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자수첩] 아이오닉 5는 자동차다.

오토헤럴드 조회 수2,563 등록일 2021.02.24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어떤 기대를 했는지 24일 세계 최초로 공개된 현대차 아이오닉 5는 혹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개 행사를 지켜 본 많은 이들이 스토리 없는 맹탕, 재탕이라고 또 아이오닉 5가 풀어내고 할 수 있는 얘기가 이것밖에 없냐는 실망감을 보이고 있다. 현대차 그룹이 야심 차게 개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기반 첫 모델에 대한 기대감이 컸고 한편으로는 전기차는 특별해야 한다는 인식 탓이기도 하다.

아이오닉 5 모티브가 현대차 최초 고유모델 포니고 그래서 그 헤리티지를 계승하는 특별한 것도 기대가 되긴 했다. 현대차 지난 역사 54년 전환점을 찍고 미래 50년을 향해 달려가는 의미가 담겨 있기도 바랬다. 그래서 지켜봤는데 기대와 달리 아이오닉 5는 평범한 소개로 시작해 끝을 냈다. 전기차라는 것, 거기에 몇 가지 최초라는 타이틀이 붙은 것 말고는 가슴에 담을 것이 없었다. 질의응답까지 긴 시간을 지켜봤지만 감동이나 반전은 없었다. 

그런데 전기차는 이미 대중화 단계에 들어섰고 수 많은 모델이 팔리고 있는데 아이오닉 5라고 해서 꼭 그런 감동과 혁신이 필요한가 싶다. 그 자체가 혁신이다. 전용 플랫폼에 의미가 있어도 아이오닉 5는 현대차 그룹이 만든 여러 전기차 가운데 하나일 뿐이고 수 많은 자동차와 다르지 않은, 이동을 위한 기기일 뿐이다. 기능과 역할이 전기차라고 해서 내연기관차와 다를 것도 없다. 잘 달리고 잘 서고 안전하면 된다. 전기차를 특별한 차로 여기면 대중화도 더디게 된다. 가장 자동차다워야 살 때, 탈 때 거부감이 사라진다.

현대차뿐만 아니라 어느 브랜드를 가릴 것 없이 전기차 얘기를 할 때, 새로운 모델을 내 놓을 때 마다 무조건 혁신적이고 뭔가 달라야 하는 부담이 있다. 아이오닉 5가 이전 전기차와 다른 건 전용 플랫폼에 기반을 뒀다는 것뿐이다. 현대차가 강조한 자체 전력 활용 시스템 V2L, 카메라로 대체한 디지털 사이드 미러, 후방 이동이 가능한 센터 콘솔과 플랫 플로어 모두 이미 다른 차에 적용되고 있는 것들이다.

칼럼식 시프트, 12인치 클러스터와 12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화면을 하나로 연결한 것도 익숙하다. 실내에 재활용 소재를 사용한 차도 이미 여러 개고 수년 전부터 수 많은 브랜드가 적용한 것이다. 아이오닉 5보다 더 멀리 가는 전기차도 수두룩 하고 몇 분 충전으로 몇 km를 갈 수 있다는 성능도 돋보이는 것이 아니다. 아이오닉 5에 적용된 첨단운전 보조시스템도 높게 평가할 수준이 아니다.

한 마디로 아이오닉 5는 요즘 흔한 전기차 가운데 하나다. 폭스바겐은 현대차보다 빠르게 전용 플랫폼으로 전기차를 만들어 팔고 있지 않은가. 그러니 전기차 경쟁에서 행보가 빠른 것도 아니다. 특별한 것이 없는데 특별한 것을 과하게 기대한 탓에 아이오닉 5에 실망한 이들이 많았나 보다.

