 만들어 부정적인 튜닝 문화 인식을 바꿀 수 있을 것이다.


둘째, 다양한 이벤트 행사
한국에서는 자동차 튜닝 문화가 다소 생소하다. 보통 자동차하면 단순히 이동수단이라는 인식이 강하다. 하지만 가까운 미국이나 일본은 다양한 자동차 경주 행사들이나 쇼잉 행사가 매년 크게 개최된다. 예를들어 미국의 세계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 박람회 SEMA 쇼는 매년 11월 경 라스베가스에서 개최된다. 이곳에서는 2,000여개 이상의 업체들의 3,000개가 넘는 다양한 자동차 관련 튜닝 부품들과 독특하고 다양한 튜닝카들을 볼 수 있다. 이러한 쇼잉 행사와 경주 행사로 많은 소비자들을 끌어들일 수 있고 소비자들은 자동차 튜닝 문화에 쉽고 재미있게 접할 수 있다. 또한 자동차 제조사는 신차를 대비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수 있다. 한국에도 이러한 행사를 일회성이 아닌 국제적인 행사로 정기적으로 개최하고 홍보하여, 개인이 더욱 가깝고 직접적으로 느끼게 함으로서 활성화될 것이다.


셋째, 교육 및 기술 전문화
한국에 튜닝시장이 아예 없지는 않다. 2000년대 초반보다는 적어졌지만 전국 곳곳에 많은 튜닝 업체들이 있다. 이러한 업계 종사자들 뿐만아니라 튜닝 시장에 발 디딜 학생들에게 맞춤형 튜닝 교육을 실시하여 전문화된 튜닝시장을 구축하는 것이다. 이러한 교육을 통해 튜닝시장은 기술력과 안정성이 더욱 갖춰지고, 보다 안전하고 다양한 튜닝 부품을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을 것이다.


넷째, 자동차 제조사와 튜닝업계의 공존
앞에서 제시한 국가에서 인증된 부품, 다양한 이벤트 행사, 전문화된 교육만으로 소비자들에게 100% 신뢰를 얻을 수 없다고 본다. 이보다 근본적으로 갖추어져야 할 것은 자동차 제조사와 튜닝 업체와의 공존이 아주 중요하다. 한국에서 일반 사람들은 자동차 하면 큰 기업만 떠올린다. 그리하여 애프터마켓 튜닝부품을 장착한다고 하면 값싼제품이 아닐까, 차에 오히려 고장이 오는 것이 아닐까 하고 의심한다. 앞에서도 언급하였듯이 미국의 자동차 시장 예시처럼 자동차 제조사와 전문화된 애프터마켓 튜닝업계와의 공존으로 신차 출시에 맞추어서 각 차량에 적합한 애프터마켓 튜닝 부품들이 시장에 출시하게 된다면 자동차 시장은 물론 더욱 신뢰받고 전문화된 튜닝 시장이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다.


튜닝시장의 활성화가 가져다주는 장점
•자동차 구매시 많은 옵션이 있다. 자동차 제조사와 튜닝업체간의 사전 협력이 필요하겠지만, 제조사에서는 기본사양의 옵션으로 조립하여 판매하고 세부옵션들은 튜닝시장에서 이루어지는 것이다. 이렇게 함으로서 제조사들은 생산라인을 단순화시켜서 제조·조립 단가를 낮출 수 있을 것이고, 또한 자동차 제조사와 튜닝시장의 공존으로 제조사는 자동차 기본사양의 성능향상 기술발전에 집중하여 차량의 더 나은 효율점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차량 구입 시에 많은 옵션이 있다. 옵션 단계에 따라 인테리어, 익스테리어(휠, 에어로 다이나믹 부품들), 배기(머플러) 그리고 조향장치류 등 선택이 가능하다. 이러한 부품들을 튜닝업체에서 제조하게 된다면 시장 규모가 커질 것이고 튜닝업체가 전문화되어 더 많고 다양한 튜닝부품이 활성화될 것으로 본다. 소비자들에게는 더 나은 질의 튜닝 부품들을 선택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자동차 구매자는 신차 구매시 고가의 자동차에서 옵션이 제외된 기본사양으로 구매하여 가격를 낮춤으로써 취득세를 줄일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튜닝 관련은 아니지만 테슬라에서 차량 구매시 자율주행기능(FSD, 900만원) 옵션을 차량 구입시가 아닌 차후에 기능 업데이트에 따라 추가 구매함으로써 60만원 정도의 취득세가 낮아진다고 한다.


