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유연하게 휘는 차량용 HLED 세계 최초 개발

글로벌오토뉴스 조회 수601 등록일 2021.02.22
공유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원하는 곳에 붙여넣기(Ctrl+V)하세요.

레이어 닫기

현대모비스는 얇은 필름처럼 유연하게 휘어지는 HLED 개발에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램프에서 빛을 내는 LED면의 두께를5.5mm까지 혁신한 것으로 얇은 두께를 적용하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기술로 알려졌다. 이러한 혁신을 통해 하나의 LED로 정지등과 후미등을 동시에 구현하게 됐다.

현대모비스는 새롭게 개발한 리어램프 광학 시스템을 High Performance(고성능), High Definition(고해상도), Homogeneous(균일성)의 의미를 가지고 있는 HLED로 명명했다. 약 2년여 만에 개발을 완료했으며 주요 기술은 국내외 특허 출원을 진행 중이다.


현대모비스의 HLED는 구부리거나 휘어져 있는 상태에서도 밝고 균일한 정지등 기능을 구현하고 램프의 전면, 측면 등 5가지 방향으로 동시에 빛을 내보낼 수 있다.
이를 통해 리어램프의 가장 중요한 역할인 후측면 접근 차량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여주게 된다.


램프의 광원인 LED를 구부리거나 휠 수 있기 때문에 램프 디자인의 획기적 변화도 예상된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활용하면 매우 얇은 선을 겹쳐 세련되고 독특한 램프 형상을 구현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후미등과 정지등에서 생동감 있는 애니메이션 효과도 구현할 수 있게 된다.


현재 양산되는 대부분 차량에서 후미등과 정지등은 별도 광원과 기구부를 통해 작동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리어램프 안전법규에 따라 정지등은 후미등보다 훨씬 밝아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대모비스가 새롭게 개발한 HLED는 하나의 LED에서 전기 신호에 의한 빛(광량) 조절만으로 후미등과 정지등을 구현할 수 있다.


현대모비스는 발열이 적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마이크로 LED 칩을 사용해 전기 신호로 후미등과 정지등의 LED 빛을 한 번에 조절하는 기술도 적용했기 때문이다.


이 신기술을 통해 현대모비스는 리어램프 경량화와 소형화, 에너지 효율 향상을 동시에 달성했다. 신개념 LED만으로 빛 조절이 되기 때문에 기존 리어램프에서 광량 확보를 위해 필요했던 내부 부품을 모두 없애 기존 대비 부피를 40% 가까이 줄였다. 줄어든 공간만큼 트렁크 적재 용량을 확보하는 장점도 있다.


후미등과 정지등 관련 유럽(ECE)과 미국(SAE)의 램프 법규와 신뢰성 테스트도 통과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러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수주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현재 유럽 완성차 업체의 수주를 받아 HLED 양산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모비스 램프BU 오흥섭 전무는 “자동차 리어램프는 기능적인 부분과 함께 미적인 부분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준이 매우 높은 부품이다”며,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전동화와 자율주행으로 대표되는 미래자동차 맞춤형 램프 기술을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는 램프 신기술을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완성차 공략에 더욱 속도를 낼 방침이다. 특히 자동차의 첫인상과 세련미를 좌우하는 램프에 대한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향후 글로벌 수주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저작권자(c) 글로벌오토뉴스(www.global-auto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 danawa 2021.03.02
    엔진이나 차체 소재를 개발하지 운행하는데 도움도 안되는 led나 개발하고 ....에휴
    0
    다나와나 네이버, 카카오, 페이스북 계정으로 로그인 하신 후 댓글을 입력해 주세요.
1

미 행정부, 화석연료 기업에 보조금 폐지 추진
미 행정부는 화석 연료 기업에 보조금을 폐지하는 대신 청정 에너지에 대한 세금 우대를 도입 할 계획을 밝혔다. 미 재무부의 전망에 따르면, 화석 연료 산업에 보
조회수 175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테슬라, 차량 내외부 카메라는 북미 지역에서만 작동
테슬라는 7일 자사의 차량 내외부에 장착된 카메라는 북미 이외의 지역에서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성명을 중국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게재했다. 테슬라의 최대 시장인
조회수 214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의 헤라클레스, 다재다능한 험비(HUMVEE)
* 1982년 오리지널 허머(앞) 1941년부터 미군의 상징이 되어 왔던 지프. 작달막하고 앙증스럽게 생긴 전장의 망아지. 단단하면서 믿음직스럽고 정비하기 편리
조회수 275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지프, 컴패스 부분 변경 모델에 PHEV 추가... 유럽 출시
스텔란티스 그룹 지프 브랜드가 2021년 4 월 6 일, 컴패스 부분변경 모델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버전 4xe를 설정한다고 발표했다. 1.3 리터 직렬 4 기
조회수 217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2023년까지 출시될 18대의 매력적인 전기차
1세기 이상 도로를 지배해 온 것은 내연기관 차량이었다. 하지만, 지구온난화,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가 대두되면서 내연기관 차량이 퇴출 수순을 밟고 있다. 전통적
조회수 364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아우디, Q4 e트론/e트론 SUV 4월 14일 세계 최초 공개한다
아우디가 2021년 4 월 7 일, 4 월 14 일에 온라인으로 세계 최초로 공개할 예정인 배터리 전기차 Q4 e트론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했다. Q4 e트론은
조회수 178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영상] 기아 K8, 국내 준대형 세단의 새로운 기준
기아가 K8의 온라인 발표회를 열고, 본격적인 판매를 시작합니다. K8은 지난 3월 23일 시작한 사전계약 첫날 18,015대가 계약되며 고객들의 높은 관심을
조회수 254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스파이샷] BMW iX1
BMW의 전동화차 2라우드의 행보가 숨가쁘게 이어지고 있다. iX3 SUV가 공개된데 이어 더 작은 iX1 EV도 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독일 뮌헨에서 도로
조회수 190 2021-04-09
글로벌오토뉴스
아이오닉 5와 EV6, 현재까지 공개된 스펙 비교분석! 사실 분은 꼭 보세요!
#아이오닉5 #EV6 지금 자동차 시장에서 가장 핫한 국산전기차 형제가 있죠! 현대 아이오닉 5와 기아 EV6를 비교해봤습니다. 자동차 미디어 카랩! 공식홈
조회수 474 2021-04-09
카랩
기아 K8, 실물은 만세! 그릴은 글쎄?
#기아 #K8 사전계약 돌풍을 몰고온 기아 K8이 드디어 출시됐습니다. 이번엔 그랜저를 뛰어넘을 수 있을지 함께 살펴보시죠 자동차 미디어 카랩! 공식홈페이
조회수 406 2021-04-09
카랩
리스트광고

브랜드 선택

비교하기