아이오닉 5는 일반적인 자동차보다 넓은 실내 공간을 갖췄고 효율성도 뛰어나다. 테슬라와 비교해 주행거리(최대 430km)가 짧다고 해도 5분 충전으로 최대 100km 주행이 가능하다면 일상 용도로 충분하다. 지금 세상에 없는 새로운 기술, 혁신적인 것들이 있었다면 더 좋았겠지만 전기 자동차라는 단순한 관점에서 보면 아이오닉 5는 잘 팔릴 것이 분명하다. 아이오닉 5는 자동차다.


김흥식 기자/reporter@autoherald.co.kr


ⓒ 오토헤럴드(http://www.autoherald.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개인 택시의 분노, 코나 일렉트릭 때문에 한 달 수입 150만원 손해
"미리 알았으면 차가 아무리 좋고 무슨 일이 있어도 코나 전기차(코나 일렉트릭)는 안 샀죠. 요즘같이 손님 줄고 어려울 때에 생긴 모습 빼면 같은 차로 알고 있
조회수 1,168 2021-04-07
오토헤럴드
제네시스 콘셉트 X 쿠페의 디자인
제네시스 브랜드의 콘셉트 카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발표됐다. 애초에 제네시스 브랜드의 출범 자체가 마치 1989년에 토요타가 미국 시장 전용 고급 브랜드로 렉
조회수 1,026 2021-04-06
글로벌오토뉴스
[기자수첩] 쌍용차 노조가 강성? 억울, 지난 11년 희생 감수한 선한 노조
"정부 국책은행이 쌍용차 노조가 강성이라서 투자를 하려는 곳이 없다고 합니다. 정부 기관에서 이런 생각을 하고 있으니 누가 나서겠어요". 실낱같은 희망을 걸었던
조회수 373 2021-04-05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노조 카드 꺼낸 현대차 연구직, 알아서 육아 휴직 늘려준 볼보
현대차 그룹에 기존 생산직과 판매직 이외 별개 노조 설립 움직임이 가시화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생산직 중심 노조와 최근 성과급 관련 불만을 제기한 사무직과
조회수 406 2021-03-31
오토헤럴드
[오토저널] 중국의 자율주행자동차 산업 동향과 전망
중국정부가 신에너지자동차(이하 전기차)산업에 이어 자율주행자동차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고 있다. 전기차가 환경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면 자율주행자동차는 운전자의
조회수 253 2021-03-29
글로벌오토뉴스
효율적인 자동차 생산, 이 시대에 필요한 요소는?
‘배지 엔지니어링’이라 부르는 생산 방식이 있다. 하나의 엔지니어링을 다수의 브랜드와 차명으로 공유함으로써 생산 효율성과 비용을 절약하는 방식으로, 자동차 업계
조회수 303 2021-03-26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 5와 EV6의 상호 보완 관계
아이오닉 5의 사전 계약이 4만대를 넘어섰다는 소식이다. 그러나 거의 한 달이 지났지만 최종 가격과 공식 에너지 효율이 발표되지 않았고 아직 정식 계약으로 전환
조회수 1,337 2021-03-25
글로벌오토뉴스
[김흥식 칼럼] K8이 뒤집으면
기아 K8 사전 계약 실적이 예사롭지 않다. 첫날 1만8015대는 기아 세단이 갖게 될 새로운 기록이다. 2019년 11월 K5가 기록한 7003대는 가볍게 깼
조회수 1,338 2021-03-24
오토헤럴드
[기자수첩] 현대차, 미래 전기차 핵심
폭스바겐의 전기차 배터리 내재화 소식 여파가 국내 배터리 업계와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상당 부분 파급력을 발휘하고 있는 가운데 현대차 역시 배터리 자체 생산 검
조회수 465 2021-03-23
오토헤럴드
141. 파워트레인의 미래  42. 배터리 전쟁, 그 2라운드의 서막
폭스바겐이 한국산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히면서 배터리 시장의 새로운 변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기존 계약 기간 2025년 이후에는 다른 업체로
조회수 308 2021-03-22
글로벌오토뉴스
2년 전 뉴스 목록보기 보기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