•글로벌 튜닝시장 규모가 100조라 한다. 우리나라는 전세계 자동차 생산 10위권 내의 자동차 강대국가로서 자동차 생산 규모와 경쟁력에 맞게 튜닝시장도 하루 빨리 활성화시켜 더욱 큰 산업으로 육성한다면, 자동차 업계에 더 많은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


글 / 박승현 (BCIT)
출처 / 오토저널 2020년 12월호 (http://www.ksae.org)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핫클릭

기아, ‘더 뉴 K3’ 내외장 디자인 공개
기아는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K3의 상품성 개선 모델 ‘더 뉴 K3(The new K3)’의 내외장 디자인을 14일(수) 최초로 공개했다.더 뉴 K3는 201
조회수 960 2021-04-14
글로벌오토뉴스
토요타, 국내 첫 하이브리드 미니밴, 뉴 시에나 공식 출시
토요타코리아는 4월 13일 국내 시장 최초의 하이브리드 미니밴인 뉴 시에나 하이브리드의 온라인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판매에 들어간다고 밝혔다.4세대 완전
조회수 1,085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스타리아’ 출시
현대자동차는 13일(한국시각) ‘스타리아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STARIA Digital World Premiere)’ 영상을 통해 새로운 이동경험을 제시하는
조회수 1,546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포드코리아, 뉴 포드 레인저 출시
포드세일즈서비스코리아(이하 포드코리아)는 12일, 포드의 글로벌 중형 픽업트럭, 뉴 포드 레인저(New Ford Ranger)를 와일드트랙(Wildtrak)과
조회수 801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최신소식 모아보기 - 국내

[오토포토] 1975년 출시된 포니의 재해석
현대자동차가 지난 8일, 디자인을 주제로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상징적인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현대모터스튜디오 부산'을 정식 개관한 가운데 개관
조회수 355 2021-04-14
오토헤럴드
MPV로 변신한 현대차 스타리아, 카니발 위협하는
현대차는 스타리아가 스타렉스 후속으로 불리지 않기를 바란다. 승합차가 아닌 MPV, 새로운 계보가 시작된 것으로 봐주기 바란다. 바람대로 MPV 스타리아에 대한
조회수 214 2021-04-14
오토헤럴드
올 1분기 국내 완성차 업체의 순수전기차, 수소차,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 판매가 전년 동기 대비 69.9% 증가한 가운데 기아 쏘렌토 하
조회수 545 2021-04-13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BMW M 같은 고성능 모델 출시 전망
현대자동차 럭셔리 브랜드 제네시스가 2015년 독립 브랜드로 출범한 이후 북미를 비롯해 호주, 러시아, 중동 그리고 최근에는 중국 시장까지 진출하며 글로벌 브랜
조회수 237 2021-04-1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벤츠 플래그십 세단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오는 28일, 7세대 완전변경 S 클래스 출시 행사를 갖고 본격적인 국내 판매에 돌입한다. 신차는 더욱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함께 진보된
조회수 534 2021-04-13
오토헤럴드
기아 신형 K3 작업 매뉴얼로 디자인 유출
기아 준중형 세단 'K3' 2세대 부분변경모델이 올 2분기 출시 예정인 가운데 해당 모델의 작업 매뉴얼로 짐작되는 이미지가 온라인을 통해 공유되며
조회수 1,038 2021-04-12
오토헤럴드
[오토포토] 실물로 만나본 기아 K8
기아가 준대형 세단 'K7' 후속격 모델로 신형 'K8'을 선보이며 국내 판매에 돌입했다. 기아는 8일 오전, 신형 K8 가격 및
조회수 609 2021-04-12
오토헤럴드

최신소식 모아보기 - 해외

시트로엥,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
시트로엥은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인 'C5 X'를 공개했다. C5 X는 세단과 스테이션 왜건을 조합한 디자인으로 대형 세그먼트 (유럽 D 세그먼트)에 해당되는 차
조회수 406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2021 상하이 오토쇼'가 오는 19일 언론 공개를 시작으로 28일까지 중국 상하이 국영전시컨벤션 센터에서 정상 개최된다. 지난해 코로나19 팬
조회수 199 2021-04-13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AMG, CLS 53 4매틱/4매틱 + 유럽 출시
메르세데스 AMG가 2021년 4 월 7 일, AMG CLS 53 4매틱과 AMG CLS 53 4패틱 플러스를 유럽시장에 출시했다. 메르세데스 벤츠CLS 쿠페의
조회수 207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2021 상하이오토쇼- 렉서스 LF-Z/ES 부분변경 모델 출품
렉서스가 2021년 4 월 19 일 개막하는 2021상하이오토쇼에, 배터리 전기 컨셉트카 'LF-Z Electrified'를 출품하며 ES 부분 변경 모델을 세
조회수 196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현대차 산타크루즈, 완전히 새로운 카테고리 차량으로 출시
현대자동차가 북미 시장을 겨냥해 선보이는 '산타크루즈' 픽업 트럭이 현지시간으로 15일 오전 9시, 세계 최초로 공개될 예정인 가운데 추가 티저
조회수 680 2021-04-12
오토헤럴드

최신 시승기

[시승기] 값어치 제대로 하는 SUV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 '2021 올해의 차' 중형 SUV 부문 우승자는 '제네시스 GV70(지브이세븐티)'로 최종 선정됐다. 지난해
조회수 222 2021-04-14
오토헤럴드
[영상시승] 새로운 기준의 시작, 기아 K8 3.5 GDI 2WD
새로운 차명과 엠블럼으로 태어난 기아 K8 3.5 가솔린 2WD 모델을 시승했습니다. 기존 K7 보다 더 길어진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넉넉한 실내공간과 다양한 편
조회수 265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시승기] 기아 K8, 적어도 그랜저와 그 사이에서 고민할 가치 충분
자동차 시장 주력 세그먼트가 중형에서 준대형으로 옮겨가고 있다. 생애 첫차로 경차나 소형차를 찾던 시대도 갔다. 요즘은 주머니 사정과 상관없이 30~40대는 이
조회수 292 2021-04-13
오토헤럴드
[시승기]
2019년 11월 글로벌 시장에 첫선을 보인 '페라리 로마'는 우리가 생각하는 일반적인 페라리 혹은 슈퍼카 이미지와는 조금 다른 모델이다. 일단
조회수 205 2021-04-12
오토헤럴드

퓨어드라이브

[퓨어드라이브] 기아 모하비 3.0 4WD 마스터즈 6인승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108 2021-04-14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1.35 터보 RS 2WD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447 2021-04-07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K5 LPG 2.0 노블레스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33 2021-04-02
다나와자동차
[퓨어드라이브] 기아 니로 1.6 하이브리드 노블레스 스페셜
객관적이고 순수한 자동차 영상정보 - 퓨어 드라이브
조회수 884 2021-03-24
다나와자동차

전기차 소식

눈이 즐겁다, MG 전기 로드스터
양산을 목적으로 개발된 영국 MG 전기 로드스터 콘셉트카 '사이버스터(Cyberster)' 공식 이미지가 처음 공개됐다. 사이버스터는 이달 말 열
조회수 144 2021-04-12
오토헤럴드
폭스바겐 ID.4 18일만에 美 대륙횡단 성공, 전기차로 1만km 여유있게
폭스바겐 순수 전기차 ID.4가 미국 동서를 가로지르는 횡단에 성공했다. ID.4 미 시장 상륙을 알리기 위한 이번 도전은 뉴욕을 출발한지 18일만에 캘리포니아
조회수 825 2021-04-08
오토헤럴드
메르세데스 벤츠 EQS 항속거리는 770km
메르세데스 벤츠가 2021년 4월 6일, 4 월 15 일 세계 최초로 공개될 배터리 전기 플래그십 EQS의 주요 기술 데이터 중 일부를 발표했다. 이미 MBUX
조회수 452 2021-04-07
글로벌오토뉴스
1분기 국내 수입 순수전기차 판매
올 1분기 국내 수입차 판매가 7만1908대로 집계되며 전년 동기 대비 3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유럽 등 선진 시장과 유사하게 디젤차 점유율은 점
조회수 204 2021-04-07
오토헤럴드
테슬라, 돌연 판매 중단
지난 2월 테슬라코리아가 보급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 Y' 국내 출시 후 돌연 판매를 중단한 스탠다드 트림에 대해 재인증을 실시하고
조회수 343 2021-04-07
오토헤럴드

이런저런 생각, 자동차 칼럼

렉스턴 스포츠 페이스 리프트의 디자인
국산 유일의 픽업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가 페이스 리프트 된 모델이 나왔다. 여러가지로 어려운 상황에 처한 쌍용자동차에게 비록 페이스 리프트 모델이지만, 신
조회수 357 2021-04-13
글로벌오토뉴스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언제까지?
김 필 수 (김필수 자동차연구소 소장, 대림대 교수) 내연기관차 수명이 더욱 짧아지고 있다. 그 만큼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단점이 많이 줄어들고 있고 국제
조회수 286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1,690 2021-04-07
오토헤럴드

테크/팁 소식

음악과 자동차 디자인에서의 반복 원리
고전음악(classic)에 관심이 적거나 안 듣는 분이라도 '베토벤(Ludwig van Beethoven)' 이라는 음악가의 이름은 한 번쯤은 들어보셨을 것이다
조회수 167 2021-04-12
글로벌오토뉴스
포르쉐, 신형 911 GT3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 공개
포르쉐 AG(Dr. Ing. h.c. F. Porsche AG)가 신형 911 GT3에 적용된 혁신적인 기술을 공개했다.포르쉐 엔지니어들은 911 GT3 개발
조회수 417 2021-04-08
글로벌오토뉴스
친환경차 구매시 보조금 등 혜택 100% 누리는 알뜰 꿀팁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나날이 뜨거워지고 있다. 저렴한 유지비와 친환경차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의 보조금 혜택, 거기에 올해도 제조사들의 공격적인 신차 출시가
조회수 1,448 2021-04-02
오토헤럴드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