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년 내 프리미엄차 구매예정자 35% ‘제네시스’ 1순위로 검토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1,253 등록일 2021.02.26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1년 내 프리미엄차를 구매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 3명 중 1명은 제네시스를 1순위로 검토하고 있다. 구입 의향률 1위였던 벤츠를 짧은 기간에 크게 앞질렀으며 BMW와의 격차는 2배로 벌렸다. 오랫동안 벤츠와 BMW가 주역이었던 국내 프리미엄차 시장의 중심이 제네시스로 넘어갔고 그 돌풍이 장기화될 것임을 예고해 준다.

자동차 조사 전문기관 컨슈머인사이트는 2020년 `연례 자동차 기획조사`에서 1년 내 프리미엄 자동차를 구입할 계획이 있는 소비자에게 어떤 브랜드를 1순위, 2순위로 생각하고 있는지 물어, 소비자 마음 속에서 어떤 브랜드가 서로 경쟁하고 있는지 알아봤다. 그 추이를 확인하고자 2016년, 2018년 결과와 비교해 향후 프리미엄차 시장의 경쟁 관계 변화를 예측했다.


탁월한 디자인으로 시장 장악의 첫발 디딘 제네시스
2020년 조사에서 제네시스를 1순위로 염두에 둔 소비자는 3명 중 1명꼴로 2년 전 5명 중 1명(18.5%)에서 크게 늘었다. 주요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 8종(제네시스, 벤츠, BMW, 볼보, 아우디, 포르쉐, 렉서스, 랜드로버) 중 △제네시스가 35.3%로 가장 많았고 △벤츠가 21.0% △BMW 18.3%였다[그림].


제네시스는 브랜드 출범 다음해인 2016년 1순위 구입 의향률 22.5%로, 벤츠(23.0%)와 거의 같은 비율로 시장에 진입했다. 2018년에는 신차 대기수요로 18.5%까지 하락했다가 2년 만인 지난해 16.8%포인트(p) 증가하면서 거의 2배로 퀀텀 점프했다. 같은 기간 10%p 감소한 벤츠를 큰 격차로 추월하고, BMW(18.3%)를 더블스코어에 근접한 차이로 따돌렸다.


또 하나 주목되는 것은 벤츠, BMW뿐 아니라 볼보, 아우디, 렉서스 등의 브랜드를 1순위로 검토하는 소비자도 대부분 2순위로는 제네시스를 물망에 올리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제네시스가 오랫동안 주요 수입 프리미엄 브랜드 모두의 공공의 적이었던 벤츠의 자리를 물려받았음을 보여준다.


눈에 띄는 볼보·포르쉐의 상승세
그 뒤로는 △볼보 8.0% △아우디 4.7% △포르쉐 3.3% △렉서스 2.5% △랜드로버2.0% 순이었다. 볼보는 노재팬 직격탄을 맞은 렉서스와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걷고 있는 아우디를 제치고 Top4에 진입했다. 포르쉐의 꾸준한 성장, 랜드로버의 하향세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1년내 구입자’와 ‘향후 1년내 구입계획자’ 비교
2020 조사에서 ‘지난 1년 내 구입자’와 ‘향후 1년 내 구입계획자’가 구입과 선호에서 어떤 차이가 있는지를 확인해 시장의 변화를 예측했다[표]. 지난 1년(2019 하반기~2020 상반기) 프리미엄 자동차를 구입한 고객의 최종 비교 브랜드 경합 관계를 보면 △벤츠-BMW를 비교 후 선택한 경우가 가장 많았고 △벤츠-제네시스 △BMW-제네시스는 그 다음 순서였다(제네시스 경쟁상대는 `BMW 아닌 벤츠` 참조).





그러나 향후 1년(2020 하반기~2021 상반기) 프리미엄차 구입 예정자에서는 △제네시스-벤츠 △제네시스-BMW가 각각 1, 2위로 올라선 반면 △벤츠-BMW 경합 비율은 3위로 내려 앉았다. 조사 직전 1년간 구입자보다 직후 1년 내 구입예정자의 제네시스 구매심리 강도가 훨씬 강해진 것이다. 즉 소비자의 선호는 제네시스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으며, 구입도 그리 될 것임을 암시한다.


프리미엄차하면 벤츠를 우선 떠올리던 시대는 저물고 이제 제네시스부터 올려 놓고 저울질하는 시대가 온 것이다. 더욱이 이는 일시적인 현상이라기보다는 메가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앞으로 상당 기간 계속될 가능성이 높다. 앞에 언급한 것처럼 프리미엄 수입차와의 경합률, 소비자 구매심리에서 가파른 상승세가 느껴지는 데다 세단은 물론 SUV까지 잇단 신차 출시로 라인업까지 다양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제네시스는 2015년 프리미엄 독립 브랜드로 시장에 진입한지 5년만에 판을 완전히 뒤엎는 성과를 거뒀다. 디자인, 편의사양, 신차효과가 결합해 판매에서 눈부신 성공을 거뒀을 뿐 아니라 시장의 맹주 자리를 꿰차고 있다. 그러나 모든 것이 장밋빛은 아니다. 구입자들은 제품과 서비스 품질 측면에서 수입차에 밀리는 점수를 주고 있다. 프리미엄 자동차 시장에서 장기간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그만한 가치를 고객에게 주어야 한다. 글로벌 프리미엄 브랜드로 도약하는 발판은 고객이다.​
(자료 제공 : 컨슈머 인사이트)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설득력있는 전동화, 2021 볼보 XC90 B6 시승기
볼보의 플래그십 SUV XC90의 마일드 하이브리드 버전 B6를 시승했다. 2년 전 부분변경 모델까지 있었던 디젤 버전 D5 대신 B5와 B6로 대체된 것이 포
조회수 20 16:49
글로벌오토뉴스
기아,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 미래 비전과 전략 담은 EV6 공개
기아는 19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개막한 ‘2021 상하이 국제
조회수 9 16:49
글로벌오토뉴스
[오토포토] 중국서 공개되는 폭스바겐 순수전기 SUV
폭스바겐이 오는 21일 개막하는 '2021 상하이 모터쇼' 데뷔를 앞두고 'ID.6' 순수전기차를 공개했다. 3열 7인승 구조로 선
조회수 24 16:49
오토헤럴드
현대차,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 참가(中 전기차 시장 판도 바꿀 아이오닉 5 공개)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21 상하이
조회수 6 16:49
글로벌오토뉴스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제네시스 브랜드(이하 제네시스)가 첫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19일(현지시각)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조회수 50 16:49
글로벌오토뉴스
메르세데스-벤츠, 컴팩트 전기 SUV 더 뉴 EQB 세계 최초 공개
메르세데스-벤츠가 컴팩트 전기 SUV ‘더 뉴 EQB(The new EQB)’를 오는 21일 개막하는 2021 오토 상하이(Auto Shanghai 2021)에
조회수 23 16:48
글로벌오토뉴스
운전석을 비워둔채 테슬라 모델 S를 타고 달리던 탑승객 전원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텍사스 경찰에 따르면 지난 토요일 휴스턴 북부에서 테슬라 모델 S가 나
조회수 29 16:48
오토헤럴드
[EV 트렌드] 폭스바겐, 3열 7인승 ID.6 공개
폭스바겐이 오는 21일 개막하는 '2021 상하이 모터쇼' 데뷔를 앞두고 'ID.6' 순수전기차를 공개했다. 3열 7인승 구조로 선
조회수 6 16:48
오토헤럴드
11년 만에 부활
지프가 여름 감성 물씬한 ‘올 뉴 랭글러 아일랜더 에디션(All New Wrangler Islander Edition, 이하 아일랜더 에디션)’을 공식 선보인다
조회수 7 16:48
오토헤럴드
똑똑한 동생 보다 잘 나가, 코나와 아이오닉 일렉트릭 美 전기차 톱10
전기차 전용 플랫폼 기반 순수 전기차 아이오닉 5 공개 이후에도 북미 시장에서 여전한 인기를 누리고 있는 코나와 아이오닉 일렉트릭이 신차와 중고차 거래 사이트
조회수 21 16:47
오토헤럴